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의 주례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13 스님의 주례사 - 법륜 (8)
책 읽기2012.02.13 09:45






p.109-110
 그런데 우리가 흔히 '사랑'이라고 착각하는 것이 있는데요, 이해 없는 사랑, 이것은 폭력입니다. 예를 들어 어떤 남자가 여자에게 가서 좋다고 껴안고 키스하면 성추행이 되죠? 그런데 이 남자는 굉장히 억울해해요. 무슨 죄가 있냐는 거죠. 때렸어요? 물건을 뺏었어요? 그저 좋아한 것밖엔 없잖아요. 그러나 상대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는 것은 폭력이에요. 상대에게 고통을 주기 때문이죠.

p.181
 이렇게 오히려 격려하는 마음을 내는 게 좋습니다. 다른 누구도 아닌, 내 행복을 위해서예요. 어떤 누구도 나의 행복을 해칠 수 없을 만큼 스스로 서는 존재가 되어야 합니다.




* * *
스님의 주례사!
드디어 읽었다 :)
이걸 언제부터 눈독들이고 있었더라...
도서관 이번 신간도서 목록에 포함되어 있는데 작업이 덜 이뤄져서 대출이 불가능하다.
1월부터 주욱... ㅜ
근데 등록자료에서 검색을 해보니까 같은 책이 이미 있었다.
그런데 그건 누가 빌려가서 20일이 넘도록 연체중이다. ㅜㅜ
그러다가 결국 군립도서관에 가서 빌렸다 ㅋㅋ

책이 빅사이즈다:) 글씨도 큼직큼직.
시력이 나쁜 사람을 위한 책인것 같은데 나는 가까운 건 잘 보여서 좀 불편했다 ㅋㅋ
크흐:) 그래도 어쨌든 이렇게 보게되서 기쁘다.
지난주에 주문한 법륜스님의 책 '방황해도 괜찮아'가 오늘 오는데, (두근두근)
이 책도 주문해야지. (작은걸로 ㅋㅋ) 너무 좋아서 10권쯤 사서 주변 사람들에게 나눠주고 싶은데
그럼 10만원이 넘게 들어갈테니까 좀 고민이 된다ㅋㅋㅋㅋ


이 책을 읽으면서 나와 내 주변 사람들을 돌아보게 되었다.
우리 엄마 아빠도 생각이 나고,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힘들어하는 친구도 생각이 나고,
나와 내 남자친구와의 관계, 친척들한테 한 소리 듣고 우울해하던 나도 생각이 났다.
 
우선 나는,
친척들을 원망할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친척 또한 아버지의 형제 자매, 그러니까 가족이다.
그런 분들의 입장에선 충분히 그런 생각을 가질수 있고 그 의견을 내게 피력할 수도 있는 건데,
내가 너무 과민방응을 보였다.  
그냥 아니다 싶으면 '네 알겠습니다 고맙습니다'하고 내 갈 길을 가면 되는거였는데
이번 일을 통해서 나는 내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이 없음을 시인했고,
당당하지 못함을 확연히 드러내고 말았다. 끄악..
그래도 이를 통해서 나 자신을 점검할 수 있었다는 점이 중요하다.
준비하고 단련해야지. 
마음을 열고 항상 스스로를 살펴야 한다.

참 재밌는게
김어준의 <건투를 빈다>는 완전 내편을 들어주는 느낌인데
법륜 스님은 내 입장을 다독여주시면서도 마음 편하게 하는 방법을 일러주신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난세에는 김어준, 치세에는 법륜스님의 글입니다.

    2012.02.13 2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저는 마음을 열고, 스스로를 살피지 못해서 이리 고통스러운가봅니다..^^;

    2012.02.13 21:38 [ ADDR : EDIT/ DEL : REPLY ]
    • 많은 사람들이 그럴거에요.
      항상 시련이 닥치면 나를 돌아보기보다는
      주위를 두리번거리게 되는 것 같아요.
      게다가 그럴 때엔 마음도 쉽게 열리지가 않고요.
      끊임 없는 노력이 필요해요. T.T
      홧팅!!!

      2012.02.14 09:28 신고 [ ADDR : EDIT/ DEL ]
  3. 봉숭아 손끝으로 책의 글에도 고운 물빛을 들이셨군요.

    "어느 누구도 나의 행복을 해칠 수 없을 만큼 스스로 서는 존재가 되어야 합니다"
    참 좋은 말씀이세요.

    예전에 자아님께서 제게 책을 몇 권 선물해 주신 적이 있는데 그 중 법륜스님의 <답답하면 물어라>라는 책이 있었어요.

    그 중 "왜 우유부단할까요? 욕심이 많아서 그렇습니다. 우유부단한 게 성격 탓이라고 하는데, 아닙니다. 욕심이 많아서 그런 겁니다. 이것 쥐려니 저걸 놓칠 것 같고, 저걸 쥐려니 이것 놓칠 것 같고, 두 개 다 쥐려고 눈이 둥그레져서 쳐다보기 때문에 우유부단한 겁니다. 결정이 빠르면 저 사람 성격이 강하다라고들 말하는데 성격이 강한 사람은 욕심이 없는 사람입니다." 라는 대목에서 제가 크게 깨닫기도 했지요. ^^;

    갑자기 집안에 큰 일이나 힘든 일이 생길 때, 그 때 정말 가족의 소중함을 알 수 있는 것 같아요. ^^

    ** 책이 큰 것이였군요. 저는 흰돌님 손이 저렇게 애기손처럼 작은가?하고 은근 놀랐다능.. ^_^

    2012.02.13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네! 진짜 좋은 말씀들이 많았는데 특히 와닿았어요.

      법륜스님께선 '욕심'이 많아서 그렇다는 이야기를 책 전반에서 말씀하셔요. 다 욕심 때문에 쥐고 놓기가 싫어서 괴로움이 있다고요.
      성격이 강한 사람은 욕심이 없는 사람, 멋진데요:)

      네에^^

      제가 책이 얼마나 큰지를 알릴려고 일부러 저렇게 찍었답니다 ㅋㅋㅋㅋㅋ

      2012.02.14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4. 클릭하니 확대된 사진에, 봉숭아꽃 물들인 흰돌님의 고운 손이 먼저 보이네요^^

    법륜스님이 들려주시는 이야기는 대중들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와 있어 좋은 것 같습니당~^^

    2012.02.14 07: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작게 올린다고 올린건데
      클릭하면 확대가 되는군요 ㅠㅠ ㅋㅋㅋㅋㅋ
      고마워요:~)

      네네 정말 접근하기 쉽게 풀어서 적어놓으셨어요.
      좋아요 좋아!
      지금 반야심경 이야기도 읽고 있는데 요건 어려워요.
      같은 스님이 쓰신건데 느낌도 다르고요. ㅎㅎ

      2012.02.14 09:3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