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개의 공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29 천개의 공감 - 김형경 (17)
책 읽기2012.02.29 10:42



물에 번지는듯 한 저 디자인이 참 마음에 들었다. 마음에 물방울 하나가 퍼지는 듯 :-)




p.42 세상은, 그리고 타인은, 우리가 느끼고 생각하는 그대로 우리를 대접합니다.

p.249
 부정적인 면을 사랑하라고 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남보다 앞서고, 공연히 억울한 사람에게 투정을 부리라는 뜻이 아닙니다. 내면에서 투정 부리는 어린 자아를 "왜 투정을 부리지?" 하고 궁금해하는 성숙한 자아가 돌보아주라는 뜻입니다. 남이 가진 것을 시기하는 자기가 느껴질 때, 그것을 알아차리고 "아, 내가 시기하는 구나, 그래도 괜찮아"라고 지지해주는 겁니다. 내면에서 시기하고 분노하는 마음은 바로 성장기에 상처 입은 어린 자기입니다. 자기를 사랑한다는 뜻은, 이제는 성인이 된 소울 님께서 아직도 내면에서 투정 부리며 돌봐주기를 바라는 어린 자기를 사랑한다는 뜻입니다.

* 성적 관계, 그런 것은 없다 - 자크 라캉
* 자신의 운명을 사랑하라 - 니체
* 희망도 절망도 없이 매일 조금씩 글을 쓴다 - 이삭 데니슨 
: 작가가 인용한 글귀들 중 인상 깊은 것







* * *

욕망은 본질적으로 충족될 수 없다. 이것을 받아들이는 것이 성숙으로 가는 첫 걸음.

좋고/나쁨 으로 나누는 이분법 적인 시각보다 '나쁨'도 이해하고 받아들일 줄 아는 용기.


아… 나쁨에 대한 순응!
그러면 더 이상 나쁨도 나쁨이 아닌거구나


제목이 참 마음에 들어서 집어든 책.
나는 공감력이 한참 떨어진다.
힘들어하는 사람을 보면서 불쌍하다는 생각보다는 '어리석다'는 생각을 먼저 한다.
'자기가 자초한 일'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반면에 부당한 대우를 받는 사람들을 볼때는 무척 마음이 아프다.
이럴때 보면 공감하는 능력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닌데..)
그래서 그런지 타인과 '관계'를 맺는 것도 어렵다.
처음과 끝은 있는데 '가운데'를 뛰어 넘어버린다.

이 책은 한겨레 상담 코너 '형경과 미라에게' 게시판에서 상담한 내용을
정신분석학과 심리학의 관점에서 풀어낸 책이다.
책을 읽으면서 저마다 '아픈 사람들'이란 생각이 들었고
나 역시도 치유해야할 상처가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요즘 '어린시절'에 대해서 관심이 간다.
어릴때 형성된 성격이 평생을 간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인지 '모성'이나 '육아'에 대해서도 관심이 간다.  

이 책을 읽고 이분이 쓴 다른 책들도 읽고싶어서 빌려왔다.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부터.
이거 예~~~전에 읽으려다가 안 읽은 책인데, 이제야 보네! 요거는 소설책이다.

한참 소설만 읽던 시절엔 소설을 읽으면서 내 자신이 많이 위로받는다는 걸 알았는데,
언제부턴가 소설을 멀리 하면서 부터는 나도 보르게 소설을 폄하하고 있었던 것 같다.
소설도 사람 이야기고, 결국은 사랑받고 싶고 사랑하자는 이야기인데.

앗 마무리를 못 짓겠다.

암튼 정신분석학과 심리학은 참 흥미롭다.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