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29 천개의 공감 - 김형경 (17)
책 읽기2012.02.29 10:42



물에 번지는듯 한 저 디자인이 참 마음에 들었다. 마음에 물방울 하나가 퍼지는 듯 :-)




p.42 세상은, 그리고 타인은, 우리가 느끼고 생각하는 그대로 우리를 대접합니다.

p.249
 부정적인 면을 사랑하라고 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남보다 앞서고, 공연히 억울한 사람에게 투정을 부리라는 뜻이 아닙니다. 내면에서 투정 부리는 어린 자아를 "왜 투정을 부리지?" 하고 궁금해하는 성숙한 자아가 돌보아주라는 뜻입니다. 남이 가진 것을 시기하는 자기가 느껴질 때, 그것을 알아차리고 "아, 내가 시기하는 구나, 그래도 괜찮아"라고 지지해주는 겁니다. 내면에서 시기하고 분노하는 마음은 바로 성장기에 상처 입은 어린 자기입니다. 자기를 사랑한다는 뜻은, 이제는 성인이 된 소울 님께서 아직도 내면에서 투정 부리며 돌봐주기를 바라는 어린 자기를 사랑한다는 뜻입니다.

* 성적 관계, 그런 것은 없다 - 자크 라캉
* 자신의 운명을 사랑하라 - 니체
* 희망도 절망도 없이 매일 조금씩 글을 쓴다 - 이삭 데니슨 
: 작가가 인용한 글귀들 중 인상 깊은 것







* * *

욕망은 본질적으로 충족될 수 없다. 이것을 받아들이는 것이 성숙으로 가는 첫 걸음.

좋고/나쁨 으로 나누는 이분법 적인 시각보다 '나쁨'도 이해하고 받아들일 줄 아는 용기.


아… 나쁨에 대한 순응!
그러면 더 이상 나쁨도 나쁨이 아닌거구나


제목이 참 마음에 들어서 집어든 책.
나는 공감력이 한참 떨어진다.
힘들어하는 사람을 보면서 불쌍하다는 생각보다는 '어리석다'는 생각을 먼저 한다.
'자기가 자초한 일'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반면에 부당한 대우를 받는 사람들을 볼때는 무척 마음이 아프다.
이럴때 보면 공감하는 능력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닌데..)
그래서 그런지 타인과 '관계'를 맺는 것도 어렵다.
처음과 끝은 있는데 '가운데'를 뛰어 넘어버린다.

이 책은 한겨레 상담 코너 '형경과 미라에게' 게시판에서 상담한 내용을
정신분석학과 심리학의 관점에서 풀어낸 책이다.
책을 읽으면서 저마다 '아픈 사람들'이란 생각이 들었고
나 역시도 치유해야할 상처가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요즘 '어린시절'에 대해서 관심이 간다.
어릴때 형성된 성격이 평생을 간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인지 '모성'이나 '육아'에 대해서도 관심이 간다.  

이 책을 읽고 이분이 쓴 다른 책들도 읽고싶어서 빌려왔다.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부터.
이거 예~~~전에 읽으려다가 안 읽은 책인데, 이제야 보네! 요거는 소설책이다.

한참 소설만 읽던 시절엔 소설을 읽으면서 내 자신이 많이 위로받는다는 걸 알았는데,
언제부턴가 소설을 멀리 하면서 부터는 나도 보르게 소설을 폄하하고 있었던 것 같다.
소설도 사람 이야기고, 결국은 사랑받고 싶고 사랑하자는 이야기인데.

앗 마무리를 못 짓겠다.

암튼 정신분석학과 심리학은 참 흥미롭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지만 라캉의 책을 직접 읽으면 구토가 나오실지도 몰라요!
    "성관계는 없다"이걸 라캉은 수식으로 쓴답니다...

    2012.02.29 17: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엌 그런가요 ㅋㅋㅋㅋ
      글쓴님은 성관계로 인해서 서로 관계가 생기는 것은 아니라고 하더라구요 ㅋㅋ

      2012.02.29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2. 음. 저자가 어떤 맥락으로 말하는지 잘 모르겠지만..
    라캉의 "성관계는 없다"는 명제는..
    남성도 여성도 모두 여성이다. 라는 주장을 함축하는 말이에요.
    프로이트의 남근선망이라는 여성의 욕망을,
    구조언어학적인 차원으로 대입시켜서, 남성과 여성 모두 남근선망이란 욕망을 가지고 있다고...

