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08 운명을 만드는 절제의 성공학 - 미즈노 남보쿠 (11)
책 읽기2012.07.08 15:18

 

2012/07/07, 우리집 자두 ♥



운명이란 정해져있을까? 아니면 스스로 만들어가는 것일까? 내가 보기엔 둘 다인 것 같다. 확실히 어느정도 정해져있는 운명이 있고, 그 운명은 스스로의 선택에 의해 변화하기도 한다. 한마디로 절대적인 운명은 없는 것.

미즈노 남보쿠는 불우한 어린시절과 청소년기를 보낸 사람이다. 그는 18세에 감옥에 들어가 반 년동안 있으면서 그곳에 있는 사람들과 밖에서 본 사람들이 많이 다르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리고 감옥에서 나오자마자 관상가를 찾아가 자신의 운명을 묻는다. 그런데 관상가 曰:

"1년안에 칼에 맞아 죽을 관상이니, 이 길로 속히 절에 가서 출가하기를 청하시오."

충격을 받은 그는 그 길로 가까운 절에 가서 출가를 청하였으나, 주지 스님께선 쉽게 맞아주시지 않는다. 대신 1년 동안 보리와 흰콩으로만 식사를 하면 그때 받아주겠다고 하신다. 그는 스님의 말씀대로 보리와 흰콩만을 먹으며 1년을 버텨낸다. 
1년 후 그는 다시 관상가에게 찾아가는데, 그 관상가는 깜짝 놀란다. 관상이 완전히 바뀌었다고 말하며 어디서 큰 덕을 쌓았느냐고 물으니, 그는 흰콩과 보리만을 먹고 1년을 살았다고 답한다. 

"식사를 절제한 것이 큰 음덕을 쌓았구려. 그것이 당신을 구했소.!"

운명이 바뀐 남보쿠는 출가 대신 관상가가 되기를 결심한다. 그는 사람의 얼굴 모양 3년, 몸 3년, 죽은 사람의 골격 3년, 총 9년의 연구를 마치고 관상가로서 세상에 알려지게 된다.

여기까지 보면 이 책은 운명이나 관상에 대한 책일 것 같다. 그러나 반전이 있다. 이 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음식에 대한 이야기로 가득 차 있다. 그것도 음식의 절제에 관한 이야기로!

초반의 그는 관상에 초점을 맞추어 운명을 알아보았으나, 후에는 음식의 중요성을 깨달아 음식에 중점을 두게 되었다고 한다. 관상가로서 자신의 견해가 틀렸을 때 그 원인을 연구한 결과 음식에서 답을 찾았기 때문이다. 책에는 이미 흰콩과 보리쌀로 운명이 변한 사실이 나와 있으나, 관상이 바뀌었을 당시에 그는 음식보다는 관상을 중요하게 생각했었나 보다.


p. 19
 사소한 일 하나를 쉽게 생각하지 않는 것이 성공의 길이오. 

 

아주 단순하고 명확한 문장이다.
'사소한 일을 중요하게 여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작가의 역할이다' 와 비슷한 문장을 어제 내 블로그에서 봤는데,
헤르만 헤세가 했던 말인지, 에머슨이 했던 말인지... 도무지 기억이 안난다. 검색을 해봐도 못찾겠고. 그런데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까 이와 비슷한 말들을 많은 사람들이 하고 있다. 

Q. 새로운 일을 시작했습니다. 이 직업에서 크게 성공하는 길을 알려주십시오.
: 항상 선배나 윗사람을 공경으로 대하고 겸손해야 합니다. 선배의 덕을 중히 여기는 것이 정도(正道)입니다. 새로 시작한 사람은 열심히 배우는 것이 본분입니다.  


너무 당연한 말일까? 어쩌면 우리는 너무 당연한 것들을 쉽게 생각하는 바람에 자꾸 엇나가는게 아닐까?


p.32
 부귀뿐 아니라 세상 모든 것이 미천함을 근본으로 합니다. 


부귀란 사방의 가난이 모여서 생기는 것이라고 한다. 따라서 가난이 근본이라고...

이 문장은 좀 더 생각을 해봐야겠다.

p.46 
백성을 자식같이 사랑하는 것이 임금의 도리입니다. 자신에게 속한 물건은 자신의 백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비록 걸인이라 할지라도 밥그릇이나 누더기가 자신의 백성입니다. 그러므로 백성을 거느리지 않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래서 내가 가진 것들, 사소한 것 하나하나를 소중히 아끼고 보살펴야 하는 거구나. 지금 있는 곳에서 주변을 아름답게 가꿔 나가는 것.


p.51
착한 일을 한다는 것은 오직 그 사람을 귀하게 여기고 섬긴다는 것이지, 남들이 보기에 착한 일을 하는 것은 아니라오. 


p.65
과식하는 것은 밥을 그대로 변소에 버리는 것과 마찬가지 입니다. 많이 먹고 싶을 때, 밥을 변소에 버리는 상상을 해보세요. 만약 그런 상상을 해도 진짜 음식을 참기 힘들면 진짜 변소의 똥 위에 밥을 한번 버려보세요. 만약 당신이 사람이라면 차마 그런 짓은 못할 것입니다.  


