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블로 피카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7.21 좋은 이별 - 김형경 (9)
  2. 2012.07.19 만 가지 행동 - 김형경 (6)
책 읽기2012.07.21 15:11

NYC - MoMA: Pablo Picasso's Girl Before a Mirror
NYC - MoMA: Pablo Picasso's Girl Before a Mirror by wallyg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p.136
 아픈 현실을 회피하기 위해 감각을 몽롱하게 만들며 애도 작업과 반대 방향으로 나아간다.

: 충격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감각을 마비시킨다니...
따뜻한 사람이 아니라서 무뚝뚝하고 둔한게 아니라, 깊게 입은 상처를 어쩔 줄 몰라 그렇게 행동하는구나 싶었다.
섬세한 사람들이 세상을 열린 태도로 받아들이며 쉽게 감동받고, 행복해하고, 슬퍼하는 반면, 
둔감한 사람들은 많은 것들을 닫힌 태도로 일관한다. 때문에 밝은(긍정적인) 사람들은 상처를 받아들이고 극복하고 나오려는 의지가 강하지만, 어두운(부정적인, 우울한) 사람들은 진정한 기쁨/슬픔을 느끼는 일을 어려워 한다. 하지만 그들 또한 자신이 알지 못하는 사이에 치유를 위한 정당한 행동들을 하게 된다. 


p.165
 바로 그 지점에서 나도 자살에 관한 책들을 읽은 진정한 이유를 이해할 수 있었다. 나는 자살을 꿈꾸며, 자살을 실행가기 위해 그 책들을 읽었던 게 아니었다. 그런 책들을 읽음으로써 자살에 관한 욕구를 간접적으로 충족시키고 조절해왔던 것이다. 책을 읽으면서 심리적으로 거듭 강물에 뛰어들고 있었기 때문에 그런 욕구를 행동으로 옮기지 않을 수 있었다. 책들 속에서 자살을 꿈꾸고, 자살 방법을 상상하며 진저리 치는 것으로 자기 파괴적인 욕망들을 충족시키거나 해소하고 있었다. 



p.211
 오늘날에도 문학은 동시대인의 울음을 반걸음쯤 앞서 우는 기능을 갖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된다. 

:시, 그림, 음악 등을 통해 자신을 표현하며 내면을 치유하는 예술가들을 통해, 우리는 간접적인 치유를 경험하게 된다. 아파하지도 슬퍼하지도 못하는 사람들은 내면에 분노를 품은 채로 살아간다. 


p.213
 슬픔은 나약함이나 병이 아니라 애도 작업의 핵심이다. 

:애도란 상처를 부정하거나 외면하지 않고 끌어안는 작업이다. 그런 과정을 통해 한걸음 더 성장할 수 있다.


p.234
 "통찰은 마술이 아니다"라는 말이 있다. 통찰과 해석으로 삶의 문제들을 알게 되었다고 해서 바로 그 순간 모든 문제가 눈 녹듯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통찰로 알아낸 문제를 스스로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는 용기와 인내의 시간이 뒤따라야 한다. 낡은 방식을 버리고 새로운 삶의 방법들을 습득해나가고, 예전의 자기를 버리고 새로운 자기를 만들어가는 노력을 몸에 밸 때까지 반복해야 한다. 그것을 '훈습'이라 일컫는다.





나는 친구들이 울때면 따라서 곧잘 울곤 했다. 그러면 친구들은 그런 내 모습에 감동을 받곤 했다.
사실 잘 모르겠다. 친구가 어떤 심정을 가지고 있는지도 잘 모르면서 그저 우는 모습에 따라 울었던 것 같다. 안쓰러웠던 것 같기도 하고... 
하지만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게 된 순간부터는 친구가 우는 모습을 보면 당황하게 됐다. 내가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를 몰라 시간이 흐르기만을 기다렸다. 그 마음을 대놓고 드러내지는 않았지만. 그 속내는 하나도 알지 못하면서 언니 혹은 어른스러운 흉내를 내곤 했던 것 같다. '왜 저래'라는 마음을 품고서는...
 
