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이 김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2.12 오진 하루 (10)
vegetus2011.12.12 21:14


첫 도로주행 연습!
먼저 주차 하는 방법을 배웠다.

건너편 주차구역 노란 선에 내 어깨가 오도록 선 다음 후진 기어를 넣고
'우좌좌'라고
오른쪽으로 핸들을 완전히 돌리고 후진으로 보도블럭의 흰색으로 맞춘 다음
좌로 한바퀴 반을 돌려서 바퀴가 흰색 선에 닿도록 하고
다시 좌로 완전히 돌려서 차가 일직선으로 오도록 맞추는 것!

와 다 기억났다 +_+

그리고 나서 휴식 후 도로로 주행을 나갔다.

이렇게 바로 도로에서 운전을 하게 될 줄은 몰랐다 ㅋㅋㅋ
오늘은 핸들을 꼭 잡고 가느라
강사님이 하시는 말씀도 잘 안들리고 앞도 잘 안보이는(?) 것 같았다.
그저 지시대로 하느라 혼이 쏙~ 빠진다. 시간 가는 줄 모르는 건 참 좋다,
핸들에 힘을 주지 말고 살짝 살짝 돌리면서 운전을 해야하는데 이게 어렵다.
힘을 안준다고 하는데도 손에 힘이 잔뜩 들어가나보다. 
모름지기 장구의 궁편을 칠때도 그렇고
절구질을 할 때도 그렇고 힘만 세개 한다고 되는게 아닌 건 마찬가지인가 보다. 
 


연습을 마치고 나서는 엄마랑 사무실 아저씨랑
외숙모네 부모님 배추밭으로 갔다.
배추를 뽑으러 간거였는데 나는 가을 냉이에 반해서 냉이를 캤다. *_*
널려있는 냉이들을 보니 마음이 '오졌다'
봄에만 꽃이 피는 줄 알았는데 가을에도 꽃이 피어있었다.
칼로 어떻게 뿌리까지 뽑을까 하다가, 한 두개 캐다 보니까 요령이 생겼다.
흔한 냉이라지만 그렇게 지천으로 널려있는 건 처음 봤다. 
열심히 냉이를 캐고 있는데 어떤 아저씨가 다가와서 관심을 보이셨다.
냉이를 캔다고 하니까 '여기도 있다, 여기도 있다'며 뿌리를 싹둑 싹둑 잘라서 캐셨다.
T.T
뿌리까지 캐야 한다고 했더니 '냉이는 뿌리가 맛있는 것이구나, 냉이는 뿌리가 맛있는 것이구나'하셨다.
같은 말을 몇 번 씩 반복하셨다.
이쪽으로 와보라며 냉이가 많은 곳을 알려주셨다. 히히
시간만 있으면 더 많이 캘 수 있었는데 아쉽다.
그래도 한끼 먹을 것은 된다.

엄마한테 '나중에 냉이캐러 오자'고 했더니, '이 멀리까지 오냐'시며 '가까운 곳에 찾아보자'고 하셨다.
 


냉이를 캐고 나서는 집으로 돌아와서 배추를 잘라서 절이는 작업을 했다.
우리 동네는 세 집이 김장을 같은 날 해서 서로서로 도와준다.
배추를 쪼개고 절이고 하는데 아주머니 세 분과 아저씨 한 분이 도와주셨다.
배추를 쪼갤 때 나는 냄새가 참말로 향긋했다.
냄새가 좋다고 했더니 아주머니 한 분이 '너나 좋다고 하지 요즘 누가 좋다고 한다냐'하면서 웃으셨다.
헤헤
쌓여있는 배추를 보니까 '오졌다' 
내일도 어떤 일을 같이 한다고 해서 나는 점심때 냉이김밥을 대접해드리기로 했다.
*ˇ-ˇ*



일을 마치고 시장에 가서 단무지랑 오이랑 두부를 사왔다.
그리고 김밥을 쌌다! 호호호호
먼저 냉이 사진!


냉이는 어쩜 이렇게 뿌리가 하얗고 깨끗한지 모르겠다.
너무 이쁘당 *Y.Y* 
냄새도 향끗하니... 나는 냉이의 맛보다 향기를 더 좋아하는 것 같다. 

 


다음은 김밥 사진~
냉이를 듬뿍 듬뿍 넣고 싶었는데, 혹시나 내일 모자랄까봐 조금씩만 넣었다.
시금치도 캐다가 할거니까 그냥 좀 더 넣어서 쌀걸 그랬나보다. :)


아까 배부르게 먹었는데 사진을 보니까 또 먹고싶다;
이래서 자꾸 살이 찌나 ㅋㅋㅋㅋㅋ


내일도 운전연습 잘 하고나서 김밥을 맛있게 싸먹어야겠다, 쿠흐흐@'-'@



오지다 : '오달지다'의 전라도 방언. 마음이 흡족하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저도 예전에 면허 딸 때, 엑셀핸들은 180도, 르망핸들은 270도를 돌리라던 강사님의 말이 생각나네요.

