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숲'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1.24 닥치고 정치 - 김어준 (13)
  2. 2012.01.21 건투를 빈다 - 김어준 (4)
책 읽기2012.01.24 08:54





p.24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보는가에 대한 감, 대중정치인이라면 당연히 있어야 하는 촉인데, 그게 없는 거지. 난 내가 마음에 든다만 있고, 사람들이 날 어떻게 받아들일 것이며 그것이 내가 생각하는 나와 어떻게 다른가에 대한 감각도 없고 관심도 없는 거야. 그런 건 지조도 아니고 스타일도 아니야. 그냥 보좌진 말을 듣고서 자기 외모를 바꾸는 게 자기가 생각하는 자기 품격에 안 맞다 생각하는 거지.
 물론 그걸 다 좇아서 자기를 바꿔야 한다는 게 아냐. 그것만 좇는 사람들은 또 금방 탄로 나. 하지만 자기 스타일을 유지해도, 그 촉은 있어야 한다고. 사람들이 자길 어떻게 보는지에 대한 감각은 분명히 있지만, 자기 스타일로 인해 지불해야 하는 대가 역시 분명히 알지만, 그 비용을 기꺼이 지불할 만큼 나만의 확고한 스타일이 있다, 그리고 그걸 포기하고 싶지 않다. 만약 그 정도 되면, 오히려 자기 스타일로 사람들을 포섭할 수 있지. 그걸 알지만 개의치 않으면. 하지만 그걸 알지도 못하면서 무시하는 건, 대중정치인으로선 매우 멍청한 거지. 대중이 감각으로 자기 자신을 객관적으로 다시 들여다보는 능력, 그거 정치인으로선 가장 중요한 자기객관화야. 

p.270 
 진보 진영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그거거든. 내가 직접 겪고, 그래서 내가 감정이입해,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이 애처롭거나, 그들에게 미안하거나, 부채 의식을 느끼거나 해서 만들어지는 게 진보 정당의 정책들이거든. 그걸 제대로 프레젠테이션하지 못한다고 질책할 수 있지만, 그리고 그런 데서 스스로 느껴버리는 도덕적 우월감과 그로부터 출발하는 죄의식 마케팅이 진보 진영의 가장 큰 약점이긴 하지만.

p.292
 정치를 이해 하려면 결국 인간을 이해해야 하고 인간을 이해하려면 단일 학문으로는 안 된다. 인간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팩트와 가치와 논리와 감성과 무의식과 맥락과 그가 속한 상황과 그 상황을 지배하는 프레임과 그로 인한 이해득실과 그 이해득실에 따른 공포와 욕망, 그 모두를 동시에 같은 크기로 받아들여야 한다. 그리고 그것들을 통섭해야 한다. 나는 통섭한다. (웃음)





와 요거 참 재미있게 읽었다.
나도 나꼼수 팬해야지 ㅋㅋㅋ
이 사람, 세상을 보는 나름의 통찰력을 가지고 있다.
나는 그런 사람들이 부럽다.
정치 이야기를 하는데 내가 뜨끔한 부분이 한 두 군데가 아니다 ㅋㅋ
알기 쉽게, 그리고 구체적으로 설명해준다.
우리네 정치에 관하여! ㅋㅋㅋ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중들이 읽기에 어렵지 않고, 내용도 괜찮아 보이네요^^

    2012.01.24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그 점이 정말 좋아요 ㅋㅋ 알아먹기 쉽다는 점 ^^
      후박나무님도 한 번 읽어보셔요 ><

      2012.01.24 14:57 신고 [ ADDR : EDIT/ DEL ]
  2. 나 꼼수는 한번 들었다 하면 빠져나오기가 힘듭니다.

    2012.01.25 1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여인님도 그거 들으시는구나^^
      책에서 느낀 거랑 이분 직접 말씀하시는거 들어보니까 또 다르더라고요 ㅋㅋ 멋있어요 ㅋㅋㅋㅋ

      2012.01.25 20:04 신고 [ ADDR : EDIT/ DEL ]
  3. 이시태

    이 책 재밌나봐요.

    2012.01.25 13:53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12.01.27 04:08 [ ADDR : EDIT/ DEL : REPLY ]
    • 헉!
      이런 글은 다른 분들도 함께 보면 좋을 것 같은데^^

      요즘 나꼼수 열풍이 불어서 속으로 '비판'하는 사람들도 있겠다 싶었는데 알아보진 않았네요ㅜ

      윤리가 낭만으로 대체되었다는 말씀,
      생각해보니 책에서 그런 식으로 표현된 것 같기도 하네요.

      사회는 정치가 아니라 경제에 의해 작동되는 것이라는 말, 저에게 엄청 자극(?) 적이네요 ㅜㅜ
      그런데 책에서도 경제권력에 대한 부분을 언급한다고 느꼈어요. 이건희도 그렇고 이명박도 그렇고요. 많이 가지기 위한 작태가 문제더군요 ㅋㅋ

      악 어려워요. ㅜ
      공부좀 해야겠어요!!!

