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나무 아래에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4.30 어떤 선한 일을 (2)

 

 

 

살면서 본 남색 중에 가장 아름다웠던, 그야말로 푸르른 쪽빛. 살아있는 색.

 (내가 찍은 사진은 아님.)

 

 

 

 

/

감정이란 건 오직 그 순간에만 있을 뿐 사라지고 만다.

 

 

/

머리로는 알지만 마음이 몰라준다면 마음이 내는 소리에 좀 더 귀를 기울여야지.

누군가를 미운 눈으로 보면 힘든 것은 나인데.

그런 내가 대체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걸까 서두르지 말고, 자연스럽게,

이 상황을 온전히 수용하면서 어떻게 벗어나게 되는지 지켜봐야지.

 

 

/

애들이 일곱살이 되더니 남녀 구분을 하면서 애정전선이 싹튼다. 참내.

남자가 있냐는 둥, 결혼을 해준다는 둥, 아가씨라는 둥... 그 와중에 듣고 있던 여자친구가 인상을 찌푸리며

"선생님 아가씨 아니야!!!!"라며 힘주어 얘기하는데,

그 모습이 참 귀여웠다. 그렇지, 너희들이 날 아가씨라고 불러선 안돼지.

ㅋㅋㅋㅋ

아주아주 멋진 사람이랑 결혼할 것 같다는 말은 왠지 기분이 좋았다. 크크.

 

 

/

이제껏 살아오면서 어떤 선한 일을 했을까.

친절한 말 한마디 보다도 툭 쏘는 일이 훨씬 더 많다.

생명 하나 살리지 못하면서 죽이는 일은 어찌 그리도 쉬웠을까.

어제는 아침부터 불쑥 솟는 짜증스런 마음과 그다지도 쉽게 서운함을 느끼려는 나를 보면서

이 얼마나 대접 받길 좋아하고, 남 이해하기를 일도 못하는 사람인가 싶었다. 반성...

 

 

/

나더러 새싹을 잘 키우니 새싹이란다. 옷도 새싹처럼 초록색을 입었다며.

 

 

/

같이 있는 동안은 식구같이 하나로 지내야 된다고, 불만이 있으면 못쓰는 것이라고,

그럴라면 나가브러야 된다고, 몇 년 있으면 다 풀어진다고 말씀해 주셨다.

 

 

/

외롭다고 해서 자유를 버릴 수는 없다.

 

 

/

화려한 옷들과 화장, 그 속에서 나름 애를 쓴 채로 서있던 나, 우왕좌왕 모여 애써 웃는 얼굴들을 보고 있자니

하나의 희극, 재미난 연극 처럼 느껴졌다. 

 

 

/

 

 

수상한 커튼, 꽃나무 아래에서.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쪽빛이 봄날의 푸르름과 어우러져 정말 이뿌네요.
    아름다운 자연의 색입니다.^ ^

    마음이 내는 소리에 귀 기울인다. 상황을 온전히 수용하며 지켜본다.
    불교에서 말하는 '관(觀)' 이라는 개념과 비슷한 것 같아요.

    ㅋㅋ 저도 가끔 나이와 결혼, 연애 여부를 확인 당하곤 한답니다.
    가끔 '총각' 하고 부르는 8살 꼬꼬마도 있구요 :-0

    오~ 새싹. 흰돌님과 어울리는 말 같아요~~♧

    마지막 글속의 상황. 저도 가끔 겪곤 해요.
    아~ 그런 날은 왠지 몸도 마음도 더 피곤~.~

    2016.05.01 07: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 자연의 색, 그 중에서도 남색의 매력에 푹 빠졌어요.

      그런가요?'-' 제 마음을 제가 알지 못하면 그 누구도 알 수 없을거란 생각이 들어요. 스스로를 자책하기보다 더 들어주고 싶은 마음이에요.

      지금이 한참 그럴때죠? 하하. 8살 꼬마 아이가 그런 표현을 배웠군요.

      ㅎㅎㅎ 네. 자연에서 살고파요. ^_T

      네. 엉엉엉...

      2016.05.01 10:1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