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언 시금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6.11 텃밭! (8)
  2. 2012.05.09 오늘은… (2)
vegetus2012.06.11 20:24


다채.
스티로폼 박스가 작아서 인지, 서로 너무 붙어 있어서 인지
잘 자라질 않는다. 그나마 저게 제일 잘 자란 모습.
몇 포기를 뽑아다가 텃밭에 옮겨심었다.
 
 

청경채도 마찬가지!


인디언 시금치.
다육식물처럼 살이 통실통실 하다.
꼭 쇠비름 같기도 하고...
'약이다'하고 다른 야채랑 같이 생으로 먹어도 먹을만 하다.

 

살은 많지만 자칫하면 저렇게 줄기까지 잘라지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ㅜ


상추. 비교해보려고 사진 두 장.
저렇게 크고 풍성하게 자랐던 상추인데, 내가 지나가다가 실수로 밟아서 줄기가 끊어져버렸다-.ㅜ
그런데 얼마 후에 보니까 저렇게 작은 상추잎들이 다닥다닥 자라있었다...
정말 대단한 생명력이다.


벌레가 너무 많이 끓어서 베어버렸던 동백나무도 마찬가지.
저렇게 새 잎을 달았다.


딱 하나 잘 크고 있는 스테비아!
그 많던 스테비아는 어디가고 딱 하나만 남았다.
으어.. 귀한 스테비아다.
이른 봄부터 솜발아 시킨다고 들떠있던 나를 기쁘게 해주던 스테비아.


바질.
그 많던 바질은 어디가고 ㅜ.ㅜ ㅋㅋㅋ 딱 두개가 남아서 잘(?) 크고 있다.
인터넷에 검색해보면 엄청 쑥쑥 잘 자라던데, 우리집 바질은 안그런다.
암튼 살아 남아서 기특함.


율무 싹이 딱 하나 돋았다.
사실 나는 풀인 줄 알고 쑥 뽑아버렸는데,
뿌리모양이 심상치 않아서 다시 심었더니 율무였다.


주먹찰옥수수 싹. 호호:D
토종이다.


이팥 싹. 이것두 토종:D


둘이 손잡고 사이좋게 자라는 오이:D
근데 덩굴손이 내 손은 감아주지 않는다 ㅜㅜ
난 욕심이 많은가 보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많은 품종들이군요. 건강한 모습이구요.

    ㅎㅎ 밟히고 꺾여도 베어버리고 뽑혀도 모두 잘들 자랐군요. ^^;
    (기르는 분이 흠좀무.. ㅡㅡ)

    2012.06.11 2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 아침에는요,
      상추, 왕고들빼기, 취나물, 인디언시금치, 치커리, 케일, 쑥갓, 민들레랑 쌈을 싸먹었어요. 꿀맛~^^~

      ㅋㅋㅋㅋ 그러니까 말이에요.. 주인이 못났어도 채소들은 잘나서 참 다행이에요 ㅋㅋㅋㅋ :D*

      2012.06.13 13:27 신고 [ ADDR : EDIT/ DEL ]
  2. 모두모두 잘 자랐으면 좋겠네요.ㅎ

    2012.06.12 23: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________^
      내년에 심을땐 시기도 좀 더 잘 맞출 것 같고
      간격도 더 맞출 수 있을 것 같아요:D

      2012.06.13 13:28 신고 [ ADDR : EDIT/ DEL ]
  3. 무럭무럭 잘 자라주고 있네요~^ ^

    2012.06.16 04: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충분히 먹을 만큼 말이에요^.^

      그런데 청경채라 다채는 다 자랐나봐요.
      별로 뜯어다가 먹은 기억도 없는데 벌써 꽃대가 올라오는 것 같더라구요.... ㅎㅎ;
      담에는 스티로폼 박스에 좀 더 간격을 두던지, 텃밭에 심던지 해야겠어요 :D

      2012.06.16 15:48 신고 [ ADDR : EDIT/ DEL ]
  4. 이것 저것 골고루 심으셨네요^^
    농작물들의 농부의 발 소리를 듣고 자란다 하더라구요
    흰돌고래님의 정성에 잘 자랄거예요^^

