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의 중요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4.20 일상 (15)

/
델핀 드 비강의 소설 <길 위의 소녀>를 읽었다. 인상 깊은 부분들을 옮겨다 포스팅하려고 했는데, 바보같이 페이지 수만 적어놓고 책을 반납해버렸다. 전자도서관에서 볼수 있나 싶어서 복잡한 절차를 거쳐 아이핀 인증도 받았는데 없다. T.T
아쉬운데로 이거라도 올려야지.

p.258



/
자본은 화려하고 도시는 유혹한다.


/
빵을 먹으면 속이 좋지 않지. 과자도 마찬가지


/
앞으로 다이어리는 사지 않을 것이다.
대신 줄 없는 노트를 사서 달력을 그려넣고, 나머지는 자유롭게 써야지.



'해야지 해야지' 하는 걸 계-속 미루고 있다.
읽고 싶은 책들 핑계를 대느라 이러고 있다.
책을 포기하면 일이라도 해야 하는데 결국엔 둘다 안 하고 있다.
그럴 바엔 책이라도 읽자 싶다.


/
방안에서 키우던 아부틸론 벨라는 밖에 내놓자 녹듯이 쓰러지고 있다.
색이 바래고 옆으로 기운다. 
좀 더 빨리 내 눈 즐겁자고 한 짓이 이런 결과를 불러왔다.


/
같은 씨앗이라도 어떤 환경에서 키우느냐가 정말 중요하다는 걸 알았다.
선분홍 뿌리에 푸르러야 할 시금치가,
너무 좁은 공간에서 자라다 보니 위로만 웃자라서 ,
색도 옅고 뿌리도 깊게 뻗지 못한채 꽃부터 피우려고 한다. 
유채처럼 씨 받을 것만 남겨두고 모조리 캐서 다듬어놓았다.
3일 전까지만 해도 뿌리째 먹어도 부드럽더니 오늘은 뻣뻣했다.
엄마 말 들을걸, 남은건 뿌리도 떼내야겠다.
시금치는 가을에 심어야 한다.
 

/
'어떻게'가 중요하다는 얘기.


/
지구가 몸부림을 치는 것 같다.
여름에나 어울리는 바람이 불고 비가 자주내린다.


/
맛있는 유채나물. 꽃이 들어있으니 더욱 먹음직스럽다:D


 
/

아주 맘에 드는 반지. 도서관 샘이 선물받은거라고 자랑하시다가, 내가 계속 눈길을 줬더니 나 하라고 주셨다. 히히. 규방공예를 배우면 만들 수 있다는데. 나도 배우고 싶다. 
솜인형 만들기도 시시할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보니까 예뻤다. 이건 만들어진 완성품을 갖고 싶기 때문이 아니라 그 과정을 내가 직접 해보고 싶기 때문이다. 보면서 이런거 만들어서 선물로 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해보면 내가 직접 만든 걸 주기가 쉽지 않다고 한다. 정말 그럴까나?
퀼트, 뜨개질, 그릇 빚기, 천연염색, 북아트, 바느질, 규방공예, 빵 쿠키 만들기, 이런 것들도 배우고 싶다.
사찰 음식도 배우고 싶고.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흰돌님 블로그에선 늘 건강한 기운이 피어오르는 듯 합니다.
    따뜻한 봄날 되십시요.^^

    2012.04.20 22:13 [ ADDR : EDIT/ DEL : REPLY ]
    • 히히. 고맙습니다.
      어제는 폭풍우가 몰아치더니 오늘은 잠잠해졌어요.
      좋은 주말 되세요^-^*

      2012.04.22 10:18 신고 [ ADDR : EDIT/ DEL ]
  2. 읽고 싶은 책을 핑계로 해야지 하는 일들을 미루면서 책도 읽지 않고, 할 일도 하지 않는단 말씀이 너무 공감가네요. 이사가기 전에 가뿐하게 정리해야지! 하는 생각만 벌써 1주일은 넘게 한 것 같아요 ㅠㅠ

    2012.04.20 2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문득 다이어리의 정해진 공간이 삶을 구속할 수도 있겠구나 생각되었습니다.

    가벼운 자킷이 벌써 더워집니다.

    녹색이 너무 좋아요. 맛도 너무 좋을 것 같네요.ㅎㅎ

    ㅎㅎ 무언의 협박(?)
    계속 보고 있음은 "이거 내 놓으쇼"라는 뜻이었나요? ㅋㅋ

    2012.04.20 2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이것 저것 적고싶은데 공간이 너무 좁더라고요 ㅋㅋ 그렇다고 이 노트 저 노트 가지고 다니면 기록이 너무 분산되고요.

      내일은 기온이 쭉~! 올라가던데. 여름이 오려나봐요.

      꼭 그런 뜻만은... (갖고싶다는 의도가 있기는 했지만요ㅋㅋㅋ)
      저도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보고 있었거든요. ㅎㅎ

      2012.04.22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4. 해야하는 것보다 하고싶은 것을 하는 사람이 행복한 사람이라고 해요.
    이 두개를 줄이는 것이 결국 행복의 지름길이라는..^^
    저도 '이럴 바에야 책이라도 읽자' 하곤 했는데.. 되돌아 본 계기였답니다.ㅎㅎ

    2012.04.21 00: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T.T
      예전에는 하고 싶은 것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해야할 일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되요.
      이 두개를 줄이는 일:)

      2012.04.22 10:24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도 다이어리에 빡빡하게 계획을 적어놓고 생활하는건 갑갑해서 못하겠더라구요...ㅎ
    그래서 중요한 일정만 헨드폰에 살짝~ㅎㅎ

    마지막 사진의 반지가 참 이뿌네요~~^ ^

    2012.04.21 07: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저는 반대로 적어놓고 해야지 하는데 잘 안적는 타입이에요 ㅋㅋㅋ 다이어리 용도는 일정 몇개 적기와 그때그때 옮겨적기를 하거나, 기록하는 거에요. 저도 핸드폰을 자주 이용한답니다 ㅋㅋㅋ

      예쁘죠? 정말 제취향 *_*

      2012.04.22 10:25 신고 [ ADDR : EDIT/ DEL ]
  6. 비밀댓글입니다

    2012.04.21 13:20 [ ADDR : EDIT/ DEL : REPLY ]
    • 혹시 흰돌고래님이 찾으시는 구절이 있을지도 몰라서...
      예전에 책정리 해둔 부분을 복사해 붙여보았습니다..
      도움이 됐으면 좋겠네요.
      그 책 참 좋지요?

      2012.04.21 13:21 신고 [ ADDR : EDIT/ DEL ]
    • 예전에 자아님 도서목록에서 이 책 이름 본 적이 있어요+_+
      아마 그때 읽고싶다고 생각했는지도 모르겠어요 ㅎㅎㅎ

      한 번씩 다시 읽어보니 새록새록 다시 기억나요.
      봉봉님이 기록해둔 부분들을 읽으니까 느낌이 색달라요.
      도움이 되었어요. 고맙습니다^________^

      댓글이 이렇게 길~게 달릴 수도 있는지는 처음 알았어요. ㅎㅎㅎ

      2012.04.22 10:31 신고 [ ADDR : EDIT/ DEL ]
  7. 이 포스트에 쓴 글이 꼭 책 속의 문장들인 것처럼 느껴진다는...

    2012.04.24 18: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