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소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4.22 길 위의 소녀 - 델핀 드 비강 (6)
책 읽기2012.04.22 10:39


 



p.19
 살아오는 내내, 나는 어디에 있든지 언제나 바깥에 있었다. 난 항상 이미지나 대화의 바깥에 동떨어지고 어긋나 있었다. 마치 다른 사람들이 듣지 못하는 말이나 소리를 나 혼자만 듣는 것 같았다. 나는 액자 바깥에, 보이지 않는 거대한 유리창 저편에서 그네들이 빤히 듣는 말을 나만 못 듣는 것 같았다.

p.57
 나는 낭트에서 4년을 보냈다. 지금 생각하니 참으로 긴 세월이다. 내 말은, 한 해, 두 해, 세 해, 네 해라고 치면 한 학년은 대략 10개월에 해당하고 1개월은 30일 혹은 31일인데 그 정도면 어마어마하게 많은 날들이라는 거다. 시간이나 분 단위로까지는 쪼개지 않겠다. 그렇지만 그 시간들은 아무것도 쓰지 않은 공책의 백지처럼 그냥 공허하게 차곡차곡 쌓였다. 추억이 없었다는 뜻은 아니다. 하지만 그 추억의 색채는 노출과다 사진처럼 부자연스럽게 날아가 있다.

p.67
 우리의 침묵에는 세상의 무력함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우리의 침묵은 사물의 기원으로, 사물의 진실로 돌아간다.

p.131
난 말이다, 가끔은 그냥 그렇게 있는 게, 내 안에 꽁꽁 갇혀 있는게 더 낫다는 걸 안다. 단 한 번의 눈길로도 흔들릴 수 있고, 누군가가 손만 내밀어도 갑자기 자신이 얼마나 연약하고 상처받기 쉬운지 불현듯 절감하기 때문이다. 성냥개비로 쌓은 피라미드처럼 모든 것이 와르르 무너지는 건 잠깐이다.

p.258
 노를 만나기 전에 나는 폭력이 고함, 구타, 싸움, 피와 함께 자행되는 거라고 생각했다. 지금은 폭력이 침묵 속에서도 이루어질 수 있으며 때로는 육안으로 식별되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 폭력은 상처를 은폐하는 시간, 불가피하게 이어지는 나날들, 결코 시간을 되돌릴 수 없다는 이 불가능성이다. 폭력은 우리가 어찌할 수 없는 것이며, 폭력은 입을 다물고 제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 폭력은 설명을 찾을 수 없는 것, 영원히 불투명하게 남는 바로 그것이다.

p.262
 그래서 나는 폭력이 바로 여기에, 엄마가 나에게 행할 수 없는 그 불가능한 몸짓에도 있다고 생각한다. 영원히 유예된 그 몸짓에도 폭력은 깃들어 있다.



/
맘에 남는 문장들이 한 두 개쯤 더 있었는데 그냥 지나치고 말았다. 낑..
표지 때문인지 어린이 도서 쪽에 있었던 책이다.
언제부턴가 읽을 책 목록에 적어두고는 잊고 있었던 책인데,
도서관 책 정리를 하다가 발견하고는 바로 꺼내서 읽었다.
한참 소설책만 가까이 하다가 또 한 동안은 비소설 분야만 읽었다.
그러다 보니 소설을 얕잡아 보는 경향이 생겼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다시 '멋진 소설들이 있지' 하는 생각이 떠올랐다. 

조숙한 천재소녀 루와 길 위의 소녀 노의 이야기. 그리고 소녀라면 한 번쯤은 반할만 한 캐릭터 뤼카(ㅋㅋ)

어떻게든 세상을 조금이라도 좋게 만들어보려고,
도움을 주려고 손길을 내미는 시도와, 그 속에서 겪는 성장통, 변화들.
대단한 용기다.

루는 내가 정말 천재라고 생각하는 류의 천재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비소설만 주로 읽는 편인데.. 가끔 소설을 읽고나면 흰돌님께서 하신 생각을 비슷하게 하게되는 것 같아요~ ㅎㅎ

    2012.04.22 16: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침묵의 폭력은 보이는 폭력보다 그 피해가 더욱 심각한 것 같습니다.

    2012.04.22 2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책의 껍데기가 정말 문제네요. 길 위의 소녀라고 소녀풍의 표지를 쓰다니... 꼭 에밀아자르의 소설 자기 앞의 생에 나오는 주인공이 14살이라고 14살 짜리가 읽어야 한다고 생각하던 우리 딸내미의 논술 선생같은...
    읽어봐야할 책에 찜!

    2012.04.24 18: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좀 안어울리죠? ㅎㅎㅎ
      첨엔 표지가 정말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책을 읽고나니까 내용이 좋아서 그런지 나쁘지 않게 느껴졌어요.
      '자기 앞의 생' 제목이 인상적이에요.
      저도 언제 떠오르면 읽어봐야겠는데요?

      그 논술 선생님... 논술만 잘 하시나봐요.. ㅋㅋ

      2012.04.24 20:3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