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드 레비스트로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04 가까이 그리고 멀리서 (8)
책 읽기2011.01.04 19:11

http://www.dsweetvery.com/ soony draw

 

 

 

p.257~258

 

에리봉  당신은 그 글에서 "모든 민족학자는 자신의 『고백록』을 쓴다"라고 말했습니다. 

왜냐하면 그는 자아를 거쳐서 자아로부터 벗어나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당신은 항시 개인적인 정체성의 감정, 자아 감정을 지니고 있지 않다고 선언했습니다.

 

레비스트로스  나로서는 그 점에서 모순을 느끼지 않아요. 

만일 어떤 사람이 개인적인 정체성의 감정이 없다면, 

그 사람은 특별한 상황을 겪은 후에 자아를 포착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테지요. 

민족지학적 경험은 연구자를 벗어나는 어떤 것에 대한 경험적인 탐구입니다. 

만일 내가 내 자신이 누구인지를 잘 안다면, 이국 땅에서 모험하며 자신을 찾으러 갈 필요가 없겠지요.

 

에리봉  당신은 자신의 자아를 잘 모른다고 생각합니까?

 

레비스트로스  거의 몰라요.

 

에리봉  그 점은 당신에게만 고유한 것인가요, 아니면 인류 정신의 특성인가요?

 

레비스트로스  그게 나만의 특성이라고 자부하진 않겠어요. 

개인적인 정체성의 감정을 우리에게 부과한 것은 바로 사회라고 생각합니다.

 

에리봉  어떤 사람으로 하여금 '클로드 레비스트로스, 아카데미 프랑세즈 회원'이라고 

그의 저서들에 서명하게 만드는 것도 사회입니까?

 

레비스트로스  그래요. 사회는 당신이 어떤 사람이기를 원하며, 

그 사람이 자신이 행하고 말하는 바의 책임자가 되기를 원합니다. 

만일 이 사회적인 압력이 없다면, 개인적인 정체성의 감정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체험한다고 믿는 것처럼 강렬하지는 않다고 확신해요.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비스트로스적인 대답이네요. 물론 사회구조가 레비스트로스로 하여금 저런 말을 하도록 구조지었겠지만 말입니다.

    2011.01.04 23: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레비스트로스는 수업시간에 처음 알게 됐는데, 굉장히 인상깊었어요. '차가운 사유'를 이야기하는 레비스트로스!

      으 저도 사회의 강요는 거부하고 싶어요!

      2011.01.05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 왜 전 지금까지 레비스트로스가 언어학자인줄로만 알고 있었지 ㅡㅡ;;;
    슬슬 기억이 증발하고 있나봐요 ㅋ
    흰돌고래님 항상 열심히 그리고 진지하게 공부하시네요 ㅎㅎ 부러워요 ㅎ

    2011.01.05 08: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 레비스트로스가 구조주의 언어학으로부터도 영향을 받아서 그렇게 알고 계셨을지도 몰라요 ^^;

      항상 열심히.. 그리고 진지하게.. 공부하지는 않는답니다 ㅠㅠ
      요즘은 완전히 게으름뱅이에요. ㅋㅋ

      2011.01.05 22:56 신고 [ ADDR : EDIT/ DEL ]
  3. 우와 세계의 석학으로 꼽히는 그 레비스트로스인가요!?

    2011.01.05 17: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적당한 규제와 조율이 있어야 참다운 자유를 느낄 수 있다는 것과 같은 맥락인가요?
    어렵군요.^^;;

    2011.01.06 0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 생각에는.. 그 맥락과는 차이가 있는 것 같아요.
      사회의 규제와 조율이 자아를 형성하는 듯 보이지만
      레비스트로스는 이를 부정하는 것 같아요.

      저도 어려워요T.T

      2011.01.06 13:2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