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0.23 동일한 주파수 (4)
  2. 2013.08.24 단상들 (6)
느낌과 기억의 기록2014. 10. 23. 22:12



 
*
나의 준비는 늘 모자란다.
알면 고치면 된다.



*
아이들은 신났고 나만 났다.
못났다 못났어. ;(





토끼 꼬리가 뜯어지는 귀여운 모자. ㅋ






이안과 담백하고 산뜻했던 시간.

자글자글한 웃음와 가벼운 헤어짐. 그리고 내일 또 만나고. 호호.




*

주파수 라는게
파동과 진동의 맥락으로 봐도 되는 건지 아닌지 모르겠다.
라디오처럼 전자기적인 의미로만 사용하는 건지.
뭔가 그 뜻을 알만한 사람에게 물어봤더니,
내가 쓰려는 표현에는
흔치 않은 표현이고 좀 어색한 듯 하단다.
하지만 나는 주파수와 동시성이라는게 같은 말처럼 느껴진다.


그래서 굳이 주파수라는 표현을 쓰고 싶다.

나와 주파수가 맞는 목소리.
나와 주파수가 맞는 감성과 마음.




*
창의력과 행복이 같다고.
창의력과 행복 모두 같은 걸 보지만 더 많은 것들을 느끼는 사람이 풍요로운 거라고.
 하지만 난 좀 다른 듯 하다.
창의력과 행복을 같은 맥락에서 해석한다면
같은 걸 보지만 느끼는 양적인 면에서 비롯되는 차이라기보다는
애초에 같은 걸 보고 있지 않은 느낌.
더 많은 것을 느끼는 사람은 분명 다른 것을 보고 있는 것이고,
보고도 모르는 사람들은 보지 못했다고 보는 것이 맞는 듯 하다.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4.10.25 00:05 [ ADDR : EDIT/ DEL : REPLY ]
  2. 동조(同調)라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기계적 진동체나 전기적 진동 회로가 밖에서 오는 진동에 공명(共鳴)하도록 고유 진동수나 주파수를 조절하는 일이라고도 하고, 남의 주장에 자기의 의견을 일치시키거나 보조를 맞춤 그리고 시 따위의 음률이 같은 것이라고 하니까 주파수라고 해도 무방한 것 같습니다.

    2014.10.30 17:03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동조'라는 표현이 있군요.
      평소에 알고 있는 걸론 같은 의미라는 생각을 못했는데, 뜻을 보니 정말 유사한 듯 하네요. 헤, 계속해서 주파수란 표현을 써도 되겠어요.

      2014.10.30 22:47 신고 [ ADDR : EDIT/ DEL ]

느낌과 기억의 기록2013. 8. 24. 00:34


2013/08/20 매일 아이들의 매력을 발견한다, 그리고 닮아간다.



/
일을 하면서 마음 맞는 사람들을 만난다는 건 참 큰 복인 것 같다.
물론 첫 직장이기 때문에 이전에 경험이 없어 이것이 좋다/나쁘다 비교할 대상은 없지만,
그래도 지금 여기서 만족할 수 있는 여유가 점점 더 생기고 있다.

목소리에 힘이 붙는다.
조금 더 세밀한 부분들을 느끼며 행복할 수 있다.
새로운 아이디어가 잘 생긴다. 그런데 이러한 영감(?)들은 주변의 상황들을 관찰하면서 얻게 된다.
'재밌겠다'라는 생각이 드는 계획서를 썼을때의 뿌듯함이란. +_+
나의 첫 '뿌듯계획서'.

/
간만에 비가 와서 참 좋았다:-)
비를 제대로 만끽하지 못한 것은 좀 아쉽지만.

/
이야기, 대화.
어떻게 하면 이야기를 잘 지어낼 수 있지?
모태가 될 만한 것을 얻으려면 아무래도 고전이나 전통적인 설화, 민담, 신화. 이런 것들에서 힌트를 얻어야 할 것 같은데. 아직은 감이 잘 안잡힌다.

/
관념의 허구. 꿈을 찾아가는 과정. 꿈 그리기. 서두르지 말라.
기린 한약국의 이현주 선생님 인터뷰 동영상을 보면서 메모한 내용.
꿈과 희망과 용기를 주는 메세지였다.
참 낭만적인 단어들 같지만, 이게 사실이다.

폴 메카트니 - Less meat, Less heat.
잘 기억해 둬야지.

/
하정우의 '느낌있다' 책을 보고 싶다.
그런데 요즘 밀린 책이 엄청나게 많아서 좀 참았다가 봐야겠다.
아쉬운대로 힐링캠프 하정우 편을 찾아서 봤는데
'80점 정도 해야겠다', 잘해야 겠다기 보다는 '소화해야겠다'라는 메세지가 힘이 되었다.

/
좋아하는 거니까 계속 해봐도 괜찮을 것 같아, 라는 메모를 해두었는데
뭐가 그렇다는 건지 기억이 안난다. ㅜㅜ

/
표현을 한다는 건 자존감과 자신감을 높이는 일이다.
표현은 스스로 주도적인 삶을 살때 더 생동감을 얻는다. 

/
내게 있는 이야기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쵸? 저도 어제, 오늘 비가 와서 정말 좋았답니다.^^
    부산에는 보름 넘게 비가 오지 않았었거든요~ㅠㅠ

    일하면서 마음을 맞추어가는 것일 수도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그리고 누구나와 마음을 맞출수 있다면, 그것이 연륜이 되지 않을까 해요^^
    근데 말과는 다르게 이 과정이 참 쉽지 않은 것 같아요~.~

    표현을 한다는건 자존감과 자존심을 높이는 일이다.
    멋진 말인데요 :~)

    2013.08.24 17: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부산도 그랬군요?
      이곳은 그저께 아주 많은 비가 내렸어요. 천둥 번개도 치면서요. 부산도 그랬나요?
      이제 정말 가을로 접어든 것 같아요. 볕이 따가우면서도 한여름의 것은 아니더라구요.

      맞아요 맞아^^ 서로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것도 같구요..
      어쨌든 이번주도 지났고, 지금 상태는 '완전 휴식' 만을 원하고 있어요 ㅋㅋ

      그른가요? 헤헤

      2013.08.31 14:25 신고 [ ADDR : EDIT/ DEL ]
  2. 직장생활에 있어서는
    직장 팀원을 잘 만나는 것, 인복이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2013.08.29 0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직장생활.. 이란 걸 하고 있으면서도 왠지 낯설게 느껴지네요.
      복스러운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겠어요. ㅎㅎ

      2013.08.31 14:26 신고 [ ADDR : EDIT/ DEL ]
  3. 부러워요.
    목소리에 힘이 붙는다는 말씀에 직장에 대한 만족과 애정이 느껴집니다.^^

    2013.09.01 01: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맙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다시 쪼그라든 상태에요..... ㅋㅋㅋㅋ
      오르락 내리락.. 하지만 그저 믿어버리려구요.

      2013.09.08 21:0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