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ele Bloch bauer II'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05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 - 노희경 (2)
책 읽기2011.05.05 20:10


2011.03.03 15:52
 




Gustav Klimt, 
Adele Bloch bauer II, 1912




pp. 49-50
 

 일을 하는 관계에서 설레임을 오래 유지시키려면

 권력의 관계가 없다는 걸 깨달아야 한다.

 서로가 서로에게 강자이거나 약자가 아닌,

 오직 함께 일을 해나가는 동료임을 알 때,

 설레임은 지속될 수 있다.

 

 그리고 때론 설레임이 무너지고,

 두려움으로 변질되는 것조차

 과정임을 아는 것도 중요한 일이다.

 

 

pp. 63-64 
 

 그런데, 한참을 아버지와 나, 그리고 향이가 수저질을 하는데도 어머니는 도통 가만히만 계셨다. 음식이 마음에 안 드시나 싶었다. 다른 걸 시켜 드릴까 싶었다. 상차림이 민망해 어머니 얼굴을 못 보고, 나는 그리만 생각했었다. 그러다 용기를 내어 어머니 얼굴을 봤는데, 그 눈을 봤는데 눈물이 그렁해 울고 계셨다. 눈물이 날 만큼 좋으셨던 것이다.

 

 '내가 언제 이런 사랑 받아나 봤겠니.'

 

 내 어머니는 그렇게 싸구려 효도에도 감동하는 그런 분이었다. 나는 지금도 그때 일을 두고두고 못 잊는다. 내 얼마나 그녀 알기를 소홀히 했던가.

 

 

p. 93
 

 드라마는 대중이 아닌 소수의(낮은 시청률 10퍼센트만 계산해도 4백만인데, 그걸 소수로 볼 수 있을지는 의문이지만) 것일 수도 있고, 재미의 시간이 아닌 고민의 시간일 수도 있으며, 일회성이 아닌 영원성을 지닐 수도 있다.

 

 

 

*

 

작가님, 이거 책 한권 분량이라고 하기엔 너무해요. 너무 짧다고요.

나는 노희경 작가가 쓴 소설을 읽고싶다. 그치만 드라마작가니까 그건 안되겠지.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난의 경험도 성공의 경험만큼 중요하다고 생각되요! 정말!!

    아.. 저 또한 어머니께 뭔가를 해드리고 싶은데.. 그 분은 많은 것을 바라지 않으시는 걸 알지만.. 여러가지가 자꾸 발목을 붙드네요.. 그렇게 변명을 하게 되네요.ㅜㅠ

    2011.05.05 22: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정말요! 실제로 겪을때는 힘들겠지만, 그럴수록 뭔가를 배우겠다는 마음을 강하게 먹어야 하는 것 같아요.

      저두요. 저는... 저에 대한 엄마의 사랑을 많이 의심했어요. 그런데 이제와서 보니 제가 엄마에 대해서 얼마나 무심했었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마가진님 우리 함께 효도해요! ^^

      2011.05.06 00:3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