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라 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1.09 아침운동 사일째 (4)



                                                                                                                         국화산, 2011/11/06




여전히 아침에 출발하는 것은 힘들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기 위해서 일찍 잤음에도 불구, 또 자고 싶다. 힘겹게 옷을 입고 집을 나서면 오늘도 꾸물꾸물한 날씨... 산뜻한 새벽날씨가 아닌 것이 못내 아쉽지만 이런 날도 그럭저럭 지낼만 하다. 어두운 동굴같은 숲길을 지나고 나면 날이 밝은 것이 느껴진다. 해는 보이지 않지만~ 오늘은 우리집 윗쪽 살구나무집 아주머니와 마주쳤다. 그 아주머니께선 내가 짧은 옷차림을 한 것을 보고 '젊다'고 하셨다. 나는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인데 운동을 하면 땀이 나서 이런 옷도 괜찮다. 근데 내일부턴 다시 긴 옷을 입을거다. 샤워를 하고 나면 왜 이렇게 추운지, 덜덜.
쉼터에 도착해서 물을 마시려고 했는데 물이 얼마 없어서인지 먼지가 일어서 마시지 못했다. 자세히 보니 미생물들이 살고 있다. 음.... 뭐 당연한거지. 윗몸일으키기를 11개 했는데 어제 조금 했다고 배가 당긴다. 지금은 더 당긴다. 내일은 12개를 할 수 있을까? 배에 지방 말고 근육이 생겼으면 좋겠다. ㅋㅋ 어제 살이 좀 빠졌다고 좋아했는데 다시 달아보니까0.2kg이 늘어있다. ㅜㅜ
운동을 할때는 '지금 여기'라는 생각으로 온전히 달리는 동작과 땅에 발이 닿는 느낌과 숨쉬는 것에만 집중하고 싶은데 나는 잠시를 참지 못하고 딴 생각을 한다. 자꾸자꾸 딴생각이 든다. 하고 있는 일에 집중을 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오늘도 달리기를 하면서 그만 하고 싶다는 생각이 네번 쯤은 든 것 같다. 근데 어제보다는 달리는 구간이 빨리 끝난 느낌이라 기분이 좋았다. 계속 하다보면 그 정도 쯤이야 엄청 간단하게 느껴질 날도 오겠지. 운동이 끝날때쯤이면 '내일도 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힘힘!
오늘 오후엔 엄마랑 등산복을 알아보러 가기로 했다. 흐헤. 내가 '사람들이 다 등산복을 입네'했더니 엄마가 '왜 너도 입고 싶냐'하셔서 끄덕끄덕 했다. 흐흐^^*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1.11.09 23:20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찍어 놓고 그런 생각을 했어요. ^^

      오늘은 꽤 쌀쌀해요. 바람도 제법 불고요. 수능날이라서 그런가봐요ㅜ

      아마도 깨끗한 물이겠지요? ㅎㅎㅎ

      아 그런가요! 어쩐지...... ㅠㅠ ㅋㅋㅋㅋㅋ 오늘도 살짝 몸무게가 늘어난 거 있죠? 괜히 애꿎은 저울만 탓했네요. ㅎㅎㅎ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해야겠어요.

      등산복은.. 그냥 골라서 예쁜지는 잘 모르겠어요 ㅋㅋㅋ 빨간색을 사고 싶었는데 다 나가버려서 군청색을 샀어요. 오늘 처음으로 입어봤는데 팔을 움직일때 소리가 좀 거슬리더라고요. 그렇지만 익숙해질 것 같아요. ㅎㅎㅎ

      2011.11.10 13:08 신고 [ ADDR : EDIT/ DEL ]
  2. 국화산~~ 고운 빛깔이 넘 이뻐욤*^^*

    2011.11.11 05: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