이 책을 읽는 동안 막연하게나마 타인을 이해하는 열쇠를 찾은 것 같다는 기분이 들었다. 
모두가 다 다르고 저마다 각자의 방식으로 삶을 살아간다는 사실을, 글이나 문자로는 이해를 해도 마음 깊숙한 곳에서는 받아들이지 못했다. 언제나 내가 '옳다'는 생각에 사로잡혀서 위로보다는 비판을, 이해보다는 판단을 먼저 했으니까.
나 자신을 이해하는데 썼던 모든 관심들을 이제는 타인을 이해하는 것에 쓰도록 노력해봐야겠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밑에 단 글이 자기에 대한 성찰이 되는 것 같아 정말 좋습니다. 아 이렇게 사람은 나이가 들어가야핸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저도 함께 아파하고 싶지만, 너무 가슴이 메마른 것 같다는...

    2012.07.22 14:16 [ ADDR : EDIT/ DEL : REPLY ]
    • ^______^ 고맙습니다.
      과찬이신데, 기분은 엄청 좋아요. ㅎㅎ
      부끄럽네융...

      ㅠ.ㅠ
      마음의 눈물이 주룩주룩...

      2012.07.22 21:55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2.07.22 23:42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두요!
      생각하고 말하기까지는 쉬운데 그걸 행동으로 옮기는 건 '별개'라고 느껴질 만큼 어려울 때가 많았어요. 이게 쉬운 일은 아닌 것 같아요... 그래도 꾸준히 노력하다 보면 나날이 더 나아지겠죠? ㅎㅎ

      ^-^
      부끄러울게 뭐가 있나요! 사람마다 다 다르잖아요.
      (이렇게 말하면서도 '아, 어릴때부터 알았음 나 진짜 공부 잘했겠다' 이러면서 한때는 선생님들을 원망하기도 했답니다 ㅋㅋ 지금은 아니지만 ^^;)

      저를 그런 시선으로 봐주시는 분은 손으로 꼽아요.
      사회적인 기준으로 보면 스펙 제로에 완전 잉여죠 뭐 ㅋㅋㅋㅋ 그래서 때로는 피해의식도 쩔어요.. ㅋㅋ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_♣

      2012.07.24 22:49 신고 [ ADDR : EDIT/ DEL ]
    • 아 근데.. 다 적고 보니 굳이 제게 하신 말씀은 아닐수도 있다는 생각이.. 20대라고 표현하셨을뿐인데... ㅋㅋㅋㅋㅋ

      2012.07.24 22:50 신고 [ ADDR : EDIT/ DEL ]
    • 비밀댓글입니다

      2012.07.25 00:45 [ ADDR : EDIT/ DEL ]
    • ㅠ.ㅠ
      가끔 이런 조언을 해주시는 어른들을 만나면
      엄청 기운도 솟고, 힘도 나고, 스스로에 대한 믿음도 좀 더 강해지곤 해요.

      네 딱... 완전 머릿속에만 있던 공상들을 현실속에 접목시키려는게 요즘 제가 하는 일인 것 같아요. 이런 작업이 20대 안에 마무리 되었으면 하는 소망이.. ^^

      감사합니다. 두번 아니고 백번 감사해요!
      헤헤

      좋은 하루 보내셔요*^^*




      (앗... 그것은 교정 전... ㅋㅋㅋㅋ 역시 제 생각이랑 같은 분이 계셨어요 ㅠㅠ ㅋㅋㅋㅋ 다들 교정한게 낫다고들 하는데, 전 그때 얼굴이 더 나았다는 생각이 들곤 했거든요ㅋㅋㅋㅋ 이는 가지런히 예뻐지긴 했지만.. 자생력이 있는 건강한 이는 잃은 것 같아요. 흑. 옛 얼굴도요 ㅋㅋ
      부정하지 않고 살기로 했어요 ㅜㅜ ㅎㅎ)

