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2.16 대긍정일기 932, 참회합니다
대긍정일기2018.12.16 21:49




간밤에 김장김치 담그기를 마무리 하고.

시식은 아침에. ^^


​​

사과, 배, 홍시, 삶은 콩, 옥수수수염/표고버섯/다시마/무 채수, 찹쌀죽, 고춧가루, 고추, 청각, 갓 등등이 들어갔다.

젓갈이나 오신채가 들어가는 김치에 비해

재료 준비가 너무도 수월하고 맛도 깔끔하고... ^^

재료들이 100% 유기농 인지 확인할 수 없는 재료가 있어 아쉬웠지만,

내가 만들땐 꼭 좋은 재료만 엄선해서 제대로 확인하고 넣어봐야겠다. ♡



 ​​


김치 담그는 과정을 눈으로 확실하게 보니까... 담엔 나 혼자서도 담글 수 있을 것 같다. >.<




소금을 더 넣었어야 했나 싶지만...^^;

지금은 맛있다.




그리고 도토리묵 넣은 현미국수도 같이. >.<

한살림 현미국수는 통밀국수보다 삶기가 더 쉽다!

5분 정도 끓이고 뚜껑 덮어서 2~3분 두면 금방 익는다.

그리고 찬물에 잘 헹궈주면 탱글탱글 맛있다.

글루텐 걱정도 안해도 되고. ^^




엄마가 만든 들깨범벅 말린 오이/호박/가지 나물.




뽕잎 넣어 지은 잡곡 현미밥!!!




낼름 낼름 얻어먹기만 하거나,

철이 없어서 다른 사람 고생하는 건 눈에 보이지도 않을땐 몰랐는데. ㅠㅠ

김장하는 게 보통 일이 아니다;

많은 양을 칼질 해본 적이 없으니 평소대로 하다가 물집 잡히고,

똑같은 자세로 서있으니 다리가 아프고,

해도 해도 끝없던 김장 준비... ;;;

그나마 나는 거드는 정도였지 엄마가 고생이 많았다.




사람들이 골병이 들도록 너무나 열심히들 일을 하고 도와주고 나름의 착한 마음을 내며 살지만,

그 하는 일이라는게 ... 

계율에 어긋나는 것 투성이라... 

착한 일도 결국 악행이 된다.

지혜가 없으면 자비가 악한 일이 된다고 하셨던 스님 말씀이 떠올랐다.


그러면 나는 자비로운 마음을 내어서 지혜롭게 행동을 해야하는데,

일단 그 젓갈 냄새가 너무 싫어가지고. ㅠㅠ

그런 공간에 있는 자체가 싫고,

평소 주변 사람들 대하 듯 행동이 되질 않았다. ㅜㅜ

 

참회합니다. _()_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혼자 잘난 척 하며 함께 어울릴 수 있을 때도 따로 떨어져 있었던 잘못,

그래서 외롭게 하고 따듯하게 잘 들어주지 못했던 지난 과거의 잘못들을 참회합니다. _()_

저 혼자만 마음이 많이 편해져서는,

다른 사람들이 얼마나 고통을 겪고 살아가는지 까맣게 모르고 살아간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가장 거룩한 삼보께 감사합니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 은혜,

부처님 가르침을 전해주신 은혜,

대자대비하신 은혜,

자유롭고 행복하게 하시는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___()_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 닮아가기를 발원합니다. 

다른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고, 편안하게 하고, 안심하게 하고, 기쁘게 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꿈과 같이 보며, 가엾이 여기고 예쁘게 보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무지무명의 어리석음으로 인해 고통 받는 일체 중생들의 무량한 행복을 위하여

회향하겠습니다. _()_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