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9.28 청산도 가을 여행 - (6)
2014.09.28 23:46


어쩌다 보니 당일치기로 청산도에 다녀오게 됐다.
가족들이 모두 함께할 수 있어서 더 좋았던 여행 -

청산도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은 박두진의 <청산도> 이다.
한컴 타자연습으로 익숙한. :)
그땐 빨리 치는 것에 집중하는 나머지 글 자체를 즐기지는 못했었는데,
그래도 어렴풋이나마 좋다고 느꼈던 것 같다.

흰 구름 건넌 자리 씻기는 하늘
이라든지,
향기로운 이슬밭 푸른 언덕을 총총총 달려와줄 볼이 고운 나의 사람
같은 표현은 청아하면서도 포근한 느낌을 준다.
글의 전반적인 느낌이 그런 듯도 하다.


철철철 흐르듯 짙푸른 산에 드디어 나도 발을 디뎌본다.


청산도에 가려면 먼저 '완도 연안 여객선 터미널'에 가야한다.
그곳에서 표를 끊고 청산도로 향하는 배를 타면 된다.
배를 타고 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4-50분 정도 였다.



바다를 바라보다.


선착장의 모습.


이번에 올릴 대부분의 풍경과 인물 사진은 여동생이 찍은 것이다.
색감도 그렇고 사진을 찍는 구도도 그렇고...
사진 찍는 기술이 여러 모로 나보다 나았기 때문에, 나는 일찌감치 풍경 사진을 포기했다.
인물 사진도 마찬가지..(..)


여동생더러 오리랑도 같이 찍어달라고 했더니
썩소를 지으며 찍어준 사진. 근데 잘 찍었다. 'Q'

구깃구깃.


눈만 빼꼼.


동생이랑 쁘이.

이번에는 유별나게(?) 나를 좀 더 가까이 대해주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았다.
비록 그 증거가,
싸게 샀다며 보여준 쇼핑몰 옷일지라도....ㅋㅋㅋㅋㅋㅋ



배들.



어디로 향하는지 구체적인 목적지는 모르지만서도, 어쨌든 사람들을 따라 발걸음을 옮겼다.
마음 한켠엔 코스모스를 볼 수 있을 거란 기대를 품은 채로.

길을 걷는 동안 만난 풍경 사진 -







그리고 만난 코스모스밭.





아이고 좋아라!


이 사진은 좀 웃긴데, 내 머리 위로 벌이 너무 잘 나와서 올려본다.


꽃밭에서 포도 먹기.



여기까지가 딱 좋았고,
그 다음부턴 계속 걸었다. 하하핳...
이번 여행에서의 심리적 팔할은 이동시간에 있었는데
차-배-걷기-배-차의 순서에서, '걷기'가 가장 힘들었다.

여름볕보다 더 뜨겁게 느껴지던 가을볕의 열기.

걸었다고 발 사진 찍으면 식상하니까 손 사진.
손바닥에 태양의 기운이 가득.


결국엔 입고 있던 겉옷은 벗어버리고 걸었다.

'힘든데 웃기' 표정.



'그래두 엄마랑 있어서 좋아' 표정.



'더워도 좋아' 표정.




그러다가 우리를 태워줄 트럭을 만났고,
오랜만에 짐칸에 앉아 바람을 쐬며 도로 위를 달렸다.

 

신나.




드디어 도착한 해변.

반딧불이 같은 윤슬이 일렁인다.



우옷. 여기서 몽돌들을 만날 줄이야. ^^
자갈같은 웃음이 있다면 이런 곳에 있을 것 같았던 -


해의 열기 느껴보기.


쥐어보기.


바다랑 셀카. ㅋㅋ



이곳에서 밥도 먹고 맥주도 마시고.

그리고 돌아가기 전에 찾은 하얀 등대.
뱃 시간을 맞추느라 제대로 찍지는 못했다.


동생이 나를 한 마리의 새처럼 표현해 줬다면 …
나는 동생을 …


음,
십자가?

같은 장소 다른 느낌이랄까.
미안;



끝으로 돌아오는 바다 길에서 내가 찍은 사진.


내가 찍고 싶었던 사진은 저-기 수평선 부근에서 반짝이고 있는 물결들 이었다.
하지만 폰카로는 역부족인가 싶어, 확대로 대신했다.
요렇게↓


ㅎㅎ 느낌은 전혀 살지 않지만,
마음 속 기억으로 만족한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 청산도 정말 가보고 싶네요. 사진들이 전부 다 좋아요 정말 :)

    첫 사진, 영화 '여자, 정혜' 가 떠올랐어요. 그러고보니 흰돌님과도 이름도 비슷하네요.
    오리도 좋고, 청초한 청산도의 모습도 좋고, 청산도 바다의 여러 얼굴도 좋고,
    그리고 미소가 닮은 가족의 모습도 정말 좋아요.

    한밤중에 정말 힐링이 되는 사진들, 정말 고마워요
    당일치기로 여행 다녀와서 피곤하셨을텐데 곤히 주무시길 :)

    2014.09.29 0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히히. 위소보루님 마음에 드신다니, 졸린 눈을 비벼가며 포스팅한 보람이 있네요ㅎㅎ

      본 적이 있는 영화인데, 전반적으로 어둡게 느껴졌던 것 같아요. 오랜만에 다시 보고싶네요. 이번에 보면 다른 느낌일테죠.
      포스터에서 정혜가 입고 있는 옷이 초록이네요. ㅎㅎㅎ

      좋은 시선으로 봐주셔서 고맙습니다&_&

      저두 힐링! 뭘요~'-'
      더분에 곤히 잤어요, 아함 -

      2014.09.29 18:37 신고 [ ADDR : EDIT/ DEL ]
  2. 추억을 한움큼 쥐고 오셨네요.
    부럽^^;
    느낌 충만한 사진들로 제 마음도 푸근해집니다. 하하

    2014.09.30 16: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히히. 바로 엊그제 일인데도, 오래 전의 일처럼 꿈만 같은 느낌이 들어요. 실질적으론 꼭 그렇지만도 않았으면서도요. ㅎㅎ
      아톱님 마음까지 푸근해지셨다니, 제 마음도 덩달아 포근해지네요.
      '-'

      2014.09.30 22:50 신고 [ ADDR : EDIT/ DEL ]
  3. 마지막 사진은 몬가 아련함을 자아내는 것 같습니다.

    가족과의 청산도 여행~ 즐겁고 아름다운 추억이 되셨겠어요.
    어머니, 흰돌님, 여동생 모두 가을 햇살과 함께 참 행복해 보여서 좋아요. :~)

    2014.10.01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그런가요.

      남자 가족 사진만 빼놓고 올려서 서운해하는건 아닌가 싶네요. 뭐 볼일도 없겠지만요ㅋㅋ

      2014.10.02 07:3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