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 나에게 가르쳐 준 것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2.21 삶이 나에게 가르쳐 준 것들 - 류시화 (4)
책 읽기2014.12.21 22:50

 

 

 

 

 

 

p.19

 '만물 속에 편재해 있는 그것'은 자연의 소리말고 우리와 대화할 다른 언어를 갖고 있지 않다. 눈 내리는 소리로, 빗소리로, 지금도 창밖에 스쳐지나가는 저 바람소리로, 그리고 개구리 울음소리로 그것은 우리에게 말을 걸고 있다. 때로는 이 책장 위에 떨어져 죽으면서 내는 날벌레들의 소리로. 그리고 때로는 소리 없는 소리로. 침묵으로.

 

 

p.73

 나비는 갑자기 따뜻해진 기운을 받아 얼른 고치를 빠져나왔다. 그리고 나비는 나오자마자 그의 손바닥 위에서 죽고 말았다. 나비가 고치집을 빠져나오는 그 짧은 시간을 기다리지 못한 카잔차키스의 성급함이 나비를 죽게 만든 것이다.

 시간은 필요하다. 때로 그것이 어둠 같고 길 없는 길 같아도 이 삶에서 기다리는 시간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성급함은 나비를 죽게 만든다. 나비가 되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나비의 삶을 사는 것이 애벌레의 길인 것이다.

 

 

 

 

 

*

자려다가.. 갑자기 눈이 떠져서 뭐라도 끄적이고 싶다는 마음에 쓴다.

 

눈 내리는 소리를 들어본 적이 있다. 엄청 큰 함박눈의 소리였는데, '눈에서도 소리가 나는구나' 하고 깜짝 놀랐던 기억이 난다.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소리. 사락사락. 사그락. 이정도로 표현이 되려나. 류시화는 눈이 내리는 소리를 들으며 최초의 명상 경험을 고백한다. 아무 의도 없이 마주했던 기도의 순간. 명상과 기도는 다른 이름이 아니라는 생각이다.

 

 

지금 여기에 살면 그만인 것을, 앞으로의 계획 때문에 혼란스러워질 때가 많다. 계획이란 개념은 대체 언제부터 생겨난건지. 고등학교때 까지만 해도 별 계획 없이 살았던 것 같은데. 스무살 이후부터 갑자기 세상에 내던져진 기분이다. 뭔가 가치 있는 것을 알아내겠다고 나름 고군분투 했던 시간들... 그 속에서 인생의 방향과 답을 구했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 변하지 않을거라 여겼던 확신들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흔들리고, 변하고, 색이 바랬다. 어느것 하나 계획 대로 이루어진 것이 없는대도 나는 여전히 미래를 계획하려 든다. 이런 이상한 강박증에 끄달리며 남들의 질문에 '계획 없음'을 부끄러워 한다.

 

뚜렷한 목표를 두고 그를 향해 한발자욱씩 차근차근 다가가는 태도가 문제될 것은 없다. 다만 나는, 너무 쉽게 변한다. 어둠 속에서 스위치를 찾듯 벽을 더듬어 보지만, '이건가' 싶었던 것이, '이것'이었던 적이 있었던가.

 

가볍자고 쓴건데 머리만 더 무거워진다. 조금만 더 여기에 집중하고 싶다.

아 나는. 서로 다른 것들끼리 행복해지는 법을 배우고 싶다. 미워하지 않는 법을.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라고 단정지을 수 없는 너무나도 많은 진실과 길들 사이에서
    우리는 부딪히고 좌절하고, 경험하고 나서야 비로소 다름을 알게 되고
    그것을 통해 우리는 우리를 갈고 다듬고를 반복하지 않을까 싶어요

    세상엔 수많은 정답과 진실들이 있고 나만이 정답이 아님을 알고 있음에도
    우리는 알면서도 미워하고 후회하고. 그럼에도 그런 사람도 있고 아닌 사람도 있는거니까
    조급해하지 말고 천천히 가세요 :)

    2014.12.21 2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댓글을 찬찬히 읽으며 고개를 끄덕이게 돼요.

      그래서 이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는걸까요?
      그렇게 부딪히는 경험을 하지 않고 단번에 알고 싶은 욕심에 더 괴로워지는 것도 같구요. '내가 옳다', 혹은 '나만 옳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던 때가 그리 멀지 않은 과거라,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자신 있게 얘기하기도 뭐해요.

      뭣 때문에 요렇게 자꾸만 조급해질까요. 뭐가 그렇게 불안해서.
      조급해 하지 않고 천천히 갈게요. :)

      2014.12.21 23:14 신고 [ ADDR : EDIT/ DEL ]
  2. 계획은 어디까지나 앞으로 걸어갈 길에 대한 대략적인 밑그림일 뿐이라고 생각해요.
    너무 무계획적으로 사는 것도 그렇지만,
    미래의 계획들 때문에 부담이나 강박을 느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1년 / 5년 큰 계획만 몇개 그려놓고, 하루나 한달은 계획이 아닌 기록을 해요.
    오늘 책을 읽었으면 그 날짜에 독서했다고 기록을 남기고, 운동을 했으면 그 날에 운동을 기록하구요.
    그렇게 기록이 모이면 어떤 때는 뿌듯하고 어떤 때는 반성도 되고....
    이렇게 실천 여부를 기록하는 것이
    매일 무얼 해야겠다 계획하는 것 보다는 부담이 덜 되는것 같더라구요.

    저두 변하는것은 자신만의 답을 찾아가는 시행착오 중 하나라고 생각해요.
    그러니 느긋한 마음으로 걸어가려 발걸음을 늦춰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화이또!!

    2014.12.23 2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독서나 운동에 대한 기록까지:) 꼼꼼하신데요? 생각에 너무 얽매이다보니 실질적인 행동 패턴에는 소홀했던 것 같아요. 후박나무님 말씀처럼 찬찬히, 너무 얽매이지 말고 지금 여기에서부터 나아가야겠어요.

      2014.12.25 20:5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