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렌 켈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19 헬렌 켈러 자서전 (11)
책 읽기2009.10.19 14:43


*

 어쨌거나 나는 오래도록 정규 수업이라는 걸 받지 않았다. 매우 진지하고도 열심히 공부할 때에도 그것은 일이라기보다 놀이에 가까웠다. 선생님은 항상 모든 것을 아름다운 이야기나 시로 옮겨 가르치셨다. 선생님은 내가 좋아하고 흥미 있어 하는 것을 자신 역시 어린 소녀인 양 함께 느끼고 나누셨다. 많은 아이들이 단조롭기 그지없고 그래서 더욱 고통스럽기만 한 문법처럼 어려운 계산이나 더 어려운 수학의 정의들을 공포에 가까울 정도로 두려워하고 걱정하는데 사실 나에겐 그것들을 배우던 일이 소중한 추억 가운데 하나다.

 나는 설리번 선생님께서 왜 그토록 유별나리만치 내가 하고 싶어 하고 좋아하는 일을 하게 해주려고 하셨는지 설명할 수 없다. … 건조하고 삭막하기 짝이 없는 과학기술마저도 차귽차근 주제마다 실제처럼 생동감 넘치게 가르치셨으므로 배운 것을 잊거나 하는 일은 결코 없었다.

 

*

제발 이 도시, 온갖 화려함과 떠들썩함이 출렁이는 황금의 그늘에서 벗어나 숲과 들로, 단순 정직한 생활로 돌아가라. 그러면 그대들의 자식들은 고귀한 나무처럼 당당하게 자랄 것이요, 그들의 생각 또한 길가에 핀 꽃처럼 아름답고 순결해지리라. 한 일 년 도시생활을 겪어보지 않았던들 나 또한 이런 생각을 결코 할 수 없었을 것이다.

 

 

 

 

* * *

 

침묵과 어둠 속에서도 빛을 보던 헬렌. 외모에서 조차 그 품위가 느껴진다. 그녀는 눈과 귀가 멀었어도 눈과 귀가 있는 사람보다 세상의 본질을 더 정확히 꿰뚫었다.

 

음, 여기다가 주저리주저리 뭐라고 쓰기보다 같은 책을 읽은 누군가와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헬렌켈러가 얼마나 훌륭하고 뛰어난 인물인지를 아는 것 보다, 어떻게 그럴 수 있었는지를 아는 것이 더 중요한 것 같다. (어제 신문기사에서 초중고생의 17%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고 했다.)

 

배우는 입장에선 헬렌같고, 가르치는 입장에선 설리번같은 사람이고 싶다.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