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기르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2.03 머리 기르기 (4)


 

paul gauguin - where do we come



 이제껏 살아오면서 머리를 길러본 적이 거의 없는 편이다. 긴 머리를 하고 싶으면서도 기르는데까지 걸리는 시간을 참아내지 못했다. 이번에 머리를 기르겠다 결심을 했을땐 길어져가는 앞머리도 귀찮지가 않은 듯 느껴져서 '이번에야 말로 기르겠구나' 싶었다. 그렇게 잘 참는다 했는데 또 다시 고비. :P  
 짧은 머리가 딱히 잘 어울린다기 보다는 쉽고 간편하기 때문에 좋아한다. 머리 감기 쉽지, 말리기 쉽지, 가볍지. 머리가 길면 길수록 이 세가지가 전부 어려워진다. 머리 감는 시간이 길어지고, 말리는데는 두 세배 걸리고, 무겁다. 최근 몇일은 머리를 감은 후에 머리카락이 목과 어깨에 닿기 시작하면서 참을 수 없는 기분이 들었다. 들어 올리든지 잘라버리든지 하고 싶은T-T
 머리를 자를 핑계거리는 많다. 머리 끝이 빨리 상하는 편이고, 겉머리 특히 앞쪽 머리는 탈색이 빨리 된다. 그리고 머리가 길어질수록 머리카락도 더 많이 빠지는 것 같고. 
 그럼에도 꼭 길러보고 싶은 이유는, 나의 인내심 테스트랄까. (ㅋㅋ) 이걸 참아내질 못하니까 이번에는 꼭 길러내보이고 싶은거다. 그때 가서 잘라버릴지언정. 이번 겨울만 어떻게 잘 넘기면 어깨 길이를 넘길 테니 그때가 되면 더 수월할텐데. 좀 빨리 길어주면 좋겠는데 느리게도 자란다. 어찌되었건 이번 고비는 넘기기로 마음 먹었다. 으쌰으쌰.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ㅎ 머리 되게 신경쓰이죠 저는 예전엔 긴머리 좋았는데 요즘은 단발이 좋다는!

    2014.12.04 04: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요?
      저도 머리 기르기 지겨워서 그런가 단발머리들이 예쁘긴 하더라구요ㅎㅎ

      2014.12.04 16:35 신고 [ ADDR : EDIT/ DEL ]
  2. 예전에 길고 탐스런 생머리를 본 기억이 나는데요?

    2014.12.07 20:24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제가 그런 사진도 올렸군요 ㅋㅋㅋㅋㅋ
      잠깐(?) 동안 긴 적이 있긴 해요. 근데 그때의 기억이 별로 안좋아서 없는 듯 여겼나봐요. ㅎㅎㅎ 여름과 겨울 사이에 억지로 길렀다가 금방 잘랐던 것 같아요. ^^

      2014.12.07 20:5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