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이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03 엄마 수업 - 법륜 (10)
책 읽기2012.02.03 22:50


                                          내가 처음 너를 만났을때, 마른꽃잎과 펜드로잉, 백은하 



p.125,126
 "남의 인생에 신경 쓰지 말고 네 인생이나 잘 살아라"
 남을 궁금하게 생각할 거 없어요. 항상 자신을 먼저 생각하세요. 나도 저 사람처럼 되고 싶다는 게 좋은 것 같지만 그러면 비교하는 마음에서 벗어나기 힘들고, 따라갈 힘이 부치다보면 능력이 부족하다는 생각과 함께 자괴감이 생깁니다. 남을 기준으로 삼지 말고 내가 하고 싶은 것, 내가 해야 할 것을 기준으로 출발하면 됩니다. 이 세상에 공짜는 없어요.


p.128
 남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실망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게 다 저축하는 길이고, 또 언제든 빛이 난다는 사실을 알면 돼요.


p.157
 현재 우리에게 주어진 조건이 그대로 행복인 줄 아는 것, 그것이 진리에 눈뜨는 거예요.


p.203
 우리가 수행한다는 것은 비가 내리면 비 내려서 좋고, 눈이 오면 눈이 와서 좋고, 나날이 좋은 날이 되는 것을 말합니다.



*
설 연휴에 한번 혼나고, 어제 비슷한일이 또 있었다.
뭐... 가족들의 입장을 전혀 이해를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어쨌거나 나는 그런 일이 있을때마다
'나는 한심한 사람이 아니다',
'나는 내 삶을 스스로 결정할 권리가 있다',
'나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고
스스로에게 되뇌야 한다.

내 스스로가 당당하지 못하니까 이런 상황을 여유롭게 대처하지 못한 것이다. 
그러다가 보니 올해의 목표가 자연스레 생겨났다.

자립.

예전에 알바를 하면서 모아둔 돈도 있고, 지금도 약간의 돈벌이를 하기 때문에 굳이 부모님께 용돈을 받을 필요는 없는데, 요즘도 가끔 어딜 가거나 하면 아빠가 용돈을 쥐어주실 때가 있다. 그렇더라도 내가 거부해야 하는데 이놈의 의지심 강한 인간은 마다하질 않는거다. 아 진짜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그래서 어제부로 작은 용돈이라도 끊기로 결심했다. 잘 지켜야 할텐데. 그리고 진짜로 자립을 해야지.

책 읽고 감상 쓰면서 너무 옆길로 샜다.

어제 그런 일이 있고 나서 내가 너무 '내 멋대로인가' 하는 생각이 들어,

'관계'에 대해서 생각해보다가 
'가족'에 대해서 생각해보다가
'결혼'에 대해서도 생각해봤다.

법륜 스님의 '스님의 주례사'를 예전 부터 읽고 싶었는데,
도서관엔 누가 대출중이라 대신 '엄마 수업'이란 책을 빌려 읽었다.
읽으면서는 연신 끄덕이며 마음에 위로를 많이 받고 반성도 했는데,
지금 떠올려 보면 뭐가 남았는지 잘 모르겠다.
이 책은 '엄마'의 입장에서 자식의 마음을 헤아리는 것에 대해 중점적으로 씌어 있지만,
반대로 자식이 엄마의 입장을 헤아리는 대도 도움이 되고(그래서 내가 빌렸다), 남편이나 다른 가족 구성원들이 읽더라도 내 아내, 며느리 등등의 입장에서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또 예비 엄마나 아직 결혼 하지 않은 여자가 읽어도 좋을 것이고. (이래서 빌리기도 했다.)

어쨌든,
어젯밤부터 또 심난했던 마음이 한결 수월해졌다.
아오~ 마음 공부 열심히 해야지. *_*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엉엉 언제나 돈이 문제죠ㅜㅜㅜ

    2012.02.04 0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그거에요 ㅋㅋ ㅠㅠ
      아아... 그렇지만 돈만 생각하다가는 인생이 더 꼬일것은 틀림 없어요! 그렇겠죠?

      2012.02.04 09:22 신고 [ ADDR : EDIT/ DEL ]
  2. 봉봉

    스님의 주례사도 꼭 읽으세요. 좋아요. :)
    혹시 핸드폰이 스마트폰이라면, 팟캐스트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들어보세요.
    짧게는 5분 길게는 20분 정도인데, 간편하게 듣기가 아주 좋습니다.. 아마도 정아양이 좋아할 듯.

    2012.02.04 01:13 [ ADDR : EDIT/ DEL : REPLY ]
    • 넵 꼭 읽어볼게요^^
      아.. 스마트폰 ㅠㅠ 제가 필요성을 별로 못느꼈는데 요즘에는 조금 느끼고 있어요 ㅎㅎ
      반야심경 강의도 들어보려고 생각만 하고 여지껏 미루고 있네요.
      고마워요 봉봉님 ♥

      2012.02.04 09:24 신고 [ ADDR : EDIT/ DEL ]
  3. 구구절절이 다 옳은 말씀만 담겨있어요...
    한참을 생각하고 내려놓습니다.^^

    2012.02.04 21: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12.02.04 23:51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에^^
      어쩜 저리 어울리는 모양을 상상해낼까,하곤 한답니다.

      정답!!

      아아.. 언젠가 한번 본 것도 같은데 새삼스럽게 다가오네요. 좋은 글귀 감사합니다:*p

      2012.02.05 13:19 신고 [ ADDR : EDIT/ DEL ]
  5. 용돈은 주실 때 얼른....ㅎㅎㅎㅎ^^;;
    농담이구요....=33

    법륜스님의 가르침은 우리가 사는 현실과 가까이 있어서 참 좋은 것 같습니다.^^

    2012.02.05 08: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ㅋㅋ 제 맘은 전혀 그렇지 않다면 거짓말이겠지요 ㅋㅋㅋㅋㅋㅋ^^

      네 정말요. 정말정말정~말 좋아요! :D

      2012.02.05 13:2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