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사 앗사리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24 사막별 여행자, 무사 앗사리드 (11)
책 읽기2010.05.24 22:00



p.69
 "그래도 사막을 경계하라고 네게 일러 주길 잘했지."
 프랑스에서, 나는 이 가르침을 가슴에 새겨 두고 있다. 주의를 기울이면 내게 나타나는 것을 놓치지 않을 수 있다. 이따금 나는 기차표를 사서 미지의 목적지로 향한다. 아무것도 정해 둔 바가 없으니 아마도 목적지에 이르기 전에 멈춰 설 것이다. 목적지가 아닌 곳에서도 언제나 사람들과 마주치게 된다. 나는 여행자를 이끄는 천사인 우연의 안내에 나 자신을 내맡긴다.


p. 78
 내 꿈은 거대하다. 그 꿈은 '어린 왕자'의 신비로운 별에서 태어났기 때문이다. 다른 곳에 대한 내 믿음과 상상을 풍부하게 만들어준 것은 바로 <어린 왕자>이다. 첫 페이지는 내 희망을 넘어서서 나를 감동시켰다.

 레옹 베르트에게
 이 책을 어른에게 바치는 걸 아이들이 용서해 주기 바란다. 한 가지 변명을 하자면,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내 친구가 어른이기 때문이다. 또 다른 변명을 하자면, 그 친구는 모든 걸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린아이들을 위한 책까지도. 세 번째 변명을 하자면, 그는 프랑스에서 배고프고 추운 삶을 살고 있다는 것이다. 그에게는 위로가 필요하다. 이런 모든 변명으로도 충분치 않다면, 나는 이 책을 그의 어린 시절에 바치고 싶다. 어른들도 모두 처음에는 아이였다(그것을 기억하는 사람은 거의 없지만).
 그래서 나는 '바치는 말'을 이렇게 바로잡는다.
 '어린 시절의 레옹 베르트에게.'

 이 첫 줄에서부터 생텍쥐페리는 친구가 되었다. 그가 말을 걸어 준 것은 아직 어린 나였다. 그때 나는 깨달았다. 그 몇 년 동안 나도 모르는 사이에 그를 알아보았음을.


p. 87
 많은 이들이 내 동생이 선택한 인생을 놓고 의아해한다. 하지만 그 이유는 간단하다. 바마코에서 동생은 정보처리사였으나 그 삶은 그에게 맞지 않았다. 바마코 사회에서 그는 쉬이 대치될 수 있는 졸개에 불과했던 것이다. 하지만 우리 투아레그족에게는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존재였다. 그는 자신의 공동체 안에서 하나의 실체다. 그에겐 자기 자리가 있고, 그자신 그대로 인정받는다. 그에게는 민족의 정기를 양식으로 삼는 삶이 필요했다.


p. 145
 내게 삶의 교훈을 준 스승을 들라 하면, 어머니와, 외할아버지, 그리고 사막을 말하겠다. 인생에서 필요한 거의 모든 것들을 그들에게서 배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막은 위대한 스승이다. 사막뿐만이 아니라 자연이 곧 위대한 스승이다. 사막에서 살며 나는 인내하는 법과 사랑을 배웠다. 신에 대한 믿음도 그 안에서 키워 나갔다. 그러나 사막이 가르쳐 주는 것들을 이해하려면 귀가 아닌 마음으로 들어야 한다. 사막은 무無, 침묵, 영혼의 깊이를 배울 수 있는 좋은 스승이다. 사막에서라면 사람들은 누구든 자신의 영혼을 들여다볼 수 있을 것이다.


p. 164
 나이 듦 속에서 지혜의 샘을 발견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 고장에서 '나이 들다'라는 말은 성스럽다는 뜻에 가깝다. 나이 듦이란 젊음을 만드는 것이기에 아름답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시간에 맞춰 성장할 줄을 모른다. 오히려 시간을 잡아 두려고 한다. 하지만 나이 듦은 무척이나 아름다운 것이다…. 사람을 말해주는 삶의 이야기이므로.

 

 

 

무사는 책 한권으로 꿈을 꿨다.

생텍쥐 페리에게 어린왕자의 형제들이 있다는 걸 알려주려고.

