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의 소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4.22 길 위의 소녀 - 델핀 드 비강 (6)
  2. 2012.04.20 일상 (15)
책 읽기2012.04.22 10:39


 



p.19
 살아오는 내내, 나는 어디에 있든지 언제나 바깥에 있었다. 난 항상 이미지나 대화의 바깥에 동떨어지고 어긋나 있었다. 마치 다른 사람들이 듣지 못하는 말이나 소리를 나 혼자만 듣는 것 같았다. 나는 액자 바깥에, 보이지 않는 거대한 유리창 저편에서 그네들이 빤히 듣는 말을 나만 못 듣는 것 같았다.

p.57
 나는 낭트에서 4년을 보냈다. 지금 생각하니 참으로 긴 세월이다. 내 말은, 한 해, 두 해, 세 해, 네 해라고 치면 한 학년은 대략 10개월에 해당하고 1개월은 30일 혹은 31일인데 그 정도면 어마어마하게 많은 날들이라는 거다. 시간이나 분 단위로까지는 쪼개지 않겠다. 그렇지만 그 시간들은 아무것도 쓰지 않은 공책의 백지처럼 그냥 공허하게 차곡차곡 쌓였다. 추억이 없었다는 뜻은 아니다. 하지만 그 추억의 색채는 노출과다 사진처럼 부자연스럽게 날아가 있다.

p.67
 우리의 침묵에는 세상의 무력함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우리의 침묵은 사물의 기원으로, 사물의 진실로 돌아간다.

p.131
난 말이다, 가끔은 그냥 그렇게 있는 게, 내 안에 꽁꽁 갇혀 있는게 더 낫다는 걸 안다. 단 한 번의 눈길로도 흔들릴 수 있고, 누군가가 손만 내밀어도 갑자기 자신이 얼마나 연약하고 상처받기 쉬운지 불현듯 절감하기 때문이다. 성냥개비로 쌓은 피라미드처럼 모든 것이 와르르 무너지는 건 잠깐이다.

p.258
 노를 만나기 전에 나는 폭력이 고함, 구타, 싸움, 피와 함께 자행되는 거라고 생각했다. 지금은 폭력이 침묵 속에서도 이루어질 수 있으며 때로는 육안으로 식별되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 폭력은 상처를 은폐하는 시간, 불가피하게 이어지는 나날들, 결코 시간을 되돌릴 수 없다는 이 불가능성이다. 폭력은 우리가 어찌할 수 없는 것이며, 폭력은 입을 다물고 제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 폭력은 설명을 찾을 수 없는 것, 영원히 불투명하게 남는 바로 그것이다.

p.262
 그래서 나는 폭력이 바로 여기에, 엄마가 나에게 행할 수 없는 그 불가능한 몸짓에도 있다고 생각한다. 영원히 유예된 그 몸짓에도 폭력은 깃들어 있다.



/
맘에 남는 문장들이 한 두 개쯤 더 있었는데 그냥 지나치고 말았다. 낑..
표지 때문인지 어린이 도서 쪽에 있었던 책이다.
언제부턴가 읽을 책 목록에 적어두고는 잊고 있었던 책인데,
도서관 책 정리를 하다가 발견하고는 바로 꺼내서 읽었다.
한참 소설책만 가까이 하다가 또 한 동안은 비소설 분야만 읽었다.
그러다 보니 소설을 얕잡아 보는 경향이 생겼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다시 '멋진 소설들이 있지' 하는 생각이 떠올랐다. 

조숙한 천재소녀 루와 길 위의 소녀 노의 이야기. 그리고 소녀라면 한 번쯤은 반할만 한 캐릭터 뤼카(ㅋㅋ)

어떻게든 세상을 조금이라도 좋게 만들어보려고,
도움을 주려고 손길을 내미는 시도와, 그 속에서 겪는 성장통, 변화들.
대단한 용기다.

루는 내가 정말 천재라고 생각하는 류의 천재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비소설만 주로 읽는 편인데.. 가끔 소설을 읽고나면 흰돌님께서 하신 생각을 비슷하게 하게되는 것 같아요~ ㅎㅎ

    2012.04.22 16: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침묵의 폭력은 보이는 폭력보다 그 피해가 더욱 심각한 것 같습니다.

