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습 들이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5.23 훈습 일기 1, 좀 더 깊이 마음을 들여다보는 연습
대긍정일기2016.05.23 21:27

 


 

 

 

<지리산 스님들의 못 말리는 행복이야기>

 

2010년부터 시작해 일곱번째 읽은 책.

무슨 말인지도 모르면서 색색이 곱게도 칠해놨구나 하는 생각에 웃음이 났다.

이제야 좀 알아 듣는 귀가 생긴 것 같다. 보는 눈이 생긴건가.

 

 

 

 

/

 수업 중에 아이 하나가 빨간 용액이 든 병을 엎지르는 바람에 실험이 멈춰졌다. 실험 전 내가 주의를 주었던 부분은 오차가 있게 되면 실험을 실패하게 된다는 것이었는데, 아이들은 아이가 실수하기가 무섭게 '실패다' '실패야'하고 이야기 했다. 실수를 저지른 아이는 평소의 성향과는 다르게 스스로 잘못했다 여겼는지 잔뜩 긴장한듯 보였고, 나는 아이에게 손에 묻은 용액을 씻고 오라 일렀다.

 

 쏟아진 액체를 보면서 가장 먼저 들었던 생각은 '조심성 없이!', '걸레 가져와서 닦기 귀찮다' 였는데 대놓고 티를 내진 않았어도 '불쾌함'의 감정이 들었던 것은 분명했다. 예전 같았으면 "조심해야지요"하면서 다그쳤을 것도 같은데 이번에는 그러지는 않았다.

 

 손을 씻고 온 아이는 그제서야 조금 마음이 괜찮아 졌는지 "친구들아 미안해", "선생님 죄송합니다."하고 누가 시키지도 않은 사과를 했다. 그때 순간적으로 느꼈던 것이, 아이 스스로도 충분히 그런 감정들을 느끼고 있는데 그간 내가 먼저 말을 내뱉음으로 하여 아이들의 죄책감이나 부정적인 감정을 더 키워온건 아니었을까 싶은 마음이다. 오늘도 내 생각을 먼저 뱉어버렸다면 분명히 아이의 태도 같은 것이 눈에 들어오지 않았을 것이고, 곧바로 '조심성 없는 아이'로 낙인을 찍어버렸을 텐데 차분히 걸레질을 하고 보니 아이는 너무도 미안해 하고 있는 것이었다. "괜찮아"하고 말은 해주었지만, 다른 아이들이 "실패야"라고 했을 때 '그럴 수도 있다, 다시 하면 된다'는 말을 진심으로 해주지 못한 것이 아쉽다. 그리고 실험을 실패한다는 표현을 써서 미리 겁을 준것 자체가 어리석었음을, 저 한마디 말로 인해 아이들에게 부정의 마음을 심어준 것에 죄책감이 든다. 틀리면 다시 하면 되는 건데. 심혈을 기울이는게 중요하다는 걸 알리기 위해 아무 생각 없이 쓴 표현이 이토록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말았다.

 

 물론 실험은 계속 진행되었고 몇번의 시행착오가 있기는 했지만 성공적으로 맺을 수가 있었다. 아이는 조금 후에 배가 아프다는 얘기를 했는데 아마도 긴장한 마음에서 비롯된 신경통이 아니었을까 싶다. 말이 끝나기가 무색하게 점심 밥도 맛있게 잘 먹고 큰 탈은 없었기에 다행이었만, 후에라도 좀 더 따뜻하게 위로해주지 못한 내 좁은 마음 때문에 참 미안해진다.  

 

 앞으로는 나 자신을 좀 더 주의 깊게 살펴 말 한마디, 행동 하나라도 경솔하게 하지 말아야겠다. 이렇게 순간을 깨우쳤으니 계속해서 나아가다 보면 어느새 그간 깊게 길들여 놓은 부정적인 습관으로부터 멀어지고 새롭운 긍정의 길을 닦아 나갈 수 있겠지.

 

 

 

 

/

 오늘 하루중에 가장 기뻤던 일이 무엇이었을까 떠올려 보니, 깔깔 웃는 아이를 바라보면 나도 깔깔 거리며 따라서 웃던 순간이었다. 가장 기쁜 순간은 이런 것이구나. 이토록 사소한 것에 행복을 느끼는데. 이런게 비어있으면서도 그대로 원만한 마음인걸까. 이런 순간을 선물해준 오늘에게 감사하다.

 

 원인 없는 결과는 없다는 이치를 받아들여, 나의 상을 내려놓으니 수용하는 폭이 좀 더 커졌다. 그로 인해 한뼘 쯤은 더 행복해진 마음에 감사하다. 기쁨도 괴로움도 수용하는 대긍정의 마음이 나를 항상 기쁜 존재로, 문제 없이 충만한 사람으로 만들어줄 것이라는 믿음을 놓치지 않을 것임을 다짐한다. 이런 큰 믿음으로 조바심을 내지 않으며 차분히 나 자신만을 바꿔 나가면, 나머지는 다 알아서 이루어진다. 바른 가르침을 주신 스승님과 지금의 길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애를 써준 온 우주에 머리 숙여 감사하는 마음... 옴아훔 _()_

 

 

 

 

/

 이런 깨우침을 주는 내 주변의 사람들을 귀한 존재로 알고 함부로 얕보지 않는 삶을 살고 싶다. 가식적인 정이 아니라, 마음 깊은 곳에서 자연스레 흘러나오는 자비심으로 대할 줄 알았으면 좋겠다. 그리하여 그 어떤 것 앞에서도 떳떳한 삶이기를 바래본다.

또한

 일할 땐 일,  공부할 땐 공부. 꾸준히 게으름 피우지 않으며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삶이기를.

 

 

 

 

/

 오늘 품은 긍정의 마음이 온 존재계에 영향을 미쳐 다함께 행복해지기를.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