      2012.01.27 09:33 신고 [ ADDR : EDIT/ DEL ]
  5. 비밀댓글입니다

    2012.01.27 16:50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와...
      말씀을 듣고 보니 일리가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스스로 여러번 읽어보고 생각하고 해야 잘 이해가 되겠어요.구조. 맞아요 구조를 봐야하는데!

      무슨 말을 적으려다가도 좀 더 생각해보고 해야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ㅠㅠㅋㅋ 제가 읽기만 했지 생각해보는 시간을 안가졌어요. 엉엉

      생각할 거리도 던저주시고, 고마워요.

      요즘 여러모로 공부좀 해야겠다는 생각이
      정확히는 뇌좀 훈련 시켜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고마워요!

      아 어렵다..

      2012.01.27 21:05 신고 [ ADDR : EDIT/ DEL ]
    • 자신들에게 반대하는 이들은 적이거나 조롱의 대상이 된다는 것, 확실히 바른 일은 아니네요.

      균형잡힌 시각을 갖기가 무척 어려워요. 생각도 진짜 많이 해야겠고요ㅜ ㅎ

      2012.01.27 21:08 신고 [ ADDR : EDIT/ DEL ]
  6. 비밀댓글입니다

    2012.01.27 17:13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귀여워요 ㅎㅎ
      고마워요 ㅎㅎ
      잘될거에요!!! ㅎㅎ
      참고해서 읽어볼게요.
      저는 제목만 봐서는
      '레즈를 위하여'가 제일 당기고
      제일 궁금증이 생기는 책은 '아무도 남을 돌보지 마라'네요. 고마워요 ><

      2012.01.27 20:52 신고 [ ADDR : EDIT/ DEL ]

책 읽기2012.01.21 15:51

둘이 하나, 마른꽃잎과 펜드로잉,2011, 백은하
 



p.65
 자신의 무능과 태만과 불안을 '꿈'이라는 단어로 포장해 현실로부터 도피하고 있었던 것은 아닌가 말이다. 그 단어 자체가 그만큼 낭만적이다. 용서받기 수월해서 대충 기대고 비비기에 좋다는 말이다. 많은 이들이 실제 그렇게 한다.

:정곡을 찔렸다!


p.100
 존재를 질식케 하는 그 어떤 윤리도, 비윤리적이다. 관계에서 윤리는 잊어라. 지킬 건 인간에 대한 예의다.


p.257
연인, 남이다. 연인이 남이라는 걸, 이 기본적인 걸, 인정하지 못하는 사람들, 참 많다. 그들은 사랑의 이름으로 모든 것이 가능해야 한다고 말한다. 모든 것이 가능하지 않다면, 그건 사랑이 부족해서라고, 울부짖는다. 이런 자들과 놀면 안 된다. 유아적이고 이기적인 이런 자들은, 사랑과 폭력을 구분할 줄 모른다. 사랑이란 모든 걸 내 뜻대로 할 수 있어 하는 게 아니라, 어떤 것도 내 뜻대로 되지 않건만 사랑하지 않을 도리가 없어서, 하는 거다.

:  '남'이라 고마운 사람들이 참 많다. 친구, 가족, 연인. 그리고 또 많은 사람들. 
   '남'임에도 불구하고 나를 알아주니까.




*
오랜만에 재미있는 책을 읽었다. 요즘 인기가 아주 좋은 김어준의 책이다.
평소에 욕쓰는 걸 즐기는 타입이 아닌데도 이 아저씨가 하는 욕은 왠지 밉지가 않다.
함께 그려진 그림체도 내 취향과는 다르지만 이 책이랑 너무 잘 어울려서 좋다 ㅋㅋ

요즘 삶에 대한 의욕이 좀 없어진 상태였는데 (멍한 동태 눈알을 하고서)
책을 읽다 문득 그 원인을 깨달았다. 

주체성을 잃은 것이다.

다시 하고 싶은 일들에 대한 욕심이 생겨나서 정말 다행이다.
정확히는 욕심이 없는 척 하려는 마음을 숨기지 않게 되서 다행이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긍정적인 욕심~ 살아가는데 큰 활력이 되는데~
    전 너무 무기력한 것 같아요~^^;;
    흰돌님이 부럽습니당~헤헤^^

    2012.01.21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좋게 봐주셔서 고마워요.
      그치만 제가 얼마나 변덕쟁이인지 아시면 놀라실거에요! ㅜㅜ
      후박나무님도 홧팅!
      가족들과 따뜻한 명절 보내시고요^-^

      2012.01.21 19:45 신고 [ ADDR : EDIT/ DEL ]
  2. 활력을 찾을 수 있었다니 다행이네요.

    보통은 <동태 눈깔>이라 표현하는데 <동태 눈알>로 표현하신 걸 보면
    나는 욕쓰는 스타일이 아니라는 말씀이 맞는 것 같습니다. ㅎㅎ

    2012.01.25 2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허걱!
      말 조심해야겠어요 ㅋㅋ 욕 안쓴다고 했다가 저도 모르게 튀어나올 수도 있겠어요 ㅋㅋㅋㅋㅋ

      2012.01.26 09:0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