    2012.04.22 2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책의 껍데기가 정말 문제네요. 길 위의 소녀라고 소녀풍의 표지를 쓰다니... 꼭 에밀아자르의 소설 자기 앞의 생에 나오는 주인공이 14살이라고 14살 짜리가 읽어야 한다고 생각하던 우리 딸내미의 논술 선생같은...
    읽어봐야할 책에 찜!

    2012.04.24 18: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좀 안어울리죠? ㅎㅎㅎ
      첨엔 표지가 정말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책을 읽고나니까 내용이 좋아서 그런지 나쁘지 않게 느껴졌어요.
      '자기 앞의 생' 제목이 인상적이에요.
      저도 언제 떠오르면 읽어봐야겠는데요?

      그 논술 선생님... 논술만 잘 하시나봐요.. ㅋㅋ

      2012.04.24 20:32 신고 [ ADDR : EDIT/ DEL ]


/
델핀 드 비강의 소설 <길 위의 소녀>를 읽었다. 인상 깊은 부분들을 옮겨다 포스팅하려고 했는데, 바보같이 페이지 수만 적어놓고 책을 반납해버렸다. 전자도서관에서 볼수 있나 싶어서 복잡한 절차를 거쳐 아이핀 인증도 받았는데 없다. T.T
아쉬운데로 이거라도 올려야지.

p.258



/
자본은 화려하고 도시는 유혹한다.


/
빵을 먹으면 속이 좋지 않지. 과자도 마찬가지


/
앞으로 다이어리는 사지 않을 것이다.
대신 줄 없는 노트를 사서 달력을 그려넣고, 나머지는 자유롭게 써야지.



'해야지 해야지' 하는 걸 계-속 미루고 있다.
읽고 싶은 책들 핑계를 대느라 이러고 있다.
책을 포기하면 일이라도 해야 하는데 결국엔 둘다 안 하고 있다.
그럴 바엔 책이라도 읽자 싶다.


/
방안에서 키우던 아부틸론 벨라는 밖에 내놓자 녹듯이 쓰러지고 있다.
색이 바래고 옆으로 기운다. 
좀 더 빨리 내 눈 즐겁자고 한 짓이 이런 결과를 불러왔다.


/
같은 씨앗이라도 어떤 환경에서 키우느냐가 정말 중요하다는 걸 알았다.
선분홍 뿌리에 푸르러야 할 시금치가,
너무 좁은 공간에서 자라다 보니 위로만 웃자라서 ,
색도 옅고 뿌리도 깊게 뻗지 못한채 꽃부터 피우려고 한다. 
유채처럼 씨 받을 것만 남겨두고 모조리 캐서 다듬어놓았다.
3일 전까지만 해도 뿌리째 먹어도 부드럽더니 오늘은 뻣뻣했다.
엄마 말 들을걸, 남은건 뿌리도 떼내야겠다.
시금치는 가을에 심어야 한다.
 

/
'어떻게'가 중요하다는 얘기.


/
지구가 몸부림을 치는 것 같다.
여름에나 어울리는 바람이 불고 비가 자주내린다.


/
맛있는 유채나물. 꽃이 들어있으니 더욱 먹음직스럽다:D


 
/

아주 맘에 드는 반지. 도서관 샘이 선물받은거라고 자랑하시다가, 내가 계속 눈길을 줬더니 나 하라고 주셨다. 히히. 규방공예를 배우면 만들 수 있다는데. 나도 배우고 싶다. 
솜인형 만들기도 시시할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보니까 예뻤다. 이건 만들어진 완성품을 갖고 싶기 때문이 아니라 그 과정을 내가 직접 해보고 싶기 때문이다. 보면서 이런거 만들어서 선물로 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해보면 내가 직접 만든 걸 주기가 쉽지 않다고 한다. 정말 그럴까나?
퀼트, 뜨개질, 그릇 빚기, 천연염색, 북아트, 바느질, 규방공예, 빵 쿠키 만들기, 이런 것들도 배우고 싶다.
사찰 음식도 배우고 싶고.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흰돌님 블로그에선 늘 건강한 기운이 피어오르는 듯 합니다.
    따뜻한 봄날 되십시요.^^