    2012.06.19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ㅎㅎ 구할수 있는 대로 구해서 심었답니다 ^^
      텃밭이 좀만 더 넓었더라면 더 다양하게 많이 심었을거에요 ㅎㅎㅎㅎ
      고맙습니다^________^

      2012.06.20 16:48 신고 [ ADDR : EDIT/ DEL ]

vegetus2012.05.09 20:08


오늘 이름을 알게 된 겹카랑코에^^
(간만에 페이스북의 보람을 느꼈다.) 
다육이 과라서 물을 별로 안좋아 하고 태양을 좋아한다.
내가 키운 이 화분이 왜 그동안 웃자라고 꽃도 제대로 못 피웠는지 알겠다T.T

꽃을 다 피웠으면 얼마나 예뻤을까? 지금도 예쁘지만 ^^
기회를 엿봐서 줄기를 잘라다가 흙에다가 심어줄까 고민중이다. (이걸 삽목이라고 부르는구나!)


루콜라... 도 화상을 입었다. ㅜ
어제 물을 흠뻑 줬는데도 이리된 걸 보면, 태양빛이 많이 강해졌나보다.




오이고추 싹이 나왔다. 풀이랑 비슷하게 생겼지만 좀 더 초록색이다. 두개.
아침에 볼땐 고개를 푹 숙이고 있더니 오후가 되니까 완전히 쑥 올라왔다.


아욱 싹:)


토마토를 모종판에서 꺼내어 옮겨 심었다. 그리고 엄마가 아침 운동 길에 주워온 마른 소나무 잎들을 위에 얹어 주었다.


케일:)


오크라 싹:)


강낭콩 싹. 씨앗을 이것저것 같이 뿌려서 정확히 뭔지는 열매를 맺어봐야 알겠다-.-


이건 인디언시금치 싹 같기는 한데 이것도 뭔지 잘... -.-;
엄마 말대로 텃밭 그림을 그려놓을걸. T.T


우엉 싹. 우엉은 씨앗을 뿌리면서도 왠지 기대가 안됐는데 진짜로 싹이 나왔다. ㅎㅎㅎㅎ


이건... 나도 뭔지 모른다 ㅋㅋㅋㅋㅋㅋㅋ 대체 이게 뭐지???
엄마 말로는 내가 작년 가을에 어디서 캐다가 심어놨다고 한다.
내가?????? 나는 기억이 하나도 안나는데 ? ? ?? ? ? 그렇다고 하니까 그런 것 같기도 한데,
진짜 뭘 가져다가 심어 놓은 걸까? ㅋㅋㅋㅋㅋㅋ


민들레. 잎사귀가 독특하게 생겨서 찍었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쁘기도 하지만 잎도 꽃도 튼실하게 생겼네요. ^^*

    햇빛이 비칠 때 물을 뿌리면 맺힌 물방울이 볼록렌즈역활을 해서 잎을 태운다고 하더라구요.

    여러가지 싹이 올라오는군요. 저도 어릴 때 이맘 때쯤 동네 곡물가게에 가서 강낭콩을 몇 개 얻어와서 심었더랬지요. 그리고 나중 콩이 여물면 콩밥을 해먹고..
    (그래서 콩밥을 좋아하나..??)

    우엉싹이 나왔군요.^^ 우왕~~~

    ㅎㅎㅎ 내년에는 꼭 곡물지도를 그리시길.. ^^d

    2012.05.09 2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다육이과래요. ㅎㅎ 다육식물처럼 잎에 물이 많이 들어있나봐요.

      아아.. 그런 역할을 하는군요 ㅠ.ㅠ 엄마가 낮에는 물 주지 말라고 하신 이유가 그거였구나. ㅜ 요즘에는 저녁에만 주고 있어요.

      앗, 그런가봐요 ㅋㅋ 직접 심어보고 가꾼 기억^^
      저도 초등학교때 선생님께서 주신 목화 씨앗 하나를 심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해요. 목이 부러졌었는데 그래도 잘 자라기를 바라면서 그대로 뒀더니 다시 붙더라고요. 신기했어요.

      우엉우엉~우왕~ ㅋㅌㅋㅋㅋ

      넵 ㅠ.ㅠ 푯말을 박아 놓던지, 그림을 그려놓던지 좀 더 체계적(?)으로 해야겠어요 ㅋㅋ

      2012.05.10 10:0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