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경 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1.04 금강경 이야기 下 - 법륜 스님 (9)
  2. 2011.11.09 금강경 이야기 上 - 법륜스님 (8)
책 읽기2012.01.04 21:32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中




p.259
 이 편도 아니며, 저 편도 아니라는 부처님의 말씀을 결국은 아무 것도 아니라는 것으로 받아들여 괜히 허무적인 관념에 젖어들거나, 혹은 이 편이 아니라고 하면 저 편으로 기울고, 다시 저 편도 아니라면 스스로 이 편으로 다시 기울어 버린다. 바로 이 점이 불교를 어렵게 생각하게 하며, 조금 이해를 했더라도 대개가 엉뚱하게 이해하고 있는 이유가 된다 하겠다.
 그것은 '무엇'이라 고정할 수 없다는 의미이며, 또 놓여진 상호아과 인연을 떠나서는 그 특성 또한 '무엇'이라 설명할 수 없는 것이기에 다만 '이름한다'고 말하게 되는 것이다. 이 도리는 스스로의 공부 끝에 마음의 눈이 열리지 않고는 단지 이론적인 학습과 생각의 반복만으로는 결코 얻어지지 않는다.





더딘 걸음,
느릿느릿 한 걸음 씩.
부처님 말씀을 읽는데는 속도가 안난다 ㅠ_ㅠ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2.01.04 23:24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
      첫번째는 순종 혹은 복종을
      두번째는 자율성과 주체성을 중요시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럴까요? ㅎㅎ 시간을 내서 많이 고민을 해보고 생각해야하는데 제가 게으름을 피워서 더 진전이 없나봐요.

      넹.히히

      2012.01.05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2.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를 다시 한번 보고 싶네요. 그 엉뚱한 사랑놀음이 이제는 기억나지 않습니다.

    불경이 쉬운 것이 하나도 없는데, 금강경 전문은 無없이 無를 사유하기 때문에 더 싱겁고 더 어려운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전에 이런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강산무진이라는 소설집 속의 <뼈>라는 단편에서 김훈은, 화자의 입을 빌어 밥 때가 되자 밥을 먹고, 밥을 다 먹고 나서 설거지를 하고, 더러워진 발을 씻는 일은 현묘하지도 장엄하지도 않다. 그것은 일상의 반복일 뿐이다. 도올 김용옥은 『금강경강해』(통나무, 1999)에서 이 대목을 해설하면서 금강경이 부처와 그 무리들의 평범하고도 일상적인 하루의 일과 속에서 말하여지고 알아들어졌다는 사실에 감격하고 있었다. 나는 도올의 글을 읽으면서 그처럼 상례적인 일상의 구체성에 감격하는 그의 놀라운 놀라움이 놀라웠다.(강산무진 132쪽) 라고 쓰고 있다.

    2012.01.05 1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최근에 다시 생각이 나서 오랜만에 봤는데,
      좋았어요-:)

      정말 그래요. 無없는 無에 대한 사유 ㅠ.ㅠ

      이 글을 읽고 나니 도올 선생이 어떤 분인지 더 궁금해지네요. 저도 놀라워하고 감격하고 싶어요. 힉..

      2012.01.05 20:19 신고 [ ADDR : EDIT/ DEL ]
    • 저는 오히려 김훈씨에게 한표입니다. 금강경 처음에 탁발을 하러 나갔다 오셔서 부처님의 자리에 앉는다는 그 지리한 이야기에 놀라는 김용옥씨에게 저 또한 놀랐습니다.

      2012.01.05 21:34 신고 [ ADDR : EDIT/ DEL ]
  3. 천천히 가는것도 나쁘진 않은 것 같아요~~
    한 걸음 한 걸음 뚜벅뚜벅~~^^

    2012.01.05 1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이제 법륜스님이 풀어쓰신 반야심경을 읽어야 하는데, 지금 다른 책에 눈이 돌아가 있어요 ㅋㅋ
      이것도 다 부처님께 가는 길이겠죠? 헤헤

      2012.01.05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4. 조제 보고 싶네요... 그렇게나 강하고 아름다운 여자라니!!!!
    니 남자친구는 니 다리 때문에 불쌍해서 너를 만나주는 거야, 라고 하는 여자에게..
    그에게 사랑받고 싶으면 너도 다리를 잘라. 라고 말하던 당돌한 조제...
    그립네요..

    2012.01.05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생각나요!
      조제가 그렇게 말하던 장면!
      예전에 봤을때는 조제가 예쁘다기보다는
      왠지 목소리도 '징징'거리는 것 같고 해서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요번에 봤을때는 '정말 예쁘다'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2012.01.06 09:49 신고 [ ADDR : EDIT/ DEL ]

책 읽기2011.11.09 19:44



윤옥희,연,50x60xm,순지 혼합재료

 

 

 

p. 58

금강경이 전하는 멧시지는 참으로 대단한 것이다. 진정한 삶의 기쁨에 대해서, 참으로 마음에 걸림이 없고 하늘이 무너져도 두려움없이 살아갈 수 있는 당당한 길에 대해서 소상하게 설명하고 있는 가르침이 바로 금강경이다.

 

p.141

빚갚을 때의 마음처럼 본래 내 것이 아님을 내면에서 굳게 믿을 때만이 무주상보시를 할 수 있는 것이다. 고마운 마음으로 베푸는 것이 무주상보시이다. 나의 보시를 받아주어 상대에게 고개숙이며 감사해 하는 것이 무주상보시의 전형이라 할 수 있다.

 형식을 무주상보시로 한다해도 그 보시에 '내 것'이라는 내 마음의 레벨이 붙어있는 한, 마치 몸에 그림자가 따르듯 보상심리가 스며든다.

