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트 니어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19 조화로운 삶 (6)
책 읽기2010.05.19 12:19

 

 


 

p. 59
 우리는 어느 순간이나, 어느 날이나, 어느 달이나, 어느 해나 잘 쓰고 잘 보냈다. 우리가 할 일을 했고, 그 일을 즐겼다. 충분한 자유 시간을 가졌으며, 그 시간을 누리고 즐겼다. 먹고 살기 위한 노동을 할 때는 비지땀을 흘리며 열심히 일했다. 그러나 결코 죽기 살기로 일하지는 않았다. 그리고 더 많이 일했다고 기뻐하지도 않았다. 가끔 예외가 있기는 하지만 사람에게 노동은 뜻있는 행위이며, 마음에서 우러나서 하는 일이고, 무엇을 건설하는 일이고, 따라서 매우 기쁨을 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p. 162
 버몬트에서 자급 자족하며 우리는 더 나은 길을 찾는 데 힘을 쏟아야 했는데, 그럼으로써 보통 도시인들이 거의 알지 못하는 수없이 많은 재능을 다시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이 재능들 가운데 가장 중용한 것은 밭을 일구고, 양식을 가꾸고 먹을 거리를 장만하는 것과 관련된 재능이었다. 뿐만 아니라 집을 짓고, 여러 가지 시설을 만들고, 집을 고치고, 도구와 장비를 만들고 고치는 일 들은 우리에게 무언가를 만들어 내는 일거리를 가져다 주었다. 그것은 우리에게 단순한 것이 아니라 큰 기쁨이었다. 통나무를 자르고 장작을 패고, 숲에서 나무를 해오는 일을 하면서는 숲은 물론 그것과 관련된 많은 것들에 대해 배울 수 있었다. 이 모든 분야에서 우리는 생각하고, 계획하고 재료와 공구를 모았으며, 우리가 기대하는 결과를 얻으려고 필요한 기술을 익혔다.


p. 185
 우리는 이 일을 겪으면서 협동하는 공동체를 만드는 데 성공하려면 반드시 먼저 정신의 공감대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되새기게 되었다. 목적과 방법에 대해 의견이 같다고 해서 충분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 골짜기에서는 이것조차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공동체가 계속해서 힘을 모아 일해 나갈 수 있으려면 모든 구성원들이 받아들이는 정신의 공감대가 있었야 한다.


p. 201
 우리는 시골에 사는 사람이 자본주의 도시 생활에 대한 대안으로 사회주의 공동체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다. 몇백 년 동안 사람들이 해 온 경험에 아랑곳 없이, 우리 두 사람이 그 되지도 않을 일을 하겠다고 떠맡은 것은 아니었다.
 우리는 얼마 안 되는 사람들만이 이러한 공동체에서 살수 있다는 것을 예전보다 지금 더 강하게 믿는다. 이러한 사람들은 탐욕스럽고 경쟁을 일삼는 자기 중심 사회에 길들여지고, 그 속에서 억압 받으며 살아왔지만, 그 뒤에 남을 생각하며 살려는 의지와 그렇게 살 수 있는 비범한 능력을 갖춘 보기 드문 사람들이다.


p. 208
 우리가 그이들보다 건강에도 좋고 값도 훨씬 덜 드는 음식을 먹는다는 것을 그 사람들도 인정했다. 우리가 자기들보다 훨씬 건강하고, 편안한 옷을 입고 만족스러운 집에서 살고 있으며,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여유를 누린다는 사실도 그 사람들은 알고 있었다. 하지만 그이들 스스로는 이런 생활에 따를 수 없었고, 그렇게 하고 싶어하지도 않았다.


헬렌 니어링, 스코트 니어링

집을 짓고 필요한 걸 만들고 관리하고 먹을 걸 기르는 일이 그렇게 어렵지 만은 않은데다가 보람있고 의미있고 배울 것도 많다고 . . .

어떤 대단한 기계보다도 자연이 더 놀랍다는 생각이 들었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리는 욕망에 중독되어 진실을 알면서도 욕망을 포기하지 못하는 동물이지요. 그래서 자꾸 불행해지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2010.05.19 17: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욕망에 중독되어 욕망을 포기하지 못하는 동물.
      그래서 불행... ㅠㅠ
      왜 알면서도 그렇게 어려워 하는지 이제야 알겠어요. 흑

      2010.05.19 20:55 신고 [ ADDR : EDIT/ DEL ]
  2. 눈이 오고, 바람이 불고, 비가 내리고..
    해가 빛나고 사람이 있고 새가 노래하고 해가지면 귀뚜리가 나타나고..
    내가 눈을 감으면 잠시 사라지는 세상, 다시 눈을 뜨면 그 짧은 찰나 이 세상이 어떻게 변해 있을 지 생각해보면 마음이 무척 설레입니다.

    아무리 정밀한 기계도 그 작은 부분조차 흉내내긴 힘들 것입니다.^^;

    2010.05.19 2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귀뚤귀뚤 귀뚜리.. 귀또리 ^^
      짧은 찰나에 바뀌는 세상. 정말 대단해요! 끊임 없이 변한다는 것이요. 어쩜 이렇게 계속 흐르는 걸까요?
      어떤 정밀한 기계도 따라갈 수 없는 생명의 신비로움.
      문정희 시인은 이런 얘기를 들을 때 마다 목이 메인데요 . .

      2010.05.19 22:14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10.05.20 07:49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선수님! 감사합니다! ^^
      예전에 한 번 읽었었는데,
      요번에 다시 읽어볼까 해요.
      왠지 놓쳤던 부분들을 잡을 수 있을 것 같아요.

      2010.05.22 02:5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