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질체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5.08 저질체력 (6)



아 이런 저질체력. 저질 몸이다.
간만에 엄마랑 운동을 나갔더니 나만 헉헉대고 난리가 났다.
굳었던게 풀어지는지 어깨도 아프고.
한달여 만에 했나? 그게 이정돈가?T-T
꼭 높은 산에 올라간 것 처럼 귀가 먹먹하고 아프기까지 했다. (피가 나도 당황하지 않을 만큼)
겨우 낮은 뒷산에 다녀오면서 T-T-T
숨쉬는게 귀에 다 들려서 엄청 거슬렸다. 자세를 낮추거나 입을 크게 벌리면 좀 나아지는 듯 했다.
하품도 엄청 했다. 1시간 40분 운동 하는 내내 한듯. 스무번은 족히 했을 것이다.
오른쪽 엉덩이와 이어지는 다리 부분이 어제부터 삐그덕 거린다. (심한건 아니고..)
온 몸의 근육들이 비명을 지르 듯 뻐근댄다. 특히 두 다리.
아오.. 저질 체력... T-T
운동의 필요성을 허파와 귀와 다리로 절감했다.
몸은 참 정직도 하지...
나는 엄마랑 같이 운동을 하지 않으면 틀림 없이 힘들땐 쉬면서 '세월아 내월아~'하고 산책을 할 것이다.

녹음이 날로 짙어져 간다.
진달래, 개나리, 광대나물, 제비꽃, 동백, 벚꽃은 어디로 가고,
이름 모를 분홍색 꽃과, 광대나물 사촌으로 보이는 연보라색 꽃과, 엄마가 자작나무라고 착각한 아카시아를 닮은 꽃나무를 봤다. (엄마가 자작나무가 있다고 했을 때부터 뭔가 좀 이상하다고 생각하면서도 기대했는데... -.-)
아 오동나무도 봤다! 오동나무에선 연보라색 큰 꽃송이가 피어난다. 벌써 절반 쯤은 떨어진 것 같다.

오는 길에 스티로폼 상자를 네개나 주워웠다.
엄마랑 나물을 뜯으러 갈때도 느끼는 거지만, 엄마는 매의 눈을 가진 듯.
내 눈엔 안보이는게 엄마 눈엔 잘도 보인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꾸준히 운동을 하시는군요^^
    전 계속 커져만가는 뱃살에도 무슨 배짱인지 버팅기고 있다능....ㅠ

    2012.05.08 1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꾸준히.. 라고 하기엔 좀 띄엄띄엄^^
      전 요상하게 살이 좀 빠진다 싶으면 갑자기 몸무게에 신경이 곤두서서 오히려 살이 찌게 만드는 것 같아요. 그냥 내버려두면 될텐데. T~T
      운동하세요!ㅎㅎ

      2012.05.09 10:42 신고 [ ADDR : EDIT/ DEL ]
  2. 숨이 찰 때에는 코로 깊게 숨을 들이쉬고 입으로 뱉고, 다시 코로 깊게 숨을 들이쉬고 입으로 뱉고.. 이렇게 몇 번 하시면 가쁜 숨이 얼마간 진정될 것입니다.

    네. 정말 하루하루가 다른 것 같습니다.
    꽃들도 세대교체(?)가 되어가고.. ^^

    이 세상 어머니들은 초능력자.. ㅎㅎ

    2012.05.08 2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음.. 해봐야겠어요. ^^
      그런데 저 날은 힘이 들어서 숨이 찼다기 보다는
      그냥 숨쉬는 것 자체가 귀에 계속 들렸어요. 귀가 먹먹하고요. ㅠㅠ 높은 곳도 아니었는데.. 집으로 돌아오니까 괜찮아졌어요.

      네, 계절따라 꽃들도 세대교체(?). ^-^

      진짜롱요. 운동 끝나고 엄마가 스티로폼 박스에 흙을 옮겨 담자고 하셨을때 저는 남은 힘이 없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엄마는 아니였어요 ㅋㅋㅋㅋ

      2012.05.09 10:45 신고 [ ADDR : EDIT/ DEL ]
  3. 운동을 갑자기 하면 근육에 문제생기잖아요.
    저도 어느순간부터 저질체력으로 되버려서 항상 운동 전엔 조심조심해요.

    어머니의 능력은 따라갈 수가 없답니다.ㅠㅠ 속일 수도 없고 전지전능하세요.ㅎㅎ

    2012.05.08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그렇구나. 제가 '오랜만에 움직여봐라!'이러고 좀 오버해서 하는 것 같아요. ㅠㅠㅠ 조심조심 해야겠어요.. 오늘도 해야했는데 어제 늦게 자는 바람에 엄마만... -.-

      ㅎㅎㅎ 신기해요.

      2012.05.09 10:4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