 

p. 148

 '내 아들'이라 그토록 원망과 미움으로 점철된 마음이 씻은 듯 사라지고 먹여주고 입혀주며, 용돈까지 주어 온 자식에게 참으로 고마움이 밀려오더란다. 세상에 어느 사람이 길가는 낯선 사람에게 이토록 고맙게 해줄 수 있단 말인가?

 

p. 163

 내 스스로가 바로 내 인생의 주인임을 일깨워준 스승이기에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경배한다는 것과, 스승에게 의지하고 종속되어 자기주체를 하루속히 찾지않는 것과는 전혀 다른 것이다.

 

p. 221

 중도란 어디서고 적용되는 고정된 방향이 아니라는 것일 뿐 각 지점에 서기만 하면 정확한 방향이 나오는 것이 중도이다.

 

p.300

 어떤 상이 존재하는 이유는 사실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일과 자신이 하고싶은 일과의 사이에 간극이 존재하기 때문임을 알아야 한다.

 

* 금강경 사구게

'범소유상 개시허망 약견제상비상 즉견여래'

'응무소주 행어보시 응무소주 이생기심 무주상보시 무색무성 향미촉법보시'

'아상, 인상, 중생상, 수자상의 타파'

 

p.310

 내 것이 없다는 도리가 터지면 그것이 곧 보시바라밀의 시작이요, 내가 옳다는 생각이 없으면 곧 인욕바라밀의 문이 열리는 것이다. 또 올바르게 사는 일이 당연한 일이라는 확신이 열리면 그것이 곧 지계바라밀이 되는 도리, 그래서 그 복이 한량없다고 한다.

 

p. 394

 도저히 안될 것 같은 일도 수행을 꾸준히 해나가면 조금씩 개선되가는 법이다. 수행의 힘이란 대단한 것이다. 그것은 정신력의 집중이 엄청난 에너지를 발휘시키기 때문이다. 따라서 죽을 각오로 덤비면 반드시 사는 길이 열리는 법이다. 이 힘이란 것이 측정할 수 없을 만큼 큰 것이어서 정진을 하게 되면 온갖 액난을 다 피해갈 수도 있으며, 여러분의 운명까지 바뀌게 되는 것이다.

 

 

 

 

 

자꾸자꾸 반복해서 읽어봐야 할 책:) 쉬운것 같으면서도 어렵다.

스님께선 어려운 경전을 예도 들어가면서 이해하기 쉽게 들려주신다. 

억울해 하지 말라는 말씀을 읽으면서 어제 고작 그것 가지고 화를 냈던 내가 부끄러워졌다(...)
* 참고로 오늘 필기시험 봐서 91점으로 합격~^^ 이럴걸 괜히 화를 내가지구.. ☞☜ 

 

종교란 보다 나은 삶을 위해, 진정으로 가치있고 질 높은 삶을 위해 필요한 것.

그것이 아니라면 필요치 않다.

 

아집과 아상 버리기!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림의 질감이 참 독특하네요.

    무주상보시. 요즘 익명으로, 또 음지에서 남을 위해 힘쓰시는 모든 분들이 행하시는 것이 모두 가장 큰 무주상보시인 것 같습니다.

    P163의 글은 불교를 잘 설명한 글인 것 같습니다. 께닮음을 얻고 가르침을 주시는 스승(부처)를 경배하지만, 깨닮음의 길에서는 부처조차 죽이라고 일갈하던 임제큰선사의 말씀이 생각나네요.^^

    예전에 데이지봉봉님께서 법륜스님의 책들을 선물해 주셔서 잘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정말 아무리 어려운 것도 큰생각을 한 번 돌려 마음을 먹으면 뚫고 나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1.11.09 2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판화 같기도 하고 말이에요 ^^

      음 맞아요:)

      맞아요 금강경에도 그런 글귀가 있었어요. 부처마저 버려야 한다는...

      저도 실은 데이지봉봉님이 추천해주신 책으로 골랐답니다. ^^ 어려운 일도 큰 생각 한 번 돌려서, 화이팅! ^^*

      2011.11.10 13:11 신고 [ ADDR : EDIT/ DEL ]
  2. 불경이 어려운 것은 금강경을 아무리 읽어봐도 아무런 메시지를 찾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법구경을 읽어도, 대승기신론을 읽어도, 유마경을 읽어도 무엇을 읽었는지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늘 금강경을 읽고 대단하다고 좋다고 찬사를 하는 분들이 늘 부럽습니다.

    2011.11.10 15: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아 그렇군요.
      자꾸자꾸 읽어봐야 겠어요. ^^
      금강경이 좋다고 찬사하시는 분, 하니 봉봉님이 떠올라요. ㅎㅎㅎ

      2011.11.10 16:11 신고 [ ADDR : EDIT/ DEL ]
  3. 아~ 이 책... 사려고 찜해두었는데..ㅎ
    흰돌고래님 읽고 계시는군요....

    필기시험 합격!! 축하드려욧^^

    2011.11.11 05: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법륜스님 금강경. 가장 현실적이고, 도망치지 않는 금강경 책이라 생각합니다. 너무 쉽고 일상적 언어로 쓰여있죠? 또. 법륜스님, 제가 참 존경하는 스승입니다. :)

    2011.11.28 22: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0^
      봉봉님 무척 오랜만이에요! 정말정말 반가워요 *

      네 아주 쉽게 일상적인 언어로 설명해주시는데,
      그래도 어려운 금강경이에요. T.T 잘 가르쳐 주셨으니 잘 소화시키는 건 오로지 제 몫이에요.
      법륜스님 책 한 번 보면 팬이 될 것 같아요. 저도 그렇고요. 히히

      2011.11.29 18:3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