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30 10cm 예술 (6)
책 읽기2012.03.30 16:16

 

 

바다 위 컵 속에서 꿈꾸는 인간, 김점선

 

p.38

허무한데 무엇이 아까우랴.

:나는 입만 허무한 줄 알아서 아까운게 많은거다r-r

 

p. 115

 코끼리는 크고 무겁다. 무거운 몸으로 천천히 걸어다닌다. 코끼리는 초식동물이지만 사자나 표범 같은 육식동물들도 덤비지 못한다. 그 점이 좋다. 날카로운 이빨과 재빠른 행동으로도, 이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동물들도, 그 순한 동물을 어쩌지 못한다. 나는 그 점이 좋다. 넓적한 이빨로 나뭇잎을 씹어먹는 순하고 느릿느릿한 동물을 사자가 잡아먹지 못한다는 사실이 나를 행복하게 한다. 코끼리는 내게 느리게 사는 선한 사람들이 상징으로 느껴진다.

 

 

/

내가 지금 해야하는 일은 컴활 공부와 영문법, 그리고 '침묵의 봄' 읽기인데

이것들은 나 내팽개쳐두고 <점선 10cm 예술>을 읽었다.

이런 화가가 있다는 사실은 2년 정도 전에 안 것 같은데, 그녀의 책은 처음 읽었다.

그의 단순하고 어린애같은 그림을 보면서 '잘 그리진 못해도 순수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내가 그림을 볼 줄 아는 안목을 지닌 건 아니지만(ㅋㅋ) 그냥 그렇게 느껴졌다.

그림이 섞여있고 글도 얼마 없는데 책까지 얇아서 금방 읽어버렸다.

앉은 자리에서 쉽게 몰두해서 읽었다. 그만큼 흡입력이 있는 글이고 그림이다.

아 내게 컴활과 영문법, 그리고 침묵의 봄은 '김점선'만큼 매혹적이지 못하다.

정말 무서운 여자인데 친해지고 싶은 무서운 여자다.

그런데 돌아가셨다.

그림이랑 친해져야지...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까운 것이 없는 사람이 가장 무서운 사람이라고 생각합..

    저도 코끼리 좋아합니다. 특히 아기코끼리.
    근데 코끼리 한 번 화나면.. ㅎㄷㄷ

    그림이 참 맑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2.03.30 2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무서운 사람 → 대단한 사람 일까요? ㅎㅎ

      코끼리 화나면 무섭나요? ㅎㅎ
      코끼리가 보고싶어요..
      아프리카의 눈물에서 눈에 눈물자국을 남기고 죽어있던 코끼리가 생각나요 ㅜㅜ

      마가진님도 맑아요. 히히

      2012.03.30 21:52 신고 [ ADDR : EDIT/ DEL ]
    • 비밀댓글입니다

      2012.03.30 23:57 [ ADDR : EDIT/ DEL ]
    • 오어어~! 화나면 무서운 코끼리!! ㅎㅎㅎ

      그럼 전... 막가파2 할게요ㅜㅜ ㅋㅋㅋ

      2012.03.31 08:13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도 가장 좋아하는 동물이 코끼리.
    죽을때 혼자 죽는대요.
    그게 가장 마음에 들었어요.
    나도 죽을때 혼자 있고 싶어요.

    2012.04.02 1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자아님에겐 왠지 하얀코끼리가 어울려요. 히히

      코끼리가 혼자 죽는구나...

      죽을때 무서우니까(?) 곁에 사랑하는 사람이나, 가족들이 있으면 좋을 것 같기도 했는데,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의 모리교수님도 그렇고,

      죽을 때 혼자 있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혼자 있는 죽음에 대해 생각하니까 갑자기 쓸쓸해져요T.T

      2012.04.02 11:3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