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20 고양이 네마리 (4)


마당에서 '철푸덕'하는 소리가 나길래 내다봤더니

어미 고양이 한마리가 입에 새끼를 물고 담장 아래로 뛰어내린거였다.

'어슬렁 어슬렁' 어디로 가나 보려고 창문에서 소리 안나게 지켜봤는데, 놓쳤다.

그러다가 부엌에서 샌드위치를 만들고 있는데

어린 고양이 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다.

그래서 혹시나 싶어서 보일러실에 가봤더니

아니나 다를까 아주 어린 고양이 4마리가 옹기종기 모여있었다.

어미 고양이가 한마리 한마리 물어다가 옮겨놓았나 보다.

어미는 먹이를 구하러 간건지 보이지 않았다.

지난번에도 조금 큰 새끼 고양이 몇마리가 보일러 실에 있는 것을 본 적이 있는데, 얼마 후에 보니까 떠나고 없었다.

우리집 보일러실에 터를 잡은걸까?

잠깐 쉬려고 그러나?

거기가 명당인 건 어떻게 알았지?

 

새끼고양이들에게 물이나 식빵이라도 주고 싶지만

먹고 나서 탈이라도 날까봐 아무것도 못 주겠다.

길고양이에게 먹을 것을 주려면 항상 같은 자리에 규칙적으로 주거나, 주지 말라고 한다.

길들여놓고 끝까지 책임지지 못하면 고양이들은 스스로 살아갈 힘을 잃어서 더욱 살기가 힘들어진다고..

그래도 굳이 주고 싶다면 불규칙 적으로 아무 곳에나 놓아두라고 한다. 익숙해지지 않도록.

 

저 고양이들이 언제까지 우리집에 있을지 모르겠다.

아직 아기들이라 내가 보고 있어도 도망도 못가고 그냥 꿈틀꿈틀 좁은 곳으로 숨으려고만 한다.

 

어린 새끼는 어떤 동물이든 다 귀엽지만

어미 고양이는 좀 무섭다.

어미 고양이랑 함께 있을때 본게 아니라서 다행이다.

 

그냥 지켜봐야지.

언제까지 있나, 어떻게 살아가나.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즘 저도 집앞 하천에 나가면 오리들이 예전엔 사람을 피하느라 바빴는데 요즘 사람들이 먹이를 주고 그러니 큰 잉어와 오리들이 사람곁으로 막 다가오고 해요.
    가끔 잉어와 오리에게 해코지를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다가오는 오리, 잉어들이 반가우면서도 걱정도 되곤 합니다.

    아.. 아기 고양이들 너무 귀엽군요. 야옹야옹. ^^**

    2012.07.20 23: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동물들은 먹이를 주면 다 '좋은'것이라고 생각하나봐요. ㅠ.ㅠ 하긴 먹이 구하는게 가장 큰 문제일테니..

      학교에 다니면서 '동물과 더불어 사는법'이런 과목을 배울 수 있으면 좋으련만ㅋㅋ 자연이나 과학 같은 교과서에 그런 내용들이 들어있었는데 제가 못깨우친 것일지도 모르지만요 ㅋㅋ

      엄청 귀여워요 ㅠㅅㅠ
      그 둥글둥글한 모양이라니.. *-_-*

      2012.07.21 10:07 신고 [ ADDR : EDIT/ DEL ]
  2. 사람들은 더불어 사는 법을 한번도 배운 적이 없고, 배울 생각도 없는 것 같습니다. 만물의 영장이라는 생각부터 버려야지...
    그리고 사람이 보살핀다가 아니라 저것들이 우리를 보살피는 것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2012.07.22 14:23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젤 싫어하는 말, 아니 생각이 만물의 영장이에요... ㅜㅜ 도덕 교과서 대신에 '더불어 사는 법'교과서가 생겨야겠어요. 그런게 교육으로 해결이 될지는 좀 의문이 들긴 하지만요 ㅋㅋ

      와아.. 네네. 우리를 보살피고 있어요:-)

      2012.07.22 22:0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