    첫 도로주행.. 맞은 편 차들이 슁슁 달려오는게 "아싸랄"하지요? ^^;

    오졌다. 무슨 뜻인지 검색해 보았네요. 근데 밑에 설명해 놓으셨다능. 딱 맞는 표현인 듯.

    아~~ 흰돌천국표 김밥은 언제나 군침을 부르는군요.

    내일 운전 연습 잘하시길.. ^^*

    2011.12.12 2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엑셀핸들 르망핸들이 무슨 뜻인지 모르겠어요!T-T

      네 ㅋㅋㅋ 특히 큰 덤프트럭이라도 지나갈땐 '흐익'하면서 머릿털이 쭈뼛쭈뼛 스는 것 같아요. 이럴땐 걷는 것도 무서운데 말이죠 T-T ㅋㅋㅋ

      아무래도 뜻을 모르는 분들이 계실 것 같아서 검색해봤더니 '오달지다'란 말의 사투리더라구요 ㅋㅋ 앞으론 이 단어를 써야겠어요. 어감이 더 귀여워요ㅋㅋ

      올릴때는 먹고 싶더니 지금은 저녁에 먹은게 체한 느낌이에요T-T

      넵, 화이팅^^)v

      2011.12.12 22:16 신고 [ ADDR : EDIT/ DEL ]
    • 그 때 학원연습차량이 현대 엑셀하고 대우 르망 두 종류였는데, 핸들의 회전과 바퀴가 움직이는 것이 조금 차이가 나서 어깨를 저 선에 붙인다음 엑셀은 180도, 르망은 270도를 핸들을돌린다음 들어가란 강사님의 말씀이었어요.
      완전 공식이었지요. 근데 흰돌님 글을 보니 지금도 그런 듯.. ^^

      2011.12.12 22:24 신고 [ ADDR : EDIT/ DEL ]
    • 아하~~!! ^^
      네 그런가봐요 ㅎㅎ

      오늘도 연습을 하고 왔는데, 쉽지 않네요. 연습을 엄청나게 많이 해야할 것 같은데 운전연습은 혼자서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위험하기도 하고 ... 그렇네요 ㅜㅜ ㅋㅋ

      2011.12.13 13:24 신고 [ ADDR : EDIT/ DEL ]
  2. 첫 도로주행~ 무사히 마치신거 축하드려요~ 앞으로도 화팅!!

    그나저나 냉이 빛깔이 너무 싱그럽고 고우네요^^
    김밥사진 보니 침도 꼴깍~ 넘어가구~^ ^

    2011.12.13 06: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도 하고 왔어요! ㅎㅎ
      어렵네요ㅠ.ㅠ
      강사님이 직접적으로 화를 내시진 않는데, 꾹 참으시는 것처럼 느껴져 안습이에요. 흑

      넵~^^
      그런데 겨울연 냉이보다 시금치인가봐요 ㅎㅎ
      오늘 텃밭에서 시금치를 뽑아다가 김밥을 싸봤더니 냉이보다 더 맛있더라구요 ㅋㅋ

      2011.12.13 13:28 신고 [ ADDR : EDIT/ DEL ]
  3. 싹돋아

    으아아 또 김밥이 절르 미치게하는군요 ㅜㅜ
    흰돌고래님 김밥신공...짱 ㅜㅜㅜ
    도로주행 두근 두근하시겠어요 ^^
    저도 그러했던 기억이 새록 새록..하지만 장롱면허......너무나 깊어요

    2011.12.14 23:39 [ ADDR : EDIT/ DEL : REPLY ]
    • 싹이 돋아님도 저만큼이나 김밥을 좋아하시나봐요 ㅋㅋㅋㅋㅋㅋ ^^ 싹돋아님 실력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닌데요 뭐~ ㅎㅎ

      넴 ㅠ.ㅠ 내일모레 시험인데.. 잘 볼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ㅜ ㅋㅋ 구불구불한 길이랑 유턴해서 주차하는게 좀 어려워요 ㅎㅎ 그래도 오늘은 좀 나았답니다. 헤헤
      저도 운전면허 따놓고 농 속에 들어가있는거 아닌지 모르겠어요 ㅋㅋ

      2011.12.15 12:12 신고 [ ADDR : EDIT/ DEL ]
  4. 경상도에서는 오지다라면 '고것 쌤통이다'라는 뜻인데...
    초보운전 때 어깨에 차를 둘러매고 다니는 기분이었습니다. 어깨가 결리고 그랬지요.

    2011.12.18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 뜻도 어울리는데요?^^

      저 운전면허 합격했어요! ^^
      어깨에 차를 둘러매는 기분이라니 ㅎㅎㅎ
      저도 도로주행 연습때문인지 목 주위의 근육이 아파요. 감기때문인가 했는데 긴장해서 그런가봐요.

      2011.12.18 16:2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