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천 산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0.11 휴일 산책2 (4)
2014.10.11 19:42


 

올 가을 두번째 홀로 나선 산책길.
아침부터 하고 싶은 일과 해야할 일과 으레 해왔던 일들을 차근차근 해치우고는
산책길에 나섰다.

이번에는 길을 걷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가만히 앉아 오래도록 풍경을 바라보는 것이 목적이었다.
책 한권 쯤은 가지고 나가면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깜빡 잊어버리고 말았다.


이번에도 돌다리를 건너서


헉.. 저 물 속에 들어가다니.
왠지 들어가선 안될 정도로 더럽게만 느끼던 물이었다.
아마도 겨울과 초봄 사이에 보았던 뿌연 물색 때문에 그런 생각을 했지 싶다.


혼자서 오래토록 앉아있던 아저씨.




오늘의 꽃은 망촛대. 또는 개망초라 불리는 꽃.
계란꽃 이라는 이름이 익숙한.





어 저건 쇠백로?
부리는 노란색 다리는 까만색 발은 노란색이 맞다면 쇠백로일텐데.


얼굴 가리기.


또 가리기.


강아지 꼬리를 닮아 강아지풀.


지난번과는 반대 방향으로 걸었더니 풍경이 그만큼은 못했다.
쉴 곳도 마땅치 않고.
그래도 잔잔히 흐르는 물을 가까이에서 지켜볼 수 있었다.


생각보다 훨씬 깨끗한 물이 흐르는 바람에 깜짝 놀랐다.


윤슬.
눈부시게 반짝이던 물결과 초록, 파랑, 자주빛으로 춤을 추던 음영들.
그토록 현란한 빛은 처음이라 당황스럽기까지 했다.
계속 보고 있자니 초록색이 보였고,
그 다음은 파랑색,
그 다음이 자주색이었다.
순간 빛의 삼원색(초,빨,파)이 떠올랐고,
이 경험으로 인해 다시는 헷갈릴 것 같지 않았다.
빛들은 서로 마구 뒤엉키며 형광색을 튀겨댔다.


엉덩이가 불편했던 자리.
오래 앉아있으려고 해도 그럴 수도 없었다.
어떤 아저씨가 윗옷을 가슴팍까지 들어 올리고는 같은 자리를 왔다 갔다 했다.
괜한 마음에 자리를 피했다.


등이 굽은 할머니 곁에서 밭일 하던 아이들


다홍빛 열매.


검푸른 열매.


자주빛 억새(?)


드디어 찾은 편한 자리.
그냥 벤치다.


브로치가 주인공.


방향을 틀어 지난번에 갔던 곳으로 다시 한 번




눈보다 더 하얀색을 품은 억새들.




해질 무렵 황금테를 두른 강아지풀.




연을 날리는 사람. 곁엔 아이.


집으로 돌아가는 길. 짙푸른 물살.
혼자도 좋지만 같이라면 더 좋겠다고 생각했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톱님 블로그에도 이뿐 사진들이 많이 올라왔던데,
    여기도 감성 듬뿍 담긴 사진들이~^^
    저도 낸중에 온천천에서 지나가는 사람들 구경도 하고, 이런저런 생각들도 정리하는 시간을 가져봐야겠어욤.ㅎ

    2014.10.12 20: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저도 아까 구경하고 왔답니다. ^^
      다녀오신 곳에 제 취향이더라구요 ㅋㅋ
      언젠가 한번 다녀오고 싶어요.
      온천천이란 이름 특이해요. 두 '천'이 다른 의미겠지만 같은 글자가 반복되니 독특한 느낌이에요. ㅎㅎ

      2014.10.12 21:33 신고 [ ADDR : EDIT/ DEL ]
  2. 해질 무렵의 낮게 드리워진 붉은 햇살이 정말 좋네요.

    집 근처에 공원이나 개천이 있다는 건 참 좋은 거 같아요.
    다만 저 같은 경우는 게으른 맘에 멀리 나가지 않고 매번
    그 자리를 맴돈다는게 문제이긴 하지만 ㅎㅎ

    2014.10.12 2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저걸 보려고 더 오래 있었답니다.
      눈으로 보는 거랑 사진으로 보는 거랑 뭔가 달라요.

      여기로 이사오면서 좋았던 점 중에 하나가 바로 저 물이었는데, 이제야 진득하게 보게 되네요. 저도 매번 가던 자리나 가지 않을까 싶은데요 ㅎㅎㅎ

      2014.10.12 21:3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