단지 그 이유만으로 ..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옛날 일본 NHK에서 방영했던 <실크로드>라는 작품을 보면 Caravansary라는 곡이 나와요. 우리나라에는 "대상의 행렬"이라고 알려졌는데 원뜻은 "사막을 건너던 대상들이 머물던 숙소"라는 뜻이더군요.
    Richard Page라는 가수가 노래부르기도 했는데 재미있는 것은 제가 이 노래 제목을 모르고 맨처음 이 노래를 들었을 때 문득 사막의 끝없는 모래를 넘어가던 상인들의 행렬이 생각나더라구요. 물론 영어가사를 전혀 모를때.. ^^;;;
    그러다 이 노래 제목을 알고나서는 깜짝 놀랐던 기억이..ㅎㅎ

    http://kr.blog.yahoo.com/hanon8503/12067
    시간 있으실 때 한번 들어보세요.^^

    2010.05.25 0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오..
      마가진님 곡 찾아서 듣고 있어요 +_+
      노래의 느낌만으로 연상되는 이미지가 딱! 들어 맞다니. 정말 신기해요^^
      실크로드라는 작품도 재미있겠어요..

      언제나 감사합니다! @_@

      2010.05.25 21:51 신고 [ ADDR : EDIT/ DEL ]
  2. 무사 앗사리드는 누구지요?
    어린왕자는 참 대단한 책인 것 같아요.

    2010.05.25 17: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프리카의 사하라사막의 투아레그라는 부족이랍니다. 소수 유목민이에요. 어릴적에 어린왕자라는 책을 선물받고는 그 책의 내용을 알고 싶어 글을 공부하고, 프랑스를 동경하게 돼요. 어린왕자 뒷쪽에 보면 생택쥐페리가 어린왕자를 보게 되면 편지를 부탁한다는 내용이 있는데요. 그걸본 무사가 생텍쥐 페리를 찾아가야겠다고 마음 먹게 돼요. 투아레그족이 어린왕자의 형제라고 생각했거든요. .... 뭉클. 생텍쥐 페리는 이~미 오래 전에 죽어버렸는데 말이에요..

      2010.05.25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 비행기 추락사고라고 믿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는 별에 불시착했을 것 같아요.

      아마 우리가 생각하는 사막은 사하라 사막이겠지요? 모래로 된 사막.

      베드윈 족은 왜 사막에서 살아가는 것일까요?

      지구별 여행자에는 그 답이 나오나요?

      2010.05.26 16:11 신고 [ ADDR : EDIT/ DEL ]
    • 저도요. 그렇게 믿고 싶지는 않아요. 어린왕자 처럼 그랬겠지요?

      네 그런 것 같아요. ㅎㅎ

      음....
      민족에 대한 자긍심이 대단해요.
      그래서 그 뿌리를 잊지 않으려 대단히 노력하구요.
      아마도 '가슴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라 그러지 않나 싶어요.
      지구별 여행자를 읽고 난 제 생각이에요^^
      흐흣..

      2010.05.26 18:11 신고 [ ADDR : EDIT/ DEL ]
  3. 지구별여행자를 참 재미있게보았는데 ㅎㅎ
    악 프로필사진이 귀여워지셨는데요 ㅎㅎ
    안경은 원시인가요?

    2010.05.25 18: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저두요. 재미있게 읽었어요.
      헤헤 감사합니다 ><
      네 원시에요. 이 안경을 벗어 던지고 싶어서 시력 회복을 한답시고 몇 일씩 안경을 안 쓰고 노력도 해보았지만, 헛수고였어요. 킁 ㅠㅠ 아마 원인은 마음가짐과 노력의 부족인 듯 싶어요.

      2010.05.25 22:12 신고 [ ADDR : EDIT/ DEL ]
    • 앗!
      원시가 아니라 근시에요! ^^:;
      헷갈렸어요 ㅎㅎ

      2010.05.26 19:27 신고 [ ADDR : EDIT/ DEL ]
  4. 봄눈별

    흰돌고래님 덕에 그 때의 감동이 다시 느껴지는 것 같아요.
    책의 힘은 신기하고 위대한 것 같아요.
    같은 마음을 느낀다는 것.
    제가 좋아하는 구절들이 여기 모두 모여 있군요.
    행복한 일입니다.
    저도 곧 <조화로운 삶>이나 <아름다운 삶, 사랑 그리고 마무리>를
    읽어야겠어요. ^.^

    2010.05.26 11:56 [ ADDR : EDIT/ DEL : REPLY ]
    • 헤헤 :) 정말요. 같은 책을 읽어도 감동을 받는 부분은 모두가 다르다는 사실에 좀 섬섭(?) 하기도 했어요. 당연한 건데 말이에요 ㅋㅋ 그런데 봄눈별님과 저는 코드가 비슷한가보죠? ㅎ_ㅎ
      저는 조화로운 삶2인 '조화로운 삶의 지속'을 빌렸어요. 이거는 다른 지방으로 이사가서 또 그곳에서의 생활을 기록한 책이래요. 빌린지가 꽤 되었는데 다른 책에 빠져서 미뤄두고 있어요. ㅎㅎ

      좋은 책 추천 감사드립니다!

      2010.05.26 18:0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