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5.05 현미밥채식 - 황성수
  2. 2010.08.06 소소한 일상 :) (20)
책 읽기2011.05.05 10:02


2010.06.04 21:14


현미는 살아있는 쌀. 씨눈이 달려 있다. 그래서 물에 넣어 두면 싹이 난다고 한다. 하지만 보통 우리가 먹는 백미는 씨눈과 속껍질을 도정한 상태인데, 이는 먹기 좋게 부드럽기는 하지만 많은 영양소가 파괴된 상태다. 현미를 먹으면 섬유질이 많아 변비에도 좋고, 소화가 천천히 되기 때문에 다이어트에도 좋고, 고기는 먹지 않아도 될 정도로 단백질이 풍부하며, 대부분의 식생활습관병을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해준다. 

 

쌀 떨어지면 현미 사야지.

 

아.. 나는.. 요즘은.... 가급적... 고기를... 안 먹고자... 하긴 하지만.... 사실.. 아직 잘 모른다.. 고기를 먹어도 되는지, 아닌지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머리는 알겠는데 행동이 어렵고 또 '절대'라는 걸 생각하면 더 어렵당

 

 

독서토론에서 굉장히 두꺼운 '육식의 종말'도 읽어야 하는데 이거 참 읽기 괴롭다... 끙 


 
Posted by 정아(正阿)



귀여운척 퍼레이드 ^.^     
                                                                10/08/05


* * *

드디어 어제 현미가 왔다. 현미10kg 찹쌀현미 10kg 총 20kg. 흐흐
현미를 백미처럼 상온에서 보관하면 벌레가 금~방 생겨버린다고 해서,
20키로그램을 모두 냉장고에 옮기느라 고생 좀 했다. 비닐봉다리랑 반찬그릇에 나눠가지구.
밤부터 아침까지 9시간동안 쌀을 불리고 드디어 첫 시식! ^.^
우선 냄새가 남다르다. 고소~ 한게 약간 간장냄새 같기도 하고 ㅎㅎ
색도 누리끼리댕댕. 히히. 많이 까칠까칠 할까 긴장했는데 그렇지도 않다. 좀 오래 씹어야 하지만... 씹고 난 다음에 나는 고소한 향이 좋다:) 이제 매일매일 현미 먹는다. 캬캬. 현미 반 찹쌀현미 반 요렇게 섞어서.



* * *

어깨 톡톡.
?
기대.
기대니까 좋아?
보기에 아름답잖아.
아름다워 정말?
응. 왜?
ㅎㅎㅎㅎㅎ



* * *

교수님 너무 좋다. 김교수님. 뿅!
이번주에는 <오른쪽 두뇌로 그림 그리기>를 읽었는데
교수님께서 습작을 보여주셨다. 
그 중에 특히 눈길을 사로 잡은 것은 자화상.
엉엉. 생각만 해도 너무 재미있다. 놀리는 것은 절대로 아닌데,
아 그냥 참 좋다. 이런 그림 그리시는 교수님이. 흐흐
: 이 책도 참 좋다. '있는 그대로' 보는 법을 알려준다.




* * *

<홀로그램 우주>, 마이클 탤보트
이 책 흥미진진하다. '말도 안돼' 했던 것들이 이제 다 말이 된다...덜덜

p.225

 염력현상은 허공에서 물질을 만들어내는 능력보다는 상상하기가 더 쉽다. 그리고 어떤 물건을 물질화시키는 것은 나무숲 전체가 나타났다 사라졌다 한다든가 물체를 한 형체에서 다른 형체로 변화시키는 능력을 가진 사람들이 나타난다든가 하는 것보다는 받아들이기가 쉽다. 이러한 현상들은 갈수록 현실이 진정한 의미에서는 하나의 홀로그램, 하나의 가상구조물임을 암시한다.


이 세 상 모 든 게 ㄷㅏ 꿈 이 다. 

나는 점점 범신론을 이해하는 것 같다.

오늘은 <월든>이랑, 도마복음 풀이인 <또다른 예수>를 빌려왔다. 크- 기대!



* * *
심장이 팔딱팔딱 뛰는 여름다운 여름을 보내고 싶은데,
요즘 날씨 너무 덥다. 다들 더위 조심하셔요! T.T

저 다음주에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에코스쿨'다녀옵니당. 히히 ♥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