      2012.07.25 09:29 신고 [ ADDR : EDIT/ DEL ]
    • 비밀댓글입니다

      2012.07.25 23:29 [ ADDR : EDIT/ DEL ]
    • 넹 ㅎㅎ
      지팡이를 짚고 다닌다고 어른인가요..... ㅋㅋ

      네 변해요. 많이!!
      제가 볼땐 완전 다른 사람 같아요.. ㄷㄷ
      그냥 교정만 하면 안그럴지 모르지만,
      치아를 빼고 하면 입이 들어가면서 턱이 갸름해져요.
      성인이 돼서 하면 팔자주름의 부작용이 있을 가능성이 높고요 ㅋㅋ

      ㅎㅎㅎ네, 상처받지 않으니 걱정마셔요! ㅋㅋㅋ

      2012.07.27 09:58 신고 [ ADDR : EDIT/ DEL ]

책 읽기2012.07.19 22:49

NYC - Metropolitan Museum of Art: Pablo Picasso's Girl Reading at a Table
NYC - Metropolitan Museum of Art: Pablo Picasso's Girl Reading at a Table by wallyg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p.82
미국 여행을 함께 했던 할머니 한 분은 여행하면서도 불편한 마음이 없지 않았다고 했다. 살림하는 사람이, 나만을 위해 이런 돈을 써도 되나 하는 생각이 따라다녔다. 그런데 워싱턴의 한 미술관에서 피카소 그림을 보고 나온 후 이렇게 말씀하셨다.
 "피카소를 보고 나니 가슴이 뻥 뚫리면서 여행 경비가 아깝다는 마음이 순식간에 날아갔다. 나는 피카소의 '피'자도 모르는 사람이지만 가이드가 피카소가 초현실주의자여서 앞, 뒤, 옆얼굴을 한면에 그렸다는 얘기를 듣자 그게 뭔지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았다."

p.83-84
마음을 비우라는 말의 진짜 의미는 무의식에서 억압하고 회피해 둔 것들을 끄집어내어 자기 것으로 인정하고 의식 속의로 통합하라는 뜻이었다. 정확하게 표현하면 마음을 비우는 게 아니라 외면해 온 마음을 끌어안는 일일 것이다. 무의식 속 결핍, 결함, 결점들을 내 것으로 인정하자 내면이 가볍고, 환하고, 편안해졌다. 간혹 불편이 느껴지는 일을 만나더라도 이렇게 생각하면 금세 답이 나왔다.
 '지금 불편을 느끼는 내 마음은 무엇이지?'  

p.126
무력한 채 머물며 외부에서 오는 어떤 감정적 힘에도 대응하지 않을 때, 그렇게 해야 하는 더 중요한 이유가 있음을 알게 되었다. 그것은 역전이 혹은 투사적 동일시 작용 때문이었다. 상대의 감정에 대응하는 순간, 고스란히 그와 똑같은 감정에 휩싸이게 된다는 것을 경험으로 알게 되었다. 타인의 분노에 감염되어 함께 목소리를 높이는 일보다 허망하고 어리석은 일은 없었다.

p.132-133
공감이나 공명도 내면을 비워 내면 절로 이루어지는 게 아닌가 싶었다. 어떻게 그런 일이 일어나는지 알 수 없지만 내면을 비우면 타인의 지혜와도 곧바로 소통할 수 있는게 아닌가 싶었다. 
"저 마음이 네 마음이다."라는 요가 여행 지도 교수의 말씀이나, 
"온 인류는 서로 긴밀하게 연결된 존재"라고 하는 불교적 가치나,
"네 이웃을 네 몸처럼 사랑하라."는 예수님 말씀이 다 같은 의미였음을 비로소 이해할 것 같았다. 모든 타인은 존중하거나 배우는 대상일 뿐이었다.



