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고갱'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5.01.03 달과 6펜스 - 서머싯 몸
  2. 2014.12.03 머리 기르기 (4)
  3. 2014.12.01 그냥 자려다 일기 (6)
책 읽기2015.01.03 21:55

 

 

 

Paul Gauguin’s Ia Orana Maria (Hail Mary) (1891)

 

 

 

p.245

 대개의 사람들이 틀에 박힌 생활의 궤도에 편안하게 정착하는 마흔일곱 살의 나이에, 새로운 세계를 향해 출발할 수 있었던 그가 나는 마음에 들었다.

 

 

p.253-254

 나는 이런 생각이 든다. 어떤 사람들은 자기가 태어날 곳이 아닌 데서 태어나기도 한다고. 그런 사람들은 비록 우연에 의해 엉뚱한 환경에 던져지긴 하였지만 늘 어딘지 모를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가지고 산다. 태어난 곳에서도 마냥 낯선 곳에 온 사람처럼 살고, 어린 시절부터 늘 다녔던 나무 우거진 샛길도, 어린 시절 뛰어 놀았던 바글대는 길거리도 한갓 지나가는 장소에 지나지 않는다. 어쩌면 가족들 사이에서도 평생을 이방인처럼 살고, 살아오면서 유일하게 보아온 주변 풍경에도 늘 서먹서먹한 기분을 느끼며 지낼지 모른다. 낯선 곳에 있다는 느낌, 바로 그러한 느낌 때문에 그들은 사랑을 느낄 수 있는 뭔가 영원한 것을 찾아 멀리 사방을 헤매는 것이 아닐까. 또는 격세유전으로 내려온 어떤 뿌리 깊은 본능이 이 방랑자를 자꾸 충동질하여 그네의 조상이 역사의 저 희미한 여명기에 떠났던 그 땅으로 다시 돌아가게 하는 것일까. 그러다가 때로 어떤 사람은 정말 신비스럽게도 바로 여기가 내가 살 곳이라 느껴지는 장소를 우연히 발견하기도 한다. 그곳이 바로 그처럼 애타게 찾아 헤맸던 고향인 것이다. 그리하여 그는 여태껏 한 번도 보지 못한 풍경, 여태껏 한 번도 보지 못한 사람들 사이에, 그들이 죄다 태어날 때부터 낯익었던 풍경과 사람들이었던 것처럼 정착하고 만다. 마침내 그는 이곳에서 휴식을 발견하는 것이다.

 

 

 

 

 

*

화가 폴 고갱을 모델로 한 서머싯 몸의 소설.

 

"당신 나이에 시작해서 잘될 것 같습니까? 그림은 다들 십칠 팔 세에 시작하지 않습니까?" 라는 물음에

"열여덟 살 때보다는 더 빨리 배울 수 있소"라고 답하는 스트릭랜드에게 반해 읽게된 책이다.

예상했던 것 이상으로 열정적인 스트릭랜드는 어떤 노력이나 의지만으로 그런 인물이 될 수 있었던 게 아니었던 것 같다. 아마도 나로서는 짐작할 수 없는 절박함이 있지 않았을까. 집념의 세계로 빠져들 수밖에 없었던.

제목은 '달'이라는 이상세계와 '6펜스'라는 물질/현실세계를 대조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스트릭랜드의 몇 가지 행적만 봐도 충분히 눈치 챌만 하지만 스트릭랜드는 철저히 달 중심의 인물이다. 인간이라면 흔히 하게 되는 두 세계 사이에서의 고뇌나 번민이 없다. '6펜스'의 세계에서도 살아봤으니 미련이 없었던 것일지도 모르겠다.

 

책을 다 읽고나서야 알았지만 실제 고갱의 행적과는 조금 차이가 있다. 극적인 요소를 위해 작가가 의도적으로 그렇게 표현한듯 싶기는 하지만(특히 스트릭랜드가 모든걸 버리고 화가의 길로 들어서는 장면), 실제 고갱의 삶에서의 인과관계가 좀 더 매끄럽다.

 

p. 311

 증권 일을 하던 20대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30대 초반부터는 전시회에 그림을 출품하기 시작한다. 35세가 되던 해에 증권 시장의 붕괴로 일자리를 잃고 전업 화가가 되기로 결심한다. 생활이 궁핍해지면서 부부간의 갈등이 심해지자 부인이 아이들을 데리고 그를 떠나버리는데 이것은 스트릭랜드의 경우와는 딴판이다. 

