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을 가지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25 모성 혁명 - 산드라 스타인그래버 (4)
책 읽기2012.03.25 20:22

Serena Pulitzer Lederer, Gustav Klimt (1862–1918) 



p. 233
 지금의 산부인과 관행에 대한 주된 불평은 의료 행위가 다음 의료 행위의 도입을 필요로 하는 일련의 과정들로 이루어져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마취로 인해 진통이 중단될 정도로 자궁 수축이 느려지기도 하는데, 이럴 경우 다시 수축을 촉진시키기 위해서 자궁 촉진제인 피토신을 임산부의 정맥에 주사한다. 이 과정에서 아기가 너무 과하게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태아 모니터링이 필요하다. 초음파 장치에 묶인 임산부는 진통이 심해져도 통증을 덜어내기 위해 자세를 바꿀 수 없게 된다. 따라서 더 많은 약을 필요로 하게 된다. 등을 대고 누워있게 되면 분만 시 회음부가 찢어질 위험이높고, 아기가 밖으로 쉽게 나오도록 도와주는 중력의 도움을 받을 수 없어, 결국은 질 입구를 넓히고 분만을 서두르기 위해 회음부를 절개하게 된다. 마취로 인해 피토신이 필요하고, 피토신으로 인해 모니터링이 필요하고, 모니터링으로 인해 마취가 필요하고, 마취로 인해 회음부 절개가 필요하다. 이런 주장을 뒷바침하는 상당한 자료가 의학 문헌에 있다.
 다른 문제도 있다. 마취는 태아를 밀어내는 능력을 감소시킬 수 있기 때문에, 경막외 마취는 겸자 분만과 제왕절개의 위험을 높인다. 또한 진통이 길어지게 만들 수 있다. 또한 소변을 눌 수 없게 되어 의료용 튜브를 삽입해야 한다. 초음파의 경우 깊게 간직되어온 믿음에도 불구하고, 태아를 모니터링한다고 해서 결과를 개선시킨다는 확실한 증거도 없다. 또한 정교하게 이루어진 몇몇 연구는 회음부 절개가 회음부가 찢어지는 것을 막기는커녕 도리어 그에 일조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또한 회음부 절개는 소변보는 것을 힘들게 만들고, 골반 기저부 근육을 약화시키고, 성관계 시 불쾌감을 줄 수 있다.


p. 317
 아기가 젖을 더 많이 먹을수록 엄마가 젖을 더 많이 만들어낸다는 것은 수유라는 일상의 기적이다. 젖의 비율과 양을 잴 필요는 없다. 배고픔이 풍부한 음식을 만들어낸다. 여기에는 끝이 없다. 내가 갖고 있는 모든 것을 줌으로써 내가 줄 수 있는 것이 더 많아진다. 가슴은 점점 비워지는 식품 저장소가 아니라 저절로 차는 그릇이다. 모유 수유 안내 책자에서는 이 현상을 공급과 수요의 법칙이라고 불렀다. 나는 이것을 빵과 물고기의 법칙이라 생각하기로 했다. 그대는 기적을 의심하느뇨?

 병을 치료하는 능력은 모유만이 가진 또 다른 신비한 능력이다. 모유를 먹은 아기들은 입원하거나 사망하는 비율이 낮다. 이런 아기들은 호흡기 감염, 내장 감염, 요도관 감염, 중이염, 세균성 뇌수막염에 더 적게 걸린다. 이런 아기들의 경우, 가장 무서운 질병인 유아급사증후군(SIDS,요람사라고도 불리며, 신생아가 호흡 장애를 일으킬 만한 자세로 잠을 자다가 돌연 질식사하는 것으로, 주로 생후 3~5개월 사이에 발생한다-옮긴이 주)이 훨씬 적게 나타난다. 또한 정기적인 면역 과정에 반응해서 더 많은 항체를 생성한다. 이런 경향은 가난한 나라뿐만 아니라 산업화된 잘사는 나라에서도 그대로 나타난다.


p. 321
 여러 조사자들이 모유가 가진 건강 증진 효과를 경제적 용어로 표현하고자 했다. 그중 하나를 예로 들면 생후1년 동안 모유를 먹여서 호흡기 질병, 귀 감염, 내장 질병에 걸릴 확률이 감소되는 것만 쳐도 아기 한 명당 331~475달러의 의료비가 절감된다(여기에 더해 분유 대신 젖을 먹임으로써 연 평균 1,000달러의 분유 값이 절약된다. 경제학 세계에서 모유는 공짜 점심과도 같다). 물론 이 계산에는 당뇨병, 알레르기, 천식, 비만, 류마티스성 관절염, 림프종, 백혈병, 대장염, 크론씨 병, 유방암, 난소암 등의 위험 감소로 절약되는 금액은 포함되지 않았다.


p. 369
 이전에 젖을 먹인 총 기간도 젖에 들어있는 POP 농도를 결정하는 데 영향을 준다. 더 오래 젖을 먹일수록 체지방에 들어있는 화학적 오염물이 더 많이 없어질 것이고, 따라서 젖이 더 깨끗할 것이다. 6개월 동안 젖을 먹이고 나면 젖에 들어있는 유기 염소 화합물의 농도가 처음보다 20퍼센트 낮아진다. 18개월이 되면 처음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다. 3년 동안 쌍둥이에게 젖을 먹인 미국 엄마의 젖을 관찰하였더니, 젖을 뗄 때쯤 엄마 자신의 몸에 남아있는 다이옥신의 부하량이 69퍼센트로 낮아졌다. 달리 말하면 젖을 먹이는 동안 엄마가 자신이 평생 축적한 다이옥신의 3분의 1을 자신의 두 아이들에게 나눠줬다는 이야기다.

