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26 저물어 가는 시간 (10)

2013년 12월 26일. 내가 본 해질녘 하늘의 빛은 크림이 섞인 갈색 같기도 하고, 오묘한 것이 붉은 빛이 감돌고, 약간은 장미 향이 날 것 같기도 했던.
한해를 마감할 시간을 따로 마련해야 한다는 핑계를 위해 시간을 냈다. 한해를 마감할 시간이란 고작 2014년 플래너를 구입하는 것이었다. 그것이 저물어 가는 한 해를 마무리 하는 수단이 될 수 있을까. 아이러니 하게도 마감을 위해 시작을 한다.
돌아보면 모두가 새로운 경험들이었다. 첫 직장, 처음 만난 사람들, 처음 만난 아이들, 처음 만난 교육, 처음 만난 세계…. 새롭게 관심을 가지게 된 것들이 있다면 사람, 꽃 다루기. 별건 없네.
잃은 것도 두 가지다. 하나는 책 읽는 시간, 다른 하나는 사람. 사람에 관심이 생김과 동시에 기존의 사람들을 잃어간다는 것, 이것 또한 아이러니 하다.
쏜살같이 스쳐간 시간 동안 바쁘기만 했던 난 도대체 무얼 했을까? 무엇을 위해 달렸고, 그곳에서 내가 얻은 건 무엇 이었을까? 이제는 아득해져버린 시간 속에서 무엇을 했던가. 의식적으로 기억을 헤집어 봐도 의미를 부여할 만한 것은 보이지 않는다. 특별한 듯 보이는 일들도 어쩌면 이미 알고 있었다는 듯 놀라울 것 없다.  
칭찬할 만한 것은 내가 있는 자리에서 자신감이 한 뼘 자라났다는 것이다. 확신이 서는 일을 하는 것은 아니라 해도 어느 곳으로 향하는 방향 위에 놓여져 있다는 것 만큼은 확실하다.
무언가가 몹시도 그립다.
Posted by 정아(正阿)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음.. 자신감이 자랐다는 건 정말 큰 수확 같아요.
    자신에 대한 무한 신뢰가 행복의 지름길 아닐까요?ㅎㅎ

    전 한 해를 되돌아보면 새롭게 시작하려던 봄 여름과 무너진 가을 겨울로 정리할 수 있겠네요.
    음..ㅎㅎ
    내년엔 부디 좀 더 높낮이가 낮은 롤러코스터를 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ㅎ

    2013.12.26 22: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괜히 조바심을 냈다 싶어요. 시간이 지나면 경험에서 자연히 우러날 것을요.
      '자신에 대한 무한 신뢰'.. 이 경지까지 가려면 한참 달려야겠어용 ㅎㅎㅎ

      그러셨군요. 몸도 마음도 늘 건강하셨으면 좋겠어요. *

      2013.12.31 21:26 신고 [ ADDR : EDIT/ DEL ]
  2. 한 해를 보내고, 새로운 한 해를 다시 시작 할 수 있다는 것...
    그것만으로도 크나큰 결실이자 의미 있는 일이 되지 않을까요?

    흰돌님의 자리에서 한 뼘 자라난 자신감으로 내년도 한 걸음, 한 걸음 걸어갈 수 있겠죠?^^
    한 해동안 수고하셨어요. 그리고 내년도 주어진 삶을 잘 살아보아요 :~)

    2013.12.28 06: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넵^^ 법륜스님의 글을 보니 다치지 않고 건강한 것, 살아있는 것만으로 한해를 아주 잘 보낸 것이라고 하시더군요. 후박나무님 말씀처럼 다시 한해를 맞이하는 것만으로도 크나큰 결실이라 생각해야겠어요.

      으쌰!!!
      고마워요. 후박나무님도 잘 살아가는 새해가 되시기를. 홧팅!!

      2013.12.31 21:28 신고 [ ADDR : EDIT/ DEL ]
  3. FB를 했다는 것...
    예전에 블로그나 페이스북이 있었다면 삼사십년 전의 일들이 환하게 기억날텐데 말입니다.
    아무튼 새해에는 보람찬 일들로 가득하시길.

    2013.12.31 02:16 [ ADDR : EDIT/ DEL : REPLY ]
    • FB? 페이스북 말씀이신가요? ^^
      정말 그렇겠어요. 사진도 많고 짤막한 글들도 많고.. 뭘 했는지가 고스란히 담겨있으니까요. 제겐 싸이월드가 남아있답니다. ㅋㅋ
      여인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늘 평안하시구요:)

      2013.12.31 21:30 신고 [ ADDR : EDIT/ DEL ]
  4. 서윤

    정아 화이팅^.^

    2013.12.31 16:08 [ ADDR : EDIT/ DEL : REPLY ]
  5. ㅎㅎ 별건 아니라해도 흰돌님 생에 있어 큰 변화가 아닌가 싶네요.
    학생에서 잠시 백조(? ㅋㅋ)그리고 직장인.
    그리고 직장에서 즐거움을 가질 수 있었으니. ^^

    한 해 잘 보내신 듯 합니다.

    2014.01.04 00: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