 

 

아무래도 책 속의 인물 스트릭랜드는 어떤 행동이나 말 대부분이 지나치리만큼 과장된 인물처럼 보인다. 그런 인물이라 책을 읽는 사람들이 더 매력을 느끼고 대리 만족을 느끼는 것 같기는 하지만.

 

고갱이 더 궁금해지는 책이다.

고갱은 '어디서 왔는가? 우리는 누구인가? 우리는 어디로 갈 것인가?'라는 물음으로부터 자유로워졌을까?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ul gauguin - where do we come



 이제껏 살아오면서 머리를 길러본 적이 거의 없는 편이다. 긴 머리를 하고 싶으면서도 기르는데까지 걸리는 시간을 참아내지 못했다. 이번에 머리를 기르겠다 결심을 했을땐 길어져가는 앞머리도 귀찮지가 않은 듯 느껴져서 '이번에야 말로 기르겠구나' 싶었다. 그렇게 잘 참는다 했는데 또 다시 고비. :P  
 짧은 머리가 딱히 잘 어울린다기 보다는 쉽고 간편하기 때문에 좋아한다. 머리 감기 쉽지, 말리기 쉽지, 가볍지. 머리가 길면 길수록 이 세가지가 전부 어려워진다. 머리 감는 시간이 길어지고, 말리는데는 두 세배 걸리고, 무겁다. 최근 몇일은 머리를 감은 후에 머리카락이 목과 어깨에 닿기 시작하면서 참을 수 없는 기분이 들었다. 들어 올리든지 잘라버리든지 하고 싶은T-T
 머리를 자를 핑계거리는 많다. 머리 끝이 빨리 상하는 편이고, 겉머리 특히 앞쪽 머리는 탈색이 빨리 된다. 그리고 머리가 길어질수록 머리카락도 더 많이 빠지는 것 같고. 
 그럼에도 꼭 길러보고 싶은 이유는, 나의 인내심 테스트랄까. (ㅋㅋ) 이걸 참아내질 못하니까 이번에는 꼭 길러내보이고 싶은거다. 그때 가서 잘라버릴지언정. 이번 겨울만 어떻게 잘 넘기면 어깨 길이를 넘길 테니 그때가 되면 더 수월할텐데. 좀 빨리 길어주면 좋겠는데 느리게도 자란다. 어찌되었건 이번 고비는 넘기기로 마음 먹었다. 으쌰으쌰.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ㅎ 머리 되게 신경쓰이죠 저는 예전엔 긴머리 좋았는데 요즘은 단발이 좋다는!

    2014.12.04 04: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요?
      저도 머리 기르기 지겨워서 그런가 단발머리들이 예쁘긴 하더라구요ㅎㅎ

      2014.12.04 16:35 신고 [ ADDR : EDIT/ DEL ]
  2. 예전에 길고 탐스런 생머리를 본 기억이 나는데요?

    2014.12.07 20:24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제가 그런 사진도 올렸군요 ㅋㅋㅋㅋㅋ
      잠깐(?) 동안 긴 적이 있긴 해요. 근데 그때의 기억이 별로 안좋아서 없는 듯 여겼나봐요. ㅎㅎㅎ 여름과 겨울 사이에 억지로 길렀다가 금방 잘랐던 것 같아요. ^^

      2014.12.07 20:52 신고 [ ADDR : EDIT/ DEL ]



20141201, 완전 귀여운 루돌프들




/
사랑도 결국은 그 누구보다도 나 자신을 더 잘 알기 위해서 하는 것 같다.
그 누군가가 나보다 더 나를 잘 알아주기에.
나 또한 그 누군가를 그보다 더 잘 알아줄 수 있을까.