: 정신분석학을 바탕으로 작가 자신의 경험을 풀어낸 책이다. 분명히 깊이가 있고 배울 점이 많은 듯 싶기는 한데, 선뜻 이해하기는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 아마도 용어들이 낯설어서 더욱 그랬을 것이다. 
책의 목차는 네 부분인데, 그중 마지막 제목은 '정신분석을 넘어서'이다. 이 부분은 종교적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마무리를 이렇게 이끌어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특히 기억에 남는 부분은 소설가 박완서 선생님이 돌아가셨을때 한 일간지에 기고한 추모의 글이다. 누군가로부터 받은 감동을 감사의 마음으로 배우는 모습이 아름답다.
(추모글 보기☞ 클릭!)

책을 읽으면서 재미있어한 부분이 있다.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묘비명인
"나는 아무것도 원하지 않는다. 나는 아무것도 두렵지 않다. 나는 자유다."
를 작가가 정신분석 용어로 깨우치는 장면이다. 나는 여기서 '탐진치..'라고 중얼거리는데, 아니나 다를까 아랫부분에선 작가 역시도 그런 언급을 한다.  

이 책을 완전히 이해하려면 나 역시 정신분석을 받고 훈습 과정을 밟아야만 할 것 같다. 하지만 굳이 그렇게 하지 않더라도 작가와 나는 표현 방식만 다를 뿐,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느 꼬마 형제 두 명이 피카소그림을 보고선 큰 아이가 깔깔대며 웃음을 터뜨리자 동생꼬마가 발끈하며 말하길,
    "형. 이 사람은 그래도 나름 열심히 그린 것이야. 이 사람 그림 실력이 이것밖에 되지 않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그건 이 사람 탓이 아니야! 그러니 그렇게 웃어버리면 안돼!"라고 했다는 이야기가..

    김형경님이 박완서님을 따라하는 모습에서 박완서님은 영원히 살아계실 것이라 생각되네요.^^;

    **어? 자탄풍은 어딜가고..??

    2012.07.19 2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ㅋㅋㅋㅋㅋ
      재미있는 이야기네요^^ㅋㅋ

      :)

      별로 마음에 안들어서 바꿔버렸어요 ㅋㅋㅋ

      2012.07.20 11:08 신고 [ ADDR : EDIT/ DEL ]
  2. 김형경 작가님의 '꿈꾸는 고래'를 포함, 이전 작품들은 다 읽었었는데.
    그 이후의 책은 흰돌고래님의 블로그를 통해 접하게 되네요.

    마음을 비우라는 말의 진짜 의미를 곱씹어 보니..
    결국 즉각적으로 마음을 알아차리는 것으로부터 많은 것들이 시작된다.
    저는 그렇게 이해가 되고, 또 받아들여져요. 오랜만이지요? :)

    2012.07.20 03: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와, 다 읽으셨다니!^^
      저는 최근 책들밖에 안읽어봤어요 ㅎㅎ
      한 권을 읽고 나면, 다른 책도 궁금해지는 작가에요.

      저부분 너무 어려워요 ㅠ.ㅠ
      특히 '내 마음은 무엇이지?'이 부분이이요.
      마음을 들여다보고 이해하는 일에 굉장히 서툰가봐요..
      '즉각적으로 마음을 알아차리는 것' 멋져요:)

      네 오랜만!
      몸은 좋아지셨는지 모르겠어요..*

      2012.07.20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3. 카잔차키스의 묘비명은 '죽고 나니' 라는 말이 앞에 빠진 것 같습니다. 살아있을때엔 나는 모든 것을 원했다. 모든 것이 두려웠다. 그리고 항상에 굴레에 갇혀 있었다. 하지만 죽고 나니 ....

    2012.07.22 14:30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ㅎ 멋진 생각이에요 ^.^
      그리고 엄청 공감되고요.
      원하고, 두렵고, 갇혀있고요. 흑

      2012.07.22 22:0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