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의 고통 앞에 바늘 구멍처럼 작아지는 마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5.25 훈습 일기 3, 몸의 고통 앞에 바늘 구멍 같은 마음
대긍정일기2016.05.25 23:38

 

 

 

 

 

지난 4월 지리산에서 만들었던 발효차. 이런 귀한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_()_

 

 

 

 

* 참회

: 배가 아프다고 내 몸과 마음만 생각한 어리석음을 참회합니다. 짐짓 내는 화가 아니라

배가 아픈 것 때문에 짜증 섞인 화를 낸 것을 참회합니다. T_T

아 정말. 이 쪼금 배 아픈 것 가지고도 이 난리인데, 앞으로 찾아올 고통

마음 뿐만 아니라 몸의 고통 앞에서도 두려움이 앞선다. 어떻게 감당해 낼수 있을까? 

 

목소리가 커지다 보면 처음에는 화가 아니었던 감정마저도 진짜 화처럼 바뀌는 듯한 느낌이 들 때가 있는데

나의 언성에 아이들이 깜짝 놀랄 때이다. 그런 얼굴을 보면 '내가 그 정도로 목소리가 컸나' 싶기도 하고.

필요 이상으로 목소리가 컸던 것 같아 또 미안한 마음.  

매일매일 일기를 쓰지 않았던 것은 틈틈이 기록해둔 몇 줄의 글 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여겼기 때문이었는데,

의식적으로 글을 쓰다보니 마음을 더 깊이 들여다보게 된다는 점이 있다. 이렇게 반성할 거리가 많았다니.

그간 더 많았을텐데 손가락 사이로 바람이 빠져 나가듯, 그렇게 다 새어 보내며 살았구나.

요것도 참회합니다...

 

 

 

 

* 감사

: 배가 아프다고 남은 54배를 빼먹으려고 하고, 훈습 일기를 쓰는 것 마저 귀찮은 마음이 들고.

뭐 이건 누구와 약속을 한 것도 아니고, 의무적으로 정해 놓은 바도 없었지만

그럼에도 마음을 내어 이렇게 꾸준히 이어감에 감사합니다. 그럴 수 있게 비추어 보아준 시선에 감사합니다.

배가 아프다고 먼저 마음 써서 쉬게 해준 동료에게 감사합니다.

누구에게 도움 받는걸 어색해 하고 불편해 하는 나를 장난치듯 도와주며

도움을 받는게 편한 부분도 있다는 걸 알게 해줘서 감사합니다.

 

 

 

 

* 원력

: 내 몸 어디가 불편하더라도 충분히 감내하며 다른 사람의 불편함도 살필 줄 아는 사람이 되기를.

몸이 아프다고 순식간에 까칠해지는 사람이 아니기를. 풍선에서 바람이 빠지듯 그다지도 쉽게 목소리가 작아지는 사람이 아니기를. 몸 앞에 쩔쩔매는 사람이 아니기를. 이보다 더 큰 본래의 자리를 한시도 잊지 않는 사람이기를. 어리석은 자리에 동일시 하지 않겠습니다. (아 이런것도 원력인가 =_=) 구래부동명위불 _()_

 

 

 

 

* 회향

: 싫증을 극복하고 이어나간 꾸준함의 힘으로

오늘 나 때문에 불편한 마음이 들었던 모든 사람들이 평안하고 안녕한 밤을 보내기를.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