    2012.04.20 22:13 [ ADDR : EDIT/ DEL : REPLY ]
    • 히히. 고맙습니다.
      어제는 폭풍우가 몰아치더니 오늘은 잠잠해졌어요.
      좋은 주말 되세요^-^*

      2012.04.22 10:18 신고 [ ADDR : EDIT/ DEL ]
  2. 읽고 싶은 책을 핑계로 해야지 하는 일들을 미루면서 책도 읽지 않고, 할 일도 하지 않는단 말씀이 너무 공감가네요. 이사가기 전에 가뿐하게 정리해야지! 하는 생각만 벌써 1주일은 넘게 한 것 같아요 ㅠㅠ

    2012.04.20 2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문득 다이어리의 정해진 공간이 삶을 구속할 수도 있겠구나 생각되었습니다.

    가벼운 자킷이 벌써 더워집니다.

    녹색이 너무 좋아요. 맛도 너무 좋을 것 같네요.ㅎㅎ

    ㅎㅎ 무언의 협박(?)
    계속 보고 있음은 "이거 내 놓으쇼"라는 뜻이었나요? ㅋㅋ

    2012.04.20 2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이것 저것 적고싶은데 공간이 너무 좁더라고요 ㅋㅋ 그렇다고 이 노트 저 노트 가지고 다니면 기록이 너무 분산되고요.

      내일은 기온이 쭉~! 올라가던데. 여름이 오려나봐요.

      꼭 그런 뜻만은... (갖고싶다는 의도가 있기는 했지만요ㅋㅋㅋ)
      저도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보고 있었거든요. ㅎㅎ

      2012.04.22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4. 해야하는 것보다 하고싶은 것을 하는 사람이 행복한 사람이라고 해요.
    이 두개를 줄이는 것이 결국 행복의 지름길이라는..^^
    저도 '이럴 바에야 책이라도 읽자' 하곤 했는데.. 되돌아 본 계기였답니다.ㅎㅎ

    2012.04.21 00: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T.T
      예전에는 하고 싶은 것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해야할 일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되요.
      이 두개를 줄이는 일:)

      2012.04.22 10:24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도 다이어리에 빡빡하게 계획을 적어놓고 생활하는건 갑갑해서 못하겠더라구요...ㅎ
    그래서 중요한 일정만 헨드폰에 살짝~ㅎㅎ

    마지막 사진의 반지가 참 이뿌네요~~^ ^

    2012.04.21 07: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저는 반대로 적어놓고 해야지 하는데 잘 안적는 타입이에요 ㅋㅋㅋ 다이어리 용도는 일정 몇개 적기와 그때그때 옮겨적기를 하거나, 기록하는 거에요. 저도 핸드폰을 자주 이용한답니다 ㅋㅋㅋ

      예쁘죠? 정말 제취향 *_*

      2012.04.22 10:25 신고 [ ADDR : EDIT/ DEL ]
  6. 비밀댓글입니다

    2012.04.21 13:20 [ ADDR : EDIT/ DEL : REPLY ]
    • 혹시 흰돌고래님이 찾으시는 구절이 있을지도 몰라서...
      예전에 책정리 해둔 부분을 복사해 붙여보았습니다..
      도움이 됐으면 좋겠네요.
      그 책 참 좋지요?

      2012.04.21 13:21 신고 [ ADDR : EDIT/ DEL ]
    • 예전에 자아님 도서목록에서 이 책 이름 본 적이 있어요+_+
      아마 그때 읽고싶다고 생각했는지도 모르겠어요 ㅎㅎㅎ

      한 번씩 다시 읽어보니 새록새록 다시 기억나요.
      봉봉님이 기록해둔 부분들을 읽으니까 느낌이 색달라요.
      도움이 되었어요. 고맙습니다^________^

      댓글이 이렇게 길~게 달릴 수도 있는지는 처음 알았어요. ㅎㅎㅎ

      2012.04.22 10:31 신고 [ ADDR : EDIT/ DEL ]
  7. 이 포스트에 쓴 글이 꼭 책 속의 문장들인 것처럼 느껴진다는...

    2012.04.24 18: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