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무량수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03 대긍정일기 586, 그때 부처님께서는 (4)
대긍정일기2018.01.03 23:12




껍질째 먹어도 맛있는 귤. 유기농 귤.



​​


꼬불꼬불 당면 넣고 끓인 김치찌개.



​​


야심차게 스텐 프라이팬에 전을 지저보았는데...

크게 실패!!  T-T

담엔 예열을 더 오래 해보기로...

처음부터 다 타버려서 기분이 안좋아졌는데,

부처님 경전 읽으며 다시 전환... 히히.




내 사진은 부끄러우니까 작게...^^

겨울이라고 통 걷지를 않았는데, 요 몇일 씩씩하게 걸어다닌다.

아무래도 두드러기는 '춥다병'에 걸려서 일어난 것 이었나 보다...

오들오들 떨려도 좀 참고 그러니까 오히려 점점 나아지는 듯 하고.

크리스마스에 선물 받은 빨간 양말. 운동할 때 신는다. 마음에 쏙 든다. :) 




/

'손 꼭 잡고 열심히 해보자.'

'만나서 행운이다.'

'좀 더 친해지자.'

한마디 한마디 폴폴 향기가 나는 분.


헤어질까 두려워 하는 마음은 불이의 마음이니까 다시 마음을 다잡아 보다가도,

인연이 다하면 다시 보기까지는 너무도 힘들다는 구절을 보면 또 엄청 슬프기도 하고,

애착하는 마음인가 싶어 내려놓아야지 하기도 하고...


작년 이맘땐 스스로를 지키려 무던히도 애쓰면서 외롭고 힘들었는데,

이제는 애쓰지 않아도 외롭지 않고 조금 더 강해졌다.

그럼에도 여전히 쉽게 두려워하는 마음을 본다.

아주 사소하고 작은 일에서 조차 마음은 '불신'의 신호를 켜고, '두려움', '닫힘'등의 마음을 작동시킨다.

그걸 알아차리고 나면 나는 또 '그럴리가'하고 다시 '믿는' 마음, '용기'를 내본다.

_()_




/

<정토삼부경>을 읽기 시작했는데,

너무나 너무나 좋다... _()_


- 관무량수경 :

'염불하는 이는 모든 사람 가운데 향기로운 연꽃이니라'


'모든 부처님은 바로 법계를 몸으로 하는 것이니 일체 중생의 마음 가운데 들어 계시느니라.

그러므로 그대들이 마음에 부처님을 생각할 때 이 마음이 바로 삼십이상과 팔십수형호를 갖춘 원만 덕상이니라.

그래서 이 마음으로 부처님을 이루고 이 마음이 바로 부처님이니라.


- 무량수경 :

'그때 부처님께서는 온 몸에 기쁨이 넘치시고 기색이 청정하시어 빛나는 얼굴은 거룩하고 엄숙하셨다.'


'두려워 시달리는 중생 위하여 편안한 의지가 되어 보리라.'


'그 나라는 영원히 행복하여서'


'마음이 즐겁고 청정하리니 그 나라에 와서 살게 되면 상쾌하고 즐거워 안온하리라.'


'목숨은 오래 살기 어려운 일. 부처님 만나 뵙기 더욱 어렵고 믿음과 지혜 갖긴 또한 어려워

바른 법 들었을 때 힘써 닦으라.

법문 듣고 능히 잊지 않으며 뵈옵고 공경하면 큰 경사 되니 그는 바로 나의 착한 친구라.

그러므로 마땅히 발심할지니.

온 세계에 불길이 가득하여도 반드시 뚫고 나가 불법을 듣고 모두 다 마땅히 부처가 되어

생사에 헤매는 이 구제하여라.'


* 불청우: 보살은 청을 받지 않더라도 자진하여 중생의 친한 벗이 되어 이익을 주는 것이므로

중생 제도에 최선을 다하는 보살을 말함.



경전을 읽으며 좋았던 구절 몇 가지를 옮겨 놓는다.

_()_

한때 '유토피아'에 젖어 이상향을 쫓았으나 어느 곳에도 마음을 두지 못했고,

그런 마음은 현실도피이자 불가능할 뿐이라고 여겼는데...

이제야 제대로 된 이상향을 만났으니,

그건 바로 거룩하고 위대하신 아미타 부처님께서 원력으로 이룬 세상 서방정토 극락세계다!

아~ 내일 남은 부분을 읽을 생각을 하니 신난다... ^^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오랜 무지무명의 잘못된 관념으로 인하여 탐진치 삼독심을 쓰며

마음을 맑히지 못했던 모든 잘못들을 진심으로 참회합니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 가르침을 받아 지니고 사유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들이 주어짐에 감사합니다. _()_ 

앞으로는 부디 부처님 닮아 온 몸에 기쁨이 넘치시고 기색이 청정하여

빛나는 얼굴을 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두려워 시달리는 중생 위하여 편안한 의지가 되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께 회향하겠습니다.

모든 일들이 불보살님들의 원력대로 되어지이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아미타 부처님을 수희 찬탄합니다... _()_ ♡♡♡

나와 모든 중생들이 극락세계에 왕생하고,

무량수 무량광 아미타 부처님을 뵈어 다 함께 성불하여 지이다. ___()___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