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 마르크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9.22 천재가 된 제롬 - 에란 카츠 (6)
책 읽기2014.09.22 00:42


오랜만에 도서 리뷰 - :D


마음에 안정감을 되찾은 후로 다시 독서를 시작했다.
이게 얼마만인지. 하하.

그런데 의욕이 너무 앞선 나머지 동시에 다섯권 정도의 책을 읽다 보니
흐름이 좀 끊겼다;
아직 시작하지 못한 책도 네 권이 있는데,
위시 리스트에도 몇 권 더 있다.

휴우. 천천히 가야지.


/
아이들에게 어떻게 교육을 할까, 하다가 문득 유태인을 떠올렸다.
교육 - 하면 유태인, 탈무드, 이런 걸 떠올리는게 이상한 일은 아니니까.
근데 어디서부터 시작해야할지 영 감을 못 잡는 바람에,
알라딘 중고서점에 가서 직접 책을 골랐다.
내 눈과 직감을 따를 때가 제일 정확하다고 믿으니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건 아이들을 가르치는 기술을 알려줬다기 보단,
나에게 더 큰 도움이 됐다. 실질적으로 공부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이 잔뜩 담겨있다.

공부에 대한 의욕은 넘치면서도, 시작부터 버벅대는 나같은 사람에게
딱 필요했던 책.

'학창시절에 만났더라면 …' 따위의 미련은 일찌감치(이제는) 접었으니
지금부터 시이자악.


/
우선 책 생김새.




아 밑에 '유태인식 자기 계발법'이라고 씌어있구나 ㅋㅋ
내껀 헌책이라 (상태는 거의 새거나 다름 없지만) 저게 떼어져 있었다.
애기 한명이 그려져 있고 머리(특히 뇌)가 반짝반짝 빛나는 듯한 그림.
뭐 딱히 호감을 주는 책 표지는 아니지만, 책의 목차를 둘러보니 공부를 하는 구체적인 기술을 알려주는 듯 하여 구입했다.



구글에서 영어 제목으로 검색.
그랬더니,



이런 이미지가 나왔다. ㅋㅋㅋㅋㅋ
첨엔 영화 포스턴가 했는데, 책이다.
저 사람이 실제 제롬인가;
제롬의 외형 묘사 부분을 대충 봤나보다. 그래서 거의 끝날때 까지도 제롬이 우리나라 표지에서처럼 통통할거라고 생각했는데, 막바지에야 마른사람이라는 걸 알았다. 책 속에 묘사되는 모습으로 봐선 저 사람이랑 꼭 어울리는 것 같다.



밑줄을 그은 내용 중에 몇 가지만 옮겨 본다.

p. 63
그들은 오로지 상상력의 도움으로만 자신들의 슬픈 현실을 이겨 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어요.

p. 74
상상력으로 예언하기. 상상력의 힘으로 비논리적인 것을 논리적으로 바꾸기.

p.86
그들이 소수였기 때문입니다. 어느 민족이든 소수란 원 지역인들과는 다른 장점이 있지요. 편안한 날이 없고 삶의 덧없음과 무상함을 느끼며, 자신들의 지위를 얻고 지키기 위해 투쟁해야 했으니까요.

p.106
계명은 사실 따분한 것이지만 유태인들은 항상 왜 법률을 지켜야 하는지 여러 가지 방식으로 이해하려 했고, 법률에 담긴 논리적인 측면이 무엇인지 알려고 노력했습니다.

p. 112
영원히 공부하는 것은 쉼 없이 의문을 가지고 질문하는 것.

p.161
혹시 '기쁨'의 어원이 뭔지 아세요?"
"글쎄요."
제롬은 고개를 저었다. 그녀가 답을 가르쳐 주었다.
"'지운다'는 뜻이에요. '기쁨'의 어원은 '아픔의 눈물을 지운다'예요. 쓰디쓴 기억에서 벗어나서 앞으로 계속 나아간다는 뜻이죠."
"멋진 뜻이군요."

p.207
지식이 쌓이고 지적 능력이 발전하는 방법은 학생 스스로가 지식을 구하려고 할 때만 가능하다고 말일세. 다시 말해서 소크라테스는 교사의 역할이란 학생이 스스로 연구를 통해 그 내용에 대해 생각하도록 도와주는 것이라고 했다네. '교육'이라는 말은 라틴어에서 왔는데, 그것은 '밖으로 끄집어내는 것'이라는 뜻이지. 교사들은 학생들이 연구하고 생각하고 아이디어와 가능성을 끄집어내도록 의도적으로 질문을 던지는데, 학생 스스로 독립적으로 결론에 다다를 수 있도록 그렇게 하는 것일세.

p.280
자기가 공부하는 내용을 전부 완전하게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지. 인간의 뇌는 분명하지 않거나 이해하지 못한 내용은 기억하기 힘들거든."

