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04 놀이와 예술 그리고 상상력 - 진중권 (1)
책 읽기2011.05.04 22:34


2008.11.21 20:44

 



H 번의 ‘그리스 섬에서의 바이런의 정신’ (1830년경)

영국의 낭만주의 시인 고든 바이런. 얼마 전에 TV에서 해주길래 엄청 흥미롭게 봤던 사람인데 여기에서 만나니 반가움 *

(실은 찾고 싶은 다른 그림이 있었는데 결국 못 찾아서 아쉽다. 메모해 둘걸ㅜㅜ)

 

너희 중에 누구든지 이 세상에서 지혜 있는 줄로 생각하거든 어리석은 자가되라. 그리하여야 지혜로운 자가 되리라

<고린도 전서> 3장 18절

 

창조성에는 어린아이와 같은 천진함이 필요하다. 그 천진함이 없을 때에 인간은 영원히 미로 속에 갇혀버린다.

 

울타리에 페인트를 칠하는 '노동'을 재치있게 '놀이'로 바꿔놓은 톰 소여를 생각해 보라. '노동'과 '놀이'에 뚜렷한 경계가 있는 것이 아니다. 공간을 정돈하는 '노동'도 이렇게 즐거운 '놀이'가 될 수 있다. 하긴, 노동이 유희가 되는 게 바로 카를 마르크스가 꿈꾸던 이상 사회가 아니었던가. 그 사회로 가기 위해 꼭 혁명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항상은 아니더라도 아주 가끔은 세계를 바라보는 관점을 바꾸는 것만으로 노동이 유희가 되는 세상으로 날아갈 수 있다. 그 유명한 포이어바흐의 테제를 슬쩍 바꾸어서

 

이제까지 철학자들은 여러 가지 방식으로 세계를

어지럽혔을 뿐이다. 문제는 그것을 정돈하는 것이다.

 

미래의 생산력은 아직 없는 것을 상상하여 기술로 실현하는 이른바 '기술적 상상력'에서 나올 것이다. 기술은 배울 수 있으나 상상력은 배울 수 없는 것. 배울 수 없는 것은 다만 되찾을 수 있을 뿐이다. 창조적 인간이 되고 싶은가? 그럼 성숙의 지혜를 가지고 어린 시절의 천진함으로 돌아가라

 

 

 

 

-

 

진짜 재밌다!!!!!!!!!

아.. 알고싶어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린아이가 아름답다는 사실을 이때 처음 알았던 것 같다.
    그치만 더 어렸을땐.. 어린애가 (나 유치원때) 더 어린 아기들을 앉고 가만히 앉아있곤 했다.

    2011.05.04 22: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