'버터 너트 호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9.07 알찬 하루를 보내야지:) (6)


/
대화, 소통. 이런게 중요하다고 하지만. 그게 말을 많이 한다고 되는 일은 아닌듯 하다.
말을 많이 한다고 해서 정말 서로 통하는게 있다고 생각하나?
말을 많이 한다고 서로를 이해하게 될까?
왜 난 말을 할수록 더 상처받는 느낌이다. 이해는 커녕 마음만 닫게 된다.
내가 상대에게 상처를 주는 것도 마찬가지다.


/
버터넛트호박 수확.
더 커지라고 여름내 그냥 두었는데, 저 크기에서 색만 변했다.

잘 익었다는 뜻이겠지?

'이걸 어떻게 해먹지' 하고 네이버에 검색했는데 안나와서 당황했다 ㅋㅋㅋㅋㅋ
다행히 구글엔 나오넹.
그냥 구워먹어야지.


/
주문한 일곱 권의 책이 어제 도착했다.
채식요리책 두 권이랑, 기타 건강, 음식, 벌레, 농사 등에 관한 책을 주문했다.
흐~ 나도 이제 색다른 요리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갖고 싶은 요리 책이 몇권 더 있지만 이것부터 잘 보고 나서 나중에 사야지.
언제부턴가 실용적인 책만 사고 있다.
광주에 큰 서점이 문을 닫는다는데, 맘은 씁쓸하지만 '지켜야하는데'라는 생각은 별로 안든다.
서점이 사라지는게 아쉬우면 책만 둘러볼게 아니라 그곳에서 구입도 해야하는데
그럴 여력은 없다.

이 책들을 보고 나면 부담 갖지 말고 한국사랑 근현대사 책을 사서 찬찬히 읽어봐야지.
부담 갖고 하면 또 저번처럼 인강을 듣다 포기 하는 사태가 벌어질 것이다 ㅋㅋㅋ
컴활도 또 손을 뗐다.

 
/
나 혼자 너무 많이 변한거니까 누굴 미워할 일은 아니다.
억지, 의무적인 노력으로 달라지는 것은 없다. 
그냥 그렇게 흘러가는거겠지..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로에 대해 이해하고 알아갈 소통은 필요하지만,
    수다스러울 정도의 많은 말들은 머릿속의 휴지통을 가득 채울 뿐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잘은 머르겠지만,
    억지 노력보다는 그냥 흘러가는데로 맡겨두는 것이 좋을 때도 있는 듯 합니다.^ ^

    2012.09.07 11: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오늘은!!!! 그냥 행복해요 다 !!!!!! ㅎㅎㅎㅎ
      가끔 변화가 필요한 것 같아서 억지로 하고 싶지 않은 노력을 할 때가 있는데, 그게 잘 안될때가 많아요. 후박나무님 말씀처럼 그냥 흘러가는 대로 맡겨두는 것이 좋은 때도 있는 것 같아요. 마음만 너무 앞서지 않도록 노력해야겠어용 ㅎㅎㅎ

      2012.09.10 20:45 신고 [ ADDR : EDIT/ DEL ]
  2. 전 좀 변해야 할 듯한데...^^;
    사람이 성숙하는 방식 아닐까요. 변하는 건 자연스러운 거니까 수행자들이 아닌 이상, 억지로 어떻게 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닌 거 같아요.

    소통은.. 말의 많고 적음보다 마음이 오가느냐 아니냐가 중요한 거 같다는 생각이..

    2012.09.07 2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ㅎㅎㅎ 맞아요, 변하는건 성숙이기도 하고 자연스러운 것이기도 하구요. 다만 변할때 주위사람들과 트러블 없이 잘 맞춰가고 싶은데, 제가 그걸 잘 못하는 것 같아요. ㅜㅜ

      ㅜ.ㅜ
      실제로 의사소통을 할때 말보다는 비언어적인 요소가 더 큰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를 본 적이 있어요. 근데 자꾸 말에만 집착하게 되는 것 같아요. 오고가는 마음을 느낄 수 있도록 해야겠어요 ㅎㅎ

      2012.09.10 20:47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12.09.07 23:14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무래도 그런 것 같아요. 특히 기분이 안좋을때는 더 심해요. 그래서 막 미운마음도 솟아나고 그래요. 기분이 좋을땐 가볍게 툭 털어내면 그만인데 말이에요 ㅎㅎ

      넵!! ㅎㅎ
      잠깐 미워하기도 하지만, 그걸 질질 끌고 가지 않도록 노력해볼게요.

      ㅋㅋㅋㅋ 잠깐 '엥?'하는 마음이 들었는데 잘 이해가 됐어요 ㅎㅎㅎㅎ 고양이 ㅋㅋ

      오아.. 한자로 써내시다니... ㅋㅋㅋ
      그 거북이.. 교과서에서 배운 기억은 있는데, 오랜만이에요 ㅋㅋ
      구워먹다니, 잔인해요! ㅋㅋㅋㅋㅋㅋ

      안싱거워요^.^

      ㅎㅎㅎ
      저두요!
      오늘 집에 오는 길에 서점에 들러서 책구경을 하다가 확 당기는 시집이 있었는데, 이걸 인터넷으로 주문해 말어 한참 고민하다가 사가지고 왔어요. 약간 속죄하는 마음(?)으로요 ㅋㅋㅋ 아니 이 맘보단 당장 사서 보고 싶은 마음이 더 컸던 것 같아요 ㅋㅋㅋㅋ

      맞아요. 변화가 없으면 발전도 성장도 없겠지요?

      ㅎㅎㅎ
      제가 볼땐 이런 댓글도 다른 분들이 함께 보면 더 좋을 것 같은데요?
      왜 비밀글로 하실까 했는데, 이런 이유가 있었군요 ㅋㅋ
      늘, 감사해요:D

      2012.09.10 20:5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