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06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 무라카미 하루키 (7)
책 읽기2013.07.06 14:11

11月18日 國境之南
11月18日 國境之南 by bambicrow 저작자 표시비영리


p.126
 나 자신에 관해 말한다면, 나는 소설 쓰기의 많은 것을 매일 아침 길 위를 달리면서 배워왔다. 자연스럽게, 육체적으로, 그리고 실무적으로. 얼마만큼, 어디까지 나 자신을 엄격하게 몰아붙이면 좋을 것인가? 얼마만큼의 휴양이 정당하고 어디서부터가 지나친 휴식이 되는가? 어디까지가 타당한 일관성이고 어디서 부터가 편협함이 되는가? 얼마만큼 외부의 풍경을 의식하지 않으면 안 되고, 얼마만큼 내부에 깊이 집중하면 좋은가? 얼마만큼 자신의 능력을 확신하고, 얼마만큼 자신을 의심하면 좋은가?

p.145
 그에 비하면 나는, 내 자랑을 하는 건 아니지만, 지는 일에 길들여져 있다. 세상에는 내 능력으로 감당할 수 없는 일이 산만큼 있고, 아무리 해도 이길 수 없는 상대가 산더미처럼 있다. 그러나 아마도 그녀들은 아직 그런 아픔을 알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당연한 일이지만 그런 것을 지금부터 굳이 알 필요도 없을 것이다. 그녀들의 유유히 흔들리는 자랑스러운 포니테일과 호리호리한 호전적인 다리를 쳐다보면서 나는 하릴없이 그런 생각을 한다. 그리고 페이스를 지키면서 느긋하게 강변도로를 달린다.

p.177
 나는 나이면서, 내가 아니다. 그런 느낌이 들었다. 그것은 매우 고요하고 고즈넉한 심정이었다. 의식 같은 것은 그처럼 별로 대단한 건 아닌 것이다. 그렇게 생각했다. 물론 나는 소설가이기 때문에, 일을 하는 데 있어 의식이라는 것은 무척 중요한 존재로 다가온다. 의식이 없는 곳에 주체적인 이야기는 태어나지 않는다. 그런데도 이렇게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의식 같은 건 특별히 대단한 것은 아닌 것이다, 라고. 


/
노트북이 고장나는 바람에 컴퓨터를 이용한 작업이 더뎌진다.
지금 쓰고 있는 컴도 그다지 멀쩡한 상태는 못되고.
한심스럽지만 달리기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된 남자친구는 고작 한번 하고서 그렇게 호들갑이였냐고 한다.
ㅋㅋ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리기~ 힘들지만 뛰고 난 다음 느껴지는 상쾌함이 좋은거 같아요^^
    홧팅!!

    2013.07.06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두 번 뛰고 멈춘 저에게 이리 큰 자부심을 주시다니!! 감솨~~~

    2013.07.07 22: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나는 나이면서 내가 아니라는 말이 자꾸 곱씹게 되는데요.
    내안에 내가 너무 많은 걸까요.ㅋㅋ

    2013.07.12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저도 체험해 보지 않은 일이라(?) 명확히 이해하지는 못하겠지만,
      어쨌든 아톱님이나 저나 저 말이 와닿는거라면 분명 안에 있는 것일 거에요. ㅎㅎ

      2013.07.28 09:4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