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다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2.14 울트라 슈퍼 킹 에고이지만... (6)

 

 

 

 

이랑, 삐이삐이

 

 

 

 

 답답함을 느낄 적마다 '뭐가 문제지?' 생각하는 대신에 구멍이 뻥뻥 뚫린 그물을 떠올리기로 했다.

센 바람이든 숨결 처럼 여린 바람이든, 그 어떤 바람도 자유롭다. 자유롭게 구멍과 구멍 사이를 드나들며 그저 바라보는 자이고 싶다.

 

 

 내 자신이 무얼 좋아하는지, 어떤 사람인지, 대체 생각이란건 있는 건지 싶어 한참을 '나는 누구인가'라는 주제를 두고 골몰한 적이 있었다. 그러다 '나' 라고 부를 만한 것을 드디어 찾았다 싶어 크게 기뻐하고 즐거워했던 기억이 난다. 좋아하고, 공감하고, 느끼는 바가 있었던 밑줄들이 모두 나 자신을 향해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을 때, 어쩜 그렇게 까맣게 몰랐을까 하면서도 모든게 신기하고 소중해서 눈물이 났다.

 

 

 그러다 정체기에 접어들었고, 이번에는 반대로 '나'라고 부를 만한 것은 그 어디에도 없다는 얘기를 듣게 된다. 어떻게 찾은 자아인데 없다니, 아무 것도 아니라니. 사실 아무 것도 아닌 건 아녔는데 (아닌 동시에 특별했는데), 스스로 그렇게 느끼고 더욱 자신을 피폐하게 만들어 갔다. 보잘것 없으므로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될 듯 하여, 내 의지나 공들임은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게 여겼다. 뭘 하려는 것 자체가 방해가 될 뿐이구나 했다.

 

 

 어느덧 시간이 흐른 지금, 이젠 노력할 수 있어서 다행인 마음이다. '응무소주 이생기심' 이토록 멋진 표현이 있다는 걸 이찌감치 알았으면서도 그 의미를 자꾸만 잊거나 왜곡한다. 머무르는 바 없이 마음을 내는 것. 기대하거나 욕심을 내거나 무리하지 않고도 최선을 다하는 마음. 더 하고자 하면 열등함에 빠져들고, 안일하게 있다가는 게으름과 무거움에 짓눌린다. 지금 여기에서 이대로 만족하되, 다만 해보는 일. 그대로 노력하는 일. 정말이지 노력해도 되는거라 다행이다. 아무것도 하지 말아야 할까봐, 이것도 저것도 아니어야 할까봐 걱정이었는데 말이다.

 

 

 실은 꾸준히 무언가를 해보고 '최선을 다했구나' 느껴본 일이 없어서, 죽기 전에 한번 쯤은 그리 살아보고 싶었다.

 

 

 

 

 

*

삐이삐이_ 이랑

 

'하지만 내일을 기다리는 것처럼 내일이 오지 않을 것처럼'

'함께 부르고 싶어 계속 만나고 싶어 함께 춤추고 싶어' 여길 빼먹고 부르다니...T.T...

아쉬워라. 담에 다시 도전!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응무소주 이생기심' 작년 즈음 [법륜스님으 금강경 강의]를 읽으며 마음에 담아둔 구절인데
    흰돌님 블로그에서도 만나게 되는군요.
    "응당 머무는바 없이 마음을 내어라." 어려운 말이지만 평생 화두처럼 담아두고픈 말이기도 합니다.

    청소년기 무비판적으로 최선만 다했다가 상처를 입고는 무언가에 최선을 다해본 기억이 없네요.ㅠㅠ
    시간이 꽤 흐른뒤 최선을 다했을 때의 순간이 아름답게 기억된다면, 꽤 멋질 것 같습니다.^ ^

    우쿨렐레는 그 소리가 정겹고 가벼워서 좋아요.^ ^
    흰돌님의 상큼한 목소리가 더해지니 겨울밤이 따뜻해집니당 :~)
    아름다운 밤이어요~☆

    2015.12.18 2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 후박나무님도 금강경을 보셨군요 +_+
      네, 요게 완전하게 체화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시간을 두고 차분히 노력하다 보면 언젠가 그런 날이 오겠지요?

      저랑 비슷하신 것 같아요.ㅎㅎ 저도 청소년 시절에 너무 수동적으로 살아왔다는 생각에 아쉬워 했었거든요. (최선을 다했는지는 의문이고요 ㅋㅋ) 반면에 요즘은 '최선=완벽'이란 착각 때문에 아둥바둥 하다가 좌절하기를 반복한 것 같아요. 휴. 천천히 벗어나 보려구요.

      히히. 좋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이네요. 우쿨렐레 만큼은 잘치든 못치든 그냥 즐기기로 했어요.^-^ 오늘 밤도 굿밤 보내세요~!

      2015.12.26 22:22 신고 [ ADDR : EDIT/ DEL ]
  2. 가사가 재밌네요. 특히 삐이~ 하는 부분이요. ㅎㅎ 그리고 목소리가 되게 맑으세요. 노래하고 우쿨렐레하고 흰돌고래님 목소리하고 손하고 입으신 티셔츠랑... 암튼 다 잘 어울려요!!!!^_^

    2016.01.01 09: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 노래 가사가 정말 마음에 쏙 들어요.
      삐이~ 하는 부분은 돌고래 울음소리에서 딴거라고 하더라구요. ^.^
      저거 감기 걸려서 그렇지 실은 더 맑...... ㅋㅋㅋㅋㅋㅋㅋ 감사해요 *^-^*

      2016.01.01 10:37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 이 노래 들으러 또 왔어요! ㅎㅎ 들으면 들을 수록 좋아요. >_<
    '걷지 않으면 나가지 못하는 것처럼~'
    전부터 느꼈던 건데, 숨겨진 보석같은 노래를 많이 알고 계시는 거 같아요.
    다른 곡들도 쭉쭉 올려주세요! ^_^

    2016.01.07 1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캬호 >.< 제 팬이 하나 둘 생기고 있군요 ㅋㅋㅋㅋㅋㅋ
      저 혼자 좋자고 시작한거지만, 듣는 분들이 좋아해주니 이 또한 기쁘기 그지없네요.
      노래 진짜 좋죠? 이 노래 좋아하는 사람 찾기가 쉽지 않아서 혼자 좋아하기가 아까웠는데, symba님이 좋아해주시니 기분이 좋아요. 헤헤. 숨겨진 보석 같은 노래를 열심히 발굴해 보겠습니다! ㅋㅋ

      2016.01.11 21:1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