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순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07 밥상이 썩었다 당신의 몸이 썩고 있다 (19)
책 읽기2010.04.07 22:59


/

 벌레에 물렸을 때는 다섯 가지 이상의 풀을 찧어 바르면 낫는다. 한약도 한 가지씩 따로 먹으면 의미가 없고, 30가지 이상 섞어 먹어야 중화와 상생 작용이 일어나 약의 효과가 나타난다.

 

: 약 마저도 중화와 상생 작용이라니. 신기하고 재미있다.ㅎㅎ

 

/

 앞으로 어떤 세상, 어떤 문화가 오고 또 바뀔지라도 자연의 방법만큼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굳은 확신이 넘쳤다.

 

: 이것이 내가 지켜야 할 것.

 

/

 환자들도 그렇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나같이 남들이 자기 입장에서 자기를 알아주길 원하고 이해해 주길 바란다. 사랑하는 사람들이나 친구, 가까운 이웃들, 부모 형제들도 그것은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실상 이것은 지나친 욕심이다. 남이 알아주고, 남이 이해해 주길 원하기에 앞서 모든 것은 스스로 해결해야 하며, 늘 홀로 설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춰야 한다. 환자들은 이것을 빨리 깨달아야 하며 자신의 입장을 몰라준다고 해서 조금도 서운하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나는 몸이 아픈 것도 하나의 도(道)라고 생각한다. 아프지 않으면 사람도, 미물도 그 어떤 것도 성숙할 수가 없다. 아픔을 이긴 사람만이 자기의 세계가 커지고 스케일도 커지며 세상을 바라보는 눈도 달라지게 된다.

 

: 오늘 나에게 꼭 필요했던 문구. 스스로 선다는 것은 외로운 것이 아니라 더 강해지고 더 사랑하게 되는 일일 터..

 

/

 요즘 너도 나도 웰빙(Wellbeing), 웰빙 하는데 이 웰빙이라는 게 뭔가. 고급 아파트에 사련서 골프나 치러나 다니고 하는 것이 웰빙이 아니다. 사람은 죽을 때 잘 죽어야 한다. 행복하게 죽는 것이 웰빙이라는 얘기이다. 잘 먹고 잘 살다가 나중에 병이 들어 고통스럽게 죽는다면 웰빙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나는 이런 사람들을 너무도 무수히 보아왔다. 부귀, 명예, 권세 모두 다 소용없다. 이것은 포장된 웰빙일 뿐 진정한 의미의 웰빙은 아니다. 사람은 잘 죽는 법을 배워야 한다. 죽을 때 아무런 고통 없이 행복하고 편안하게 잘 죽는 것이 진짜 웰빙이다. 웰빙의 귀착은 결국 몸이기 때문이다.

 

: 잘 죽고 싶다.

 

 

 

강순남

 

웃으시는 모습이 보는 사람마저 기분 좋게 만들어 주신다. 저렇게 웃을 줄 아는 사람들이 참 좋다.

나도 강순남씨 처럼 나만의 소명을 알고 그렇게 살아가고 싶다. 올해는 나의 길을 조금 더 뚜렷하게 하고 실천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

 

살아 있는 것들은 정말 신기하다. 호흡, 그리고 조화. 비워내는 것. 이를 잘 꿰뚫고 있었던 우리 조상님들의 지혜를 본받고 싶다.

효재 + 타샤에 이제 + 순남이다. 흐흐.

내가 아는 좋은 것들을 내가 온전히 익혀서 나누고 싶다.

아이..  이 책을 모두 다 한 번 쯤은 읽어봤으면 하는 바람.

어려운 책 뿐만 아니라 이렇게 술술 넘어가는 책도 배울것이 참 많다. 장독대, 여기 한번 꼭 가봐야지. 꼭꼭꼭.

 

+)

 

소금 많이 드세요. 죽염으루.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