/
요샌 연분홍 꽃핑크가 좋다.
핑크라니... ㅋㅋㅋㅋ 좋아하는 색도 왜이리 자주 바뀌는지!
기본적으로 파스텔톤을 좋아하긴 한다.
연보라, 민트, 살구색, 베이비핑크...
가만 보면 은근 화려한 걸 좋아한다.
어릴때 내가 골랐던 분홍리본의 검정구두는 괜히 고른게 아니였다.
그땐 그게 제일 예뻐 보였으면서도,
훗날 그때를 회상면서는 '눈썰미 하고는' 했었다.
지금 보니 뭘 좋아하는지 정확히 알고 있었던 듯. ㅋㅋㅋㅋ


/
스트릭랜드의 당당함과 뻔뻔함이 좀 밥맛이면서도 희안하게 위로가 된다.
실제로 이런 사람이 있다면 당장에 생매장 감인데. 
이런 그를 사랑하고 기억하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은 정말 아이러니하다.
이토록 오래오래 남아 고전이 되었으니.
달과 6펜스. 폴 고갱의 삶을 바탕으로 쓴 소설이다.
아 이런 남자였다면 고흐가 얼마나 상처를 받았을지 정말 뻔하다. T-T
엉엉.


/
오늘은 12월의 첫날이고, 게다가 월요일이고, 2014년의 마지막 달이다.
이런 날에 첫눈이 내려주다니 :*) 첫눈 치곤 굉장히 파격적인 분위기였지만,
그래도 간만에 보는 눈이라 반가웠다.
감회가 새롭고 조금은 설렌다. 12월 내내 이런 기분일듯 싶은데.
마음이 편하고 가볍다. 지난주 월요일에도 그랬었는데.
또 내일 가면 달라질지 모르겠지만, 기왕이면 하루라도 더 가길 바래본다.

모두들 꿀나잇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 부산에도 좀 이런 날에 눈도 좀 내리고 그랬으면 얼마나 좋아요.
    이웃님들의 반가운 눈소식만 접하고 있네요.ㅎㅎ
    그래도 좋아요.
    영상이나 사진으로 접할 수 있으니까.

    사랑이란 게 결국 나 자신이 온전할 수 있어야 하고 서로를 인정하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어야겠구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결국... 이번 크리스마스도 솔로로 넘어가겠군요~ㅎㅎ ㅜ

    2014.12.02 16: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부산은 별로 안오나 보네요:-)
      저기 윗쪽은 엄청 많이 내렸나보더라구요.
      여기도 그다지 많이 내리지는 않았어요. 그래도 내일도 눈소식 ^.^

      저두요. 나 자신이 온전해야지 상대와 서로 행복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해요. 크리스마스에 뭐할지 고민 안했었는데...(ㅋㅋㅋㅋ) 이제 해야겠어요 ㅋㅋㅋㅋㅋ

      2014.12.03 20:22 신고 [ ADDR : EDIT/ DEL ]
  2. 전 사랑을 하면서 사람이 변해갈수 있구나 라는게 새삼스레 참 신기했었어요.

    12월의 첫날 바라시던 눈을 보셔서 기분좋게 시작하셨겠는걸요. 이번주도 눈 소식이 많다고 하니 더욱 연말 분위기가 나시지 않을까 싶네요. 즐거운 연말이 되시길 바래요 :)

    2014.12.02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_^ 그런 사귐이라면 정말 멋지겠어요.
      저 같은 경우엔 '사람은 절대 안변하는구나' 였는데 ㅋㅋㅋㅋㅋ
      ㅠ-ㅠ 욕심 가득한 만남이었나봐요.

      으헤헤 그랬답니다. 오늘도 눈을 기대했는데 오늘은 저녁 무렵에 비가 내리더라구요. 아주 쬐금.
      막상 하루, 이틀이 지나니까 그런가보다, 하고 있어요 ㅋㅋㅋ 내일도 눈소식이 있네요. :@ 서울은 눈이 많이 내리지요? 오며 가며 눈길 조심하시구요 :D

      2014.12.03 20:26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기 성격 나쁜 루돌프도 보입니다.
    사람의 취향이 바뀌는 것도 좋습니다. 맨날 만나는 친구가 짜장면만 고집하기 보다 한번쯤은 김치찌개를 먹어주는 것도 괜찮지요.^^
    벌써 12월 5일이네요

    2014.12.07 20:27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ㅋ 건들면 한대 맞을 것 같죠?
      그런가요 '-' 요새 핑크 노래를 부르다가 결국 전 핑크로 (...)
      네 그러네요. 이번 달은 하루 하루 새기며 보낼 생각인데도, 엄청 빠르게 지나갈 듯 해요. 일주일이 이렇게 후딱 지나다니...

      2014.12.07 20:5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