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떡볶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1.06 대긍정일기 953, 세상 가장 거룩한 스님들을
보리심을 일구다2019.01.06 20:59




아침에는 오랜만에 미역 된장국을 끓였는데 사진은 못 찍었다.

막상 요리를 하면 그렇게 오래 걸리는 것도 아닌데,

그게 그렇게 귀찮아서 안하게 된다니. ^^;


자연드림에서 구입한 떡볶이 떡을 한번 해동하면 다시 얼리지 말라고 해서

별 수 없이 해먹은 떡볶이...라기 보다는 또 먹고 싶어서 만든 떡볶이. -.-



이번에는 김치 떡볶이!!

본의 아니게 단짠(단맛 + 매운맛) 더하기 매콤한 맛의 떡볶이가 되었는데

엄청 맛있다. ^♡​^





김치를 넣어서 아주 빨간색이 되긴 했지만 그렇게 매운 맛은 아니고...

고추도 오이고추다. :D




맛있다고 현미밥까지 비벼서 먹었더니 너무 배불러서 오후가 다 지나도록 소화가 안돼고 T-T

저녁 즈음에야 겨우 나아졌다.


한 달 내내 떡볶이만 먹은 것 같다. >.<




/

어떤 음식은 -

생김새부터 맛도 참 착하고 순한 느낌을 준다. :)

그런 음식을 먹으면 '착하게 살아라', '나쁘지 말아라', '다 괜찮다...'고

음식이 말을 하는 것 같다.


그에 반해 내 음식은... 아직도 자극적인 요소가 다분하다. (참회합니다!!!)




/

아무렇게나 해서 되는게 아니라면,

정확하게 목표하고 치밀하게 계획하는 일이 좋다는 걸! 처음으로 배웁니다!

(흘러가는 대로 내버려두는 식의 마음 씀이 대부분 이었던 것 같은데...!)

그 과정 속에서 원하는 대로 매끄럽게 되지 않을 때면 욱 성질부터 나고,

철저하게 내 입장과 견해가 맞다는 걸 따박따박 주장하고 싶은 마음이 퐁퐁 솟아난다.

연민심이나, 이해심 같은 건 하나도 기억이 안난다.

그렇지만 다행으로... _()_

'인욕', '받아들임' 이런 마음을 떠올릴 수 있어서.

그리고 그 무엇보다도... 세상 가장 거룩한 스님들을 생각하면... 

'내가 참아야지'라는 마음을 내는게 아니라 내어지게 되어서.

한 걸음 뒤로 물러서고, 양보하고, 조금이나마 다른 사람의 입장이 될 수 있다.

그러면 팍 터질 것 같은 고비가 무사히 넘어가고, 아주 시원한 기분이 든다.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매끄럽지 않은 일은,

내가 지은 가장 강력한(?) 업의 결과일텐데도 일단은 다른 사람 탓부터 하고 무시하는 마음 쓰는,

내가 옳다는 아집에 빠져드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의지하고, 받아 쓰는 일만 잘하고 

먼저 베풀거나 지지해주거나 도움을 주는 일은... 해본 적 없이 살아온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어리석은 안경을 너무 겹겹이 쓰고 있어서...

자비 은혜도 몰라보고... 어리석은 공격적인 마음 내고, 주장하는 마음 내느라고

마음 아프게 해드리고, 시간을 의미 없이 보내버린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본인도 그랬으면서 그런 자신과 가장 닮은 사람들을 보면서

이해하거나 인욕하는 게 아닌 미워하는 마음부터 내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아주 당연한 일이고... 마음 아픈 일인데도, 수용을 잘 못하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가장 거룩한 삼보께 감사합니다!

가장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께! 지극 정성의 마음으로... 감사드립니다. *_()_*

법을 보호해 나가시고 지키시고 중생들께 전하시며, 

강요하거나 다그치지 않고 한없이 기다려주시는 자애로우신 스님들께... _()_ 감사드립니다. *_()_*


앞으로는 잘 받아들이고 끌어 안고 감싸는 마음으로 사랑하며 살기를 발원합니다. _()_

먼저 이해하고 배려하고 포용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기를 발원합니다. _()_

항상 다른 사람들을 기쁘게 하고 행복하게 하고 생명을 살리는 일을 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께 회향하겠습니다!


*_()_ _()_ _()_*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