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도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14 방황해도 괜찮아 - 법륜 (8)
책 읽기2012.02.14 10:04


                                                   친절한 손, 마른꽃잎과 펜드로잉, 백은하  




p.29
"여보게! 어떤 사람이 마음을 청정히 하고 논두렁 아래에 앉아 있으면 그 사람이 바로 중일세. 그곳이 절이고 그게 불교라네."
: 법륜스님이 젊은 시절 기존 불교에 대해 비판을 하니, 큰 스님께서 하신 말씀.
정말 감동의 불교다!


p.69
예수님과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르는 일은 나를 행복하게 하는 일이고, 나를 주인으로 서게 하는 가장 쉬운 길이에요.
: 이분들의 가르침을 따르는 것만이 스스로가 주인이 되는 방법은 아닐 것이나, 확실히 쉬운 길은 맞는듯 싶다. (다른 길에 비하면_) 그분들에게 복종하는 것이 아니라 믿고 따라봐야 한다. (내가 종종 헷갈려 하는 부분) 스스로 깨달을 수 있을때까지. 그리고 스스로 아니라고 느낀다면 훌훌 털어버리면 되고. 아이들이 선생님을 믿고 따르듯 그분들은 내가 스스로 바로설 수 있도록 도와주신다.


p.74
사랑 그 자체에는 실패가 없어요. 누군가 좋아하면 내 마음도 행복해지고 평안을 느끼지 않습니까. 사랑에 빠지면 행복해지는 사람은 내 사랑을 받은 상대가 아니라 결국 나 자신입니다.
 세상의 모든 사랑은 전부 성공입니다. 사랑에는 오직 성공만 있을 뿐입니다.
: 정말로 사랑이라면, 사랑한다면. 


p. 78
 우리는 부부나 연인에게 사랑이란 단어를 붙이는데 실제로 분석해보면 그 관계에 욕심이 가장 많습니다.
: 그동안 인정하지 않았지만 나 역시도 연애를 하면서 따지는 것 참 많았다. 이런 것은 사랑이 아니지. 내 욕심 챙기자는 이기심이고. 탁 내려놓기. 그리고 사랑하기.


p.109
 청춘은 늘 도전하고 반성해야 해요. 실패를 반성하고 다시 도전하고, 분석해서 새로 도전하며 결과를 만들어내기위한 다양한 시도를 끊임없이 해봐야 합니다. 사람 사이의 인간관계도 마찬가지입니다.


p.150
 세상의 잣대가 어떻든 세상이 어떻게 흐르든 나만의 관점으로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눈이 있어야 합니다.

: 나만의 관점으로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것은 중요하나 그렇다고 해서 그것이 모든이에게 통용되는 절대적인 가치가 되는 것은 아니다. 이것을 알고 인정해야 한다. 문제는 그렇지 못한다는 점에서 발생한다. 그런데 뚜렷한 주관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분별심을 내려놓아라'는 말씀을 생각하면 또 헷갈린다. 그러다가도 중도라는 것은 이것도 저것도 아닌 것이 아니라 분명히 바르고 옳은 길을 뜻하는 거라고 하신 다른 스님의 말씀을 떠올려보면, 주관이란게 '계'와 비슷한 걸까? 지킬수록 자유로워지는. 그러니까 뚜렷한 주관으로 자유롭게 살아가는 것!?


p.162
 내가 하고 싶은 일에 소신이 있을 때는 부모님은 물론 주변의 다른 사람 의견을 귀담아들을 필요 없이 내 마음이 하는 소리에 귀 기울이세요.
: 생각만 앞세우지 말고 능력 키우기, 그리고 누가 뭐래도 주눅들지 않기.


p.179
 지혜는 자기를 해탈시키고 자신의 행복을 만끽하는 것이고, 자비는 남의 고통을 덜어주는 구체적인 실천 행위입니다.
: 지혜와 자비의 양날개!