"공부하는 내용을 읽고 나서 이해가 되면 그 내용에 자기 생각을 덧붙여서 자기 것으로 만드는 겁니다. 토라에 자신의 새로운 생각을 덧붙이면 그건 자신만의 것이기 때문에 훨씬 이해가 빠릅니다."

p.294
기존의 지식을 활용하여 새로운 지식에 상상의 재료로 쓴다. 우리 두뇌는 서로 관계 있는 것을 하나로 모으는 그물과도 같다.


책 속에는 숫자와 글자를 이용한 기억력 향상법, 외국어 공부법 등 익숙하면서도 낯선 방법들이 나와있는데, 개인적으론 도움이 되는 듯 하다. 방대한 양으로 인해 공부를 시작하기도 전에 부담감이 들곤 했는데, 그 부담을 절반 이상 덜어준 듯한 느낌이랄까. :D
공부 요령 터득하고 싶은 분께 강추ㅋ

마지막 파트는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는 것에 관한 것인데, 요건 인상적이었으니까 이담에 따로 떼서 포스팅 해야겠다. (링크)




끝으로 책에서 나온거 나 혼자 연습.
첨엔 잘못 이해해서 엉뚱하게 ㅋㅋㅋㅋ




이건 제대로(?) 한거.
내 머릿 속에서 나왔다지만 반복해서 외워야 내것이 된다.



간만에 책 포스팅을 했더니 뿌듯하다. ♣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파벳과 숫자에서 직관적으로 생각나는 단어를 쓰고 거기서 무언가를 발전시키는 방법인가요? 제일 마지막 글 쓰신거 내용을 보니 그런것 같은데 ㅎㅎㅎ 그 위에 잘못 이해해서 썼다는 공책의 내용을 찬찬히 읽고 있자니 흰돌고래님의 일상과 관심사가 담겨 있는거 같아요. 재밌네요. ^^

    2014.09.22 22: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비슷해요. ^^
      책에선 알파벳 대신 히브리어로 했어요. 저는 영어로 ㅋㅋㅋ
      예를 들어 a라면 a의 모양을 보고 떠오르는 것을 먼저 적어요. 저 같은 경우는 씨앗에서 살짝 싹이 나오는 모습이 떠올라서 '솜발아'라고 하구요. 그리고 숫자 1을 적고, 숫자 1을 보고 떠오르는 것을 옆에 적었답니다. 그리고 11부터는 살짝 방법이 달라지더라구요.
      이런식으로 외워둔 다음, 다음에 뭔가를 기억할때 여기에 연관지어 기억을 하면 잘 잊지 않게 된다고 해요. 상상력을 동원해서 이미지 도장을 쾅 찍는거죠. 근데 전 몇 번 더 읽어봐야 알 것 같아요. ㅠㅠ
      ㅋㅋㅋ 창피하네요. 이상하게 요즘은 혼자 볼 것도 이런 곳에 올리고 싶어져요.

      2014.09.23 20:49 신고 [ ADDR : EDIT/ DEL ]
    • 누군가 흰돌고래님의 공감대를, 그 감정을 읽어주길 바랬던 것은 아니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요 ^^

      2014.09.24 00:18 신고 [ ADDR : EDIT/ DEL ]
    • 위소보루님 말씀을 듣고 보니 ... 정말 그런 것 같아요 B*)

      2014.09.24 06:50 신고 [ ADDR : EDIT/ DEL ]
  2. 음?? 이해를 못했네요. 저 숫자 낱말들은 대체 뭔가요?

    태그에 맑스??

    2015.03.17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저도 지금 보니 무슨 말인지 모르겠네요 ㅋㅋㅋㅋ
      여러번 읽고 체화시켜야 이해가 될 것 같아요.
      간단히 얘기하면 이미지로 암기하는 연상 기억법이에요.
      다시 공부해서 알게되면 자세히 설명해드릴게요 ㅎㅎ

      아래 유명인사들은 유태인들이에요 ㅎㅎ
      맑스도 그 중에 한명이네요. ^^

      2015.03.18 20:1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