    2012.02.29 2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엇 그래요? ㅎㅎ
      저자는 성적인 관계로 인해 친근감이 형성되거나 하는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를 하던데... -.-
      남성도 여성과 같은 욕망을 같는다는 이야기는 처음 들어봐요 ㅎㅎ

      2012.03.01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3. 인정할 줄 아는 사람만큼 성숙된 존재도 없다는 데 공감합니다. ^^*

    2012.02.29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두요! 완전 공감 끄덕끄덕 하면서 읽었어요T.T

      그래두 전 아직 욕망덩어리.. ㅎㅎ

      2012.03.01 10:22 신고 [ ADDR : EDIT/ DEL ]
  4. 투덜되지않는 사람은 발전이 없다.. 라는 말을 어느 예능프로그램에서 들은적이 있는데, 뭔가 내적갈등(?)을 자꾸만 해야할것 같네요.^^;

    2012.02.29 23:19 [ ADDR : EDIT/ DEL : REPLY ]
    • 엇 그런가요?ㅎㅎ
      저도 사실 조금 어려워하는 부분이에요.
      좋고/나쁨에 대한 경계도 어렵고
      '순응'이란 것도 그렇고요. ^^

      2012.03.01 10:24 신고 [ ADDR : EDIT/ DEL ]
  5. 천개의... 이건 좋은데 소설은 정말별로. 두권이나 되어서 꾸역꾸역 죽는줄 알았어요. 또 책은 꼭 끝까지 읽는버릇 ㅠㅠㅠㅠㅠㅠㅠㅠ

    2012.03.01 0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하지만 정아양에게는 좋을수도 있어요.

      2012.03.01 01:34 신고 [ ADDR : EDIT/ DEL ]
    • ㅎㅎㅎㅎㅎ 저도 지금 5장 정도 읽었는데 확 당기지가 않아요ㅎㅎ 전 끝까지 읽는 버릇이 없어서 좀 읽다가 아니다 싶으면 그만 읽으려구요 ㅎㅎㅎㅎㅎㅎㅎ

      2012.03.01 10:25 신고 [ ADDR : EDIT/ DEL ]
  6. 되게 속류적으로 해석을 하네요..
    그런식으로 설명을 한다면, 의도적인 왜곡이라고 봐요.
    조금만 더 부연설명하자면,,
    남근선망이라는 것은, 결핍에 기인한 욕망인데요..
    성관계는 없다라는 말이 지시하는 것은 따라서
    남성과 여성 모두 결핍된 존재라는 거죠.
    나중에 정신분석학적 페미니즘에서 많이 원용되는 이론이죠.

    ps. 사실,, 심리학과 정신분석학을 동일한 선상에 놓는다는 것자체가 넌센스죠. 정신분석학은 심리학과는 달리, 인간의 의식이 아니라 무의식에 대한 학문이에요.
    또, 정신분석학을 토대로, "상담'을 한다는것부터, 라캉이 들으면 분개할 일이죠.

    2012.03.01 13: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앗 그런가요 덜덜
      어쩌면 제가 잘못 이해한것 일지도.. ㅜ

      저자도 상당한 경험과 공부를 하신분인 것 같던데^^
      잘 모르겠어요 ㅋㅋㅋ

      2012.03.01 13:19 신고 [ ADDR : EDIT/ DEL ]
  7. 사진 속의 글에 제가 좋아하는 카뮈의 책이 나오네요. 제가 읽은 제목은 <적지와 왕국>이었지요. 적지를 유배지가 아닌 '적의 땅'이라고 이해하며 오랫동안(젊었을 때는 거의 2년에 한번 정도) 읽었지만, 늘 기억할 수 없는 그의 단편들은 나를 매료시키곤 했습니다. 물론 자신의 유배지와 자신이 왕국이 오버랩된다는 그의 글을 이해하기란 힘들었지만, 까뮈의 매력은 이 한권 속에 응축되어 있었습니다. 김형경씨가 이야기하는 소설은 '요나'일 것입니다. 가난한 예술가가 아니라 겸허한 예술가일 것입니다. 모든 것을 받아들이는... 그래서 가난하기보다, 그의 삶의 깊이를 알 수 없는, 그래서 역설적으로 풍요롭고 자신의 왕국으로 다가가는 그런 화가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2012.03.01 2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워어...
      김형경님의 책을 읽을 것이 아니라 <적지와 왕국>이나 <요나>를 읽어봐야겠는데요 ^^
      그녀의 소설을 폄하하는 것은 아닌데 결국 앞장을 조금 읽다가 덮어버리고 말았어요... 이 책은 참 좋은데.

      겸허한 예술가:) 같은 책을 읽어도 이토록 받아들이는 것이 다르니 역시 직접 보는게 좋겠어요 ㅎㅎ

      2012.03.01 21:50 신고 [ ADDR : EDIT/ DEL ]
  8. 고독과 연대가 정말 한끗(?)차이군요.
    그러고보면 아직은 제 운명을 제가 사랑하진 못 하고 있네요. 언젠간 그럴 날이 오겠죠.ㅎ

    2012.03.01 2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넵 정말 그래요 ^.^
      곰곰이 생각해봐야겠어요..

      자신의 운명을 온전히 받아들이고 이해하는 일이란 쉽지 않을거에요. 그게 가능해지면 자연스레 사랑하게될테고요. 언젠간 그런 날이 올거에요. 꼭!:*)

      2012.03.01 22:4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