* * *
<스님의 주례사>에 끌려서 검색하다가 <방황해도 괜찮아>가 신간 도서로 나온 것을 알고 바로 주문했다.
요즘 이래 저래 마음 흔들리는 내게 꼭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ㅋㅋ
게다가 선착순으로 법륜스님의 청춘 공감 희망 강의 DVD를 연애편과 성공편 중에 랜덤으로 보내준다기에 망설임이 없었다. 내게는 연애편이 왔다.
역시 좋다. 그런데 나는 이것 보단 <스님의 주례사>가 더 좋았다.
이번 책은 가볍게 밑줄 그으면서 편하게 읽을 수 있었다. 
스님의 주례사를 읽고 마음이 편해져서 그런가? *'-'*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하. 정말 흰돌고래양은 정토와 맞는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
    저는 아이폰 앱으로 법륜스님 즉문즉설 듣는게 습관.. 너무 재밌어요.
    그전엔 불교티브이에서 즉문즉설 들었는데..
    완전 중독처럼 자꾸 듣게 됨.

    150페이지의 글에 적은 정아야의 고민과 답.. 아마도 그렇지 않을까요..
    -참 페이스북에도 스님과 정토회가 있어요. :)
    흠... 난 크리스챤이지, 참.....

    2012.02.14 15: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가요? ㅎㅎ
      여기 도서관일 마치면 '깨달음의 장'먼저 한번 다녀와야겠어요 ㅎㅎㅎㅎ
      저는 들어야지 해놓고선 아직 안들었어요.
      핑계지만 자꾸 스마트폰을 사면 들을것 같다는 생각을 하네요 ㅋㅋㅋ

      그럴까요?^-^
      법륜스님은 좋아요에요 ㅎㅎ
      정토회도 좋아요 하면 정보가 오나요? ㅎㅎ

      봉봉님은 종교에 관계 없이 공부하신다고 생각해서 크리스챤이란 생각은 못했는데!

      2012.02.14 15:18 신고 [ ADDR : EDIT/ DEL ]
    • 비밀댓글입니다

      2012.02.16 02:56 [ ADDR : EDIT/ DEL ]
    • 전혀 강요처럼 안느껴지니까 걱장 마세요!! ^.^
      저도 꼭 한번 다녀오고 싶어요.
      올해 안으로 꼭! ㅎㅎ 여름에 가게 될 것 같아요.

      그렇게 말씀해주시니까 전 더욱 가고 싶은걸요.
      의지가 불끈불끈 솟아요!

      언제나 감사합니다 ^-^

      2012.02.16 09:56 신고 [ ADDR : EDIT/ DEL ]
  2. P29의 글은 제가 불교를 좋아하고 믿는 이유가 담겨있는 글이네요.^^
    근데 요즘 주지자리를 두고 돈봉투가 오고갔다는 등 있을 수 없는 말들이 불교계에서 나와서 안타까움도 있네요.
    다시금 "수도자의 집은 흙과 나무로 되어있어야 한다"라는 말을 되짚어 봅니다.

    올려주신 글을 읽으니 자비, 사랑, 청춘, 예수님, 부처님은 같은 말인 듯 해요. ^^

    2012.02.14 23: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완전 감동이었어요 ~ ˘-˘*

      전 안타까움보다 왜 '그러려니'싶을까요. ㅜㅜ 이 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상황에서도 그런 느낌이에요.

      와하! 그렇군요. 모두 같은말... ^^

      2012.02.15 09:05 신고 [ ADDR : EDIT/ DEL ]
  3. 요즘 법륜스님의 글에 푹 빠져 계시는군요^ ^

    "여보게! 어떤 사람이 마음을 청정히 하고 논두렁 아래에 앉아 있으면 그 사람이 바로 중일세. 그곳이 절이고 그게 불교라네."
    정말 좋은 말인데요^ ^

    2012.02.15 07: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