아... 부끄럽다. 사실 나는 음식을 남기고 버리는 것만 흉인 줄 알았지, 음식에 대한 욕심을 이렇게까지 생각해보진 못했다. 


p.70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 하늘과 부모로부터 받은 생명입니다. 이 생명을 기르고 지키는 것이 음식입니다. 어찌 생명보다 더 소중한 것이 있겠습니까? 


T.T... 교수님께서 항상 하시던 말씀이 이제야 더 와닿는다. 

귀한 생명. 귀한 생명을 유지시켜주므로 귀한 음식. 그리고 그 음식의 재료가 되는 식물들. 식물을 가꾸고 길러주는 햇살, 바람, 비. 그리고 이렇게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살아가는 자연의 모든 존재들. 그래서 아끼고 아껴야 한다.
제레미 리프킨의 <엔트로피>가 주는 메세지와도 일맥상통한다.

p.73
큰일이 닥쳐서 마음이 흐트러지면 식사가 자연스럽게 난잡해집니다. 마음에 여러 번민이 있으면 식사를 하지 않거나, 한꺼번에 많이 먹게 됩니다. 


이건 누구나 다 경험해봤을 듯 싶다.


p.144
귀천을 떠나 식사를 절제하지 않고는 운명이 제대로 자리잡기 힘들어집니다. 사람으로 태어나 만물의 법칙을 아는 것이 삶의 근본입니다. 그러나 알기만 해서는 아무 것도 아닙니다. 행동에 옮겨야만 합니다. 




짧고 단순한 책이지만 그 속에 삶의 지혜가 오묘하게 어울어진 멋진 책이다. 
자신의 운명을 바꾸고 싶다면 가장 근본이 되는 음식에서부터 시작하기를!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두가 이쁘네요. 그러고보면 과일 중에 제일 이쁜 과일같기도. ^^

    실제 소식하면 날씬해지고 건강해지니 실제 그 사람의 인생이 달라지는 건 확실 한 듯 해요.

    새로운 정보가 넘쳐나니 오히려 선배들의 경험이 무시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더군요.

    아, 정말 저도 식당에서 손 한번 안 댄 반찬들이 버려지고 하는 것을 보면 아깝다는 것을 넘어 죄스러움을 느끼게 되더라구요. ㅡㅡ;

    2012.07.08 2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헤헤. 맛은 더 좋답니다!!

      :D 맞아요 맞아요.
      소식하는 거 정말 어려워요.

      이것도 맞아요 맞아요^^;
      존경하고 배워야겠다는 마음자세보단,
      '내가 더 잘났는데?'이런 마음으로 대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ㅜ.ㅜ
      세상 바르게 살기 참 힘든 것 같아요. 특히 사회생활, 바깥생활이요...
      괴롭습니다. 너무너무 괴로워요 마가진님!!! ㅜㅜㅜ
      음식때문에요! ㅋㅋㅋ
      ㅠㅠ

      2012.07.14 19:47 신고 [ ADDR : EDIT/ DEL ]
  2. 운명은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2012.07.09 0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글귀 하나하나가 콕콕 정곡을 찌르는 것 같네요.
    음식조절을 하다보니 저도 먹는 게 남는 거라고 막 먹었던 적도 있는데.. 반성반성!...;

    2012.07.09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밥그릇이야기는 늘 옳습니다.

    2012.07.10 17:14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시태

    와. 자두 먹고싶으다.
    먹은지 너무 오래되었어요. 헤헤

    2012.07.12 13:54 [ ADDR : EDIT/ DEL : REPLY ]
    • 첨 먹을때보다
      딴 다음에 좀 뒀다가 먹으면 더 맛있어요..
      빨간 것 보다 노란게 더 맛있어요.
      옆집 살면 좀 나눠드렸을텐데... ㅋㅋ
      다 나눠버려서 이제 나무엔 한개도 안달렸어요.ㅋㅋ

      2012.07.14 19:52 신고 [ ADDR : EDIT/ DEL ]
  6. "작가의 소임이란 중대한 것을 단순하게 말하는 일이 아니라
    단순한 것을 중대하게 말해주는 것이다." - 헤세

    찾았다. 흐흐

    2012.07.19 0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