(...)

 수유기간 동안 엄마의 식사는 젖에 들어있는 오염물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때까지의 식습관은 상당히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오랜 기간 동안 생선과 해산물을 먹은 여서의 오염이 가장 높고, 고기를 먹은 엄마들은 다소 낮고, 오랜 기간 동안 채식을 한 엄마들의 경우는 더 낮다. 간단히 말하면 먹이 사슬에서 더 높은 위치의 생물을 먹을수록 젖에 들어있는 오염물이 더 많다.


p.390
 젖먹이는 엄마들은 독성 오염을 근원부터 막기 위해 지난 60년 동안 노력해온 전 세계 수많은 이름 없는 시민들에게 큰 빚을 지고 있는 셈이다. 여기에는 공인 변호사, 공중보건 연구가, 기자, 의사, 민선 관료, 과학자, 환경 정책 입안자, 환경공하자, 유기농 재배 농부 등이 포함된다. 또한 시민들을 조직하고 계몽하고 편지를 보내고, 기사를 발표하고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소송을 제기하고 청원서에 서명하고, 이웃들에게 얘기하고, 거리에서 행진하고 시위를 벌이고, 독성 화합물에 대한 대중적 인식을 높여준 평범한 보통 사람들도 포함된다. 이들의 노력 덕택에 아기들에게 먹이는 젖이 오늘날 더 순수해진 것이다.




/
<당신을 살리는 기적의 자연치유-이태근>에서 언급됐을 때부터 읽고 싶었던 책인데 드디어 읽었다. 
생태학자의 관점에서 본 임신과 출산 그리고 모유수유에 관한 이야기이다.
제목의 느낌과는 조금 다르게(?) 환경호르몬에 관한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원제는 'Having Faith'로 '믿음을 가지고'란 의미가 되는데 공교롭게도 저자의 첫 번째 아기 이름 역시 페이스다. 내 생각엔 '페이스를 갖고'라는 의미도 노린 것 같다. :3

 의사의 권유에 따라 결막염이 걸린 아기의 눈에 젖을 넣어주었더니 나았다는 얘기는 정말 신기하다! 시간에 따라 젖에 들어있는 영양소의 균형도 달라진다는 것도! 아기의 성장을 촉진시키고 약한 면역력을 보호해주는 성분이 들어있다는 것도 놀랍다. 그러나 모유수유는 다이옥신 등 유기 오염물과 환경 호르몬등도 아기의 입으로 들어가게 한다. 

모유수유에는 장점이 많은 만큼 단점도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유수유가 더 낫다고 말하는 저자의 의견에 나도 동의 한다. 농약으로 키운 사과라도 껍질을 까서 먹는 것보다 껍질째 먹는 게 나은 거랑 비슷하다. 오염됐지만 거기에는 치유성분도 함께 들어있기 때문에 먹지 않는 것 보단 먹는게 나은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서 그치지 말아야 한다. 어떻게 하면 더 나은 환경을 아기에게 제공해 줄 수 있는지를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해야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아기는 건강할 권리를 박탈당한다.

지구가 이렇게 오염되어있다는 건 정말 울고 싶은 일이다. 우리는 여기에서 한 발자국도 벗어날 수 없다. 나와 아무 상관 없어 보이는 일들은 결코 아무 상관 없는 일이 아니다.  


저자의 홈페이지☞ http://steingraber.com/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우.. 첫 글은 무섭군요. ㅜㅠ;;;

    환경오염으로 인해 최고의 '안전식'인 모유조차 위험성이 생겨났군요.
    안타깝습니다.

    가끔 아내가 임신했거나 갓 아이를 낳았을 때 처자를 위한다구 밖에 나가 담배를 피우시는 분들을 볼 때마다 안타깝더군요. 벌써 머리카락, 피부, 옷등에 담배 입자가 묻어있기에 집안에 들어오면 아내와 아이들에게 치명적인데.. ㅡㅡ;

    2012.03.25 22: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ㄷㄷㄷ ㅜㅜㅜㅜ
      예전에 단기알바하면서 아주머니들과 절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는데(전 듣기만 했지만요 ㅋㅋ) 뭔가 당연한 일처럼 느껴졌어요.ㅜㅜㅜㅜㅜㅜㅜㅜ

      이제 이세상에 오염되지 않은 건 없어요... ㅜㅠㅋㅋ

      아아아... 맞아요. 저도 어릴적에 담배연기 꽤나 마셨을거에요. 그것도 아빠 바로 옆에서요 ㅋㅋㅋㅋ ㅜㅜ 그땐 익숙해서 담배연기가 괴롭다는 생각도 안들었답니다.. 지금은 엄청 싫지만요 ㅎ

      2012.03.26 08:32 신고 [ ADDR : EDIT/ DEL ]
  2. 음.... 저도 위험한 면도 있지만, 그래도 아직은 모유가 쵝오라고 생각해욤~ㅎ
    헌데 전 분유먹고 자랐다는...ㅠ
    그래서 어렸을 때 잔병치레가 많았나봐요...ㅠ

    2012.03.26 1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이 책을 읽기 전에는 몰랐는데 모유가 그냥 단순하게 떠오르는 흰 우유같은게 아니더라고요. 정제되지 않은, 아기에게 꼭 필요한, 살아있는 물이었어요. ㅋㅋ 신기해요!
      모유가 백퍼센트 건강을 보장한다고 할 수는 없지만, 확실히 병이 날 확률을 줄여주는 듯 해요. 전 모유를 먹었는데도 알레르기는 있어요 ㅋㅋㅋ ㅠ ㅋ

      2012.03.26 21:0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