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별성과 전체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8.30 꽃 봉 오 리 를 끌 어 올 리 고 (4)



 

2014/08/30, 해바라아기
해를 좋아하는 넌 결국 해를 닮은 꽃을 피우려나보다.



/
만남과 이별은 한치 앞도 예상할 수가 없다. 변치 않을 것만 같은 마음도 언젠가는 변할 것이므로..
다만 내가 좋아하는 누군가가 나에 대해 오해를 하는 것은 불편한 일이다.
(마음 같아선 아무렇지도 않고 싶지만)
내가 할수 있는 선에서, 가급적이면 상대방이 원하는 방식으로 도움을 주고 싶지만, 그게 참 어렵다.


/
누군가가 마음아파한다고 해서 나까지 물들고 싶진 않다.
그러길 바라는 사람에게는 화가 난다.
다른 사람의 기분까지 망치려 드니까.
자신의 말을 들어주길 바라는 것은 이해가 되지만,
무조건적인 동의는 힘들다.


/
컴퓨터 본체가 갑자기 꺼지더니 전원이 들어오지 않았다.
집 부근에 봐두었던 컴퓨터수리점을 검색으로 찾고 싶었는데 안나온다.
로드뷰로 확인해봐도 간판이나 전화번호를 확인할 수가 없어서,
결국 본체를 들고 걸어갔다.
기계는 생각보다 무겁지 않았고 거리도 생각보다는 가까웠다.
그런데 거기서 작동시켜본 컴퓨터는 정상적으로 움직였다.
뭐지...
고장난 것 보다는 나으니까 다행이긴 한데. ㅋㅋㅋ
암튼, 지금 이렇게 글을 토닥대고 있어서 기쁘다.


/
왠지 이번에는 정말로 머리를 길러볼 수 있지 않을까.
육개월만 참으면 된다고.
홍이 졸업할때 쯤 이겠구만.
홍이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사진을 찍으면서 대상이 눈부시게 느껴졌던 것은 처음이었다.
그게 바로 홍이. 영광인 줄 알아얄텐데.


/
머리형 인간이라 그런가 '생각'이란 단어를 아주 자주 쓰는 것 같다.


/
사진을 찍는 사람이 매력적인 이유는 '보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글쓰기나 그림과 마찬가지로.


/
요가를 할때 점점 더 호흡과 몸이 일체되는 느낌을 받는다.
동작이 자연스럽고 편하게 느껴진다. 부드럽게 연결되는 듯한.


/
늘 객관적이고 이성적이고자 했던 것들이 나를 더 힘들게 했던 것 같다.
이제야 감정이나 느낌 같은 것들이 눈에 들어온다.


/
이해하기 힘들었던 개별성과 전체성에 관한 부분을 에니어그램을 통해서 이해하게될 듯 하다.
불교를 접하면서 뭔가 해답을 얻었다고 느꼈지만,
마음 한구석이 어딘가 모르게 불편했다. 점점 수동적이고 극단적인 인간이 되어가는 것 같고.
그래서 결국엔 또 이렇게 튕겨져 나왔고.
하지만 그런 것들이 다 필요했던 과정이었고, 지금 또한 그렇게 흘러가고 있다.
에니어그램은 타인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는 것 자체가 어려웠던 나에게
이제 그 방으로 들어가는 작은 열쇠를 주는 것 같다.


/
해가 넘어갈 때마다 '올해도 성장했다'는 기분 하나로 안도하는 편인데,
올해는 가을로 접어들고 있는 시점에서도 굉장한 변화를 겪고 있다는걸 느낄 수 있다.


/
동그라미, 세모, 네모 중에서
세모가 제일 좋다.


/
'바라봄' 이라는 이름을 지었다.
의지는 바라보기 지만, 여전히 적극적인 개입을 하고 있다.
하지만 점점 더 바라볼 줄 아는 사람이 될 것이다.


/
머리를 만지는 미용사의 손길에서 리듬감 같은 것이 보였다.
자신의 일을 기쁘게 하고 있다는 것이 느껴지니,
앞으로 계속 가도 좋을 것 같다.


/
같은 자세로 오래 앉아 있으니 머리까지 아파왔는데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잠시 몇 걸음 걸은 것 만으로도 기분이 한결 나아졌다.


/
너무 졸린 밤들.
그리고 부족한 시간들.
혼자서 생각하는 시간, 책을 읽을 시간, 적용해볼 시간이 턱없이 부족한 요즘.
주말은 정말 꿀같다.


/
해바라아기가 죽지 않고 끝내 꽃봉오리를 끌어 올렸다는게
놀랍다.
제 때 피어나서 크고 노오란 꽃을 피웠던 것들도 그 작은 벌레들의 성화에 못이겨 시들고 말았는데,
이 작고 작은 해바라기가 이겨내다니.
게다가 가을의 문턱을 넘어간 이 시점에서.
모든 건 때가 있다지만, 그 때는 저마다 다르지 싶다.
더없이 작은 꽃봉오리지만
정말로 사랑스럽다.


/
끝으로, 내 마음의 뿔.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홋!! 해바라기가 드디어 꽃을 피우려는군요:~)
    화사하게 피운 꽃으로 여러 사람에게 행복을 전해주길~~^^

    컴퓨터... 참 알 수 없는 녀석이군요~ㅋ

    저도 올해가 지나갈 때 성장과 변화를 느낄 수 있으면 좋겠네요. 헤~^^

    세상에 할 일은 참 많은데,
    막상 하려면 시간은 없고, 막상 돌아보면 해놓은건 없고..... 아~~~ㅠ

    2014.08.31 2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네 ^^
      아주 조그만하게 꽃봉오리를 맺었어요.
      아마 지금쯤이면 조금 더 피었겠어요.

      그러게요. 전에도 그런 적이 있었어요.

      늘 성장하고 계시는걸요. :P

      이런 아이러니;( ㅎㅎ

      2014.09.08 09:55 신고 [ ADDR : EDIT/ DEL ]
  2. 맞아요. 오해가 생긴다는 것은 싫고 두렵지요.
    근데.. 가끔 오해함과 이해함의 확신이 없어지기도 합니다. 제대로 이해한건지.. 엉뚱하게 오해하고 있는건지..

    헉! 은근 행동파.. 흰돌님은 운동으로 건강해졌고 수리점주인은 공돈벌어 부유해졌네요. ㅋ

    전 별까지 끼워넣고선 별이 제일 좋아요.라고 합니다. ㅎ

    해바라기. 마주 바라보고 있으면 행복해지는 꽃. 너도 해가 되고 나도 해가 되고.


    2014.10.17 0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하핫 , 근데 수리점주인이 돈을 벌진 못했어요. 수리점에선 전원이 들어오는 것만 확인했거든요. ㅎㅎ

      ㅎㅎ 별모양 좋아하시는구나. ^^

      그렇게 생각해보니 더 좋네요. 마주 바라보다. :::) *

      2014.10.18 11:0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