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04.12 배꽃, 자두꽃, 민들레, 마른 꽃잎들 (8)
  2. 2012.04.08 목련 (8)
  3. 2012.04.05 목련, 동백 말리기 (4)
vegetus2012.04.12 20:39


 

 

배꽃은 잎이 별나게 하얗다. 
수술들이 분홍색 리본 모양이다. 안에 분홍색도 보이는데 그게 뭔지 모르겠다.
더 가까이서 보고 싶은데 화단에 뭐가 이것저것 심어있어서 자세히 못봤다.
꽃송이도 몇개 안되서 따버리기도 그렇고... 떨어질때까지 기다려야지 ㅋㅋ
배꽃도 이쁘다:)
이 작은 나무에서 배가 열릴까? 
더 정밀하게 찍고싶다.
 



만개한 자두꽃들:) 

 

 

 





노오라니, 정말로 예쁘다.
민들레는 보면 아스팔트가 깔린 좁은 공간에서 자라나고 있는게 많다.
민들레는 잎사귀 수만큼 꽃대가 올라온다. 옆에 보면 꽃봉오리가 올라오고 있는게 보인다.
오늘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보이는 민들레 꽃들을 뜯어왔다. 히히
사진은 04월09일에 찍은 것.

 

 

 

화사하다.




꽃잎들이 다 말라서 빈 유리병에 넣었다.
목련, 동백, 그리고 나무 아래 떨어져 있던 살구 꽃잎들도 함께 말렸다. 

 

 

 


진달래랑 제비꽃은 엄마가 캐놓은 시금치를 다듬느라 뜯으러 못 갔다.
내일 아침운동을 하러 갈때 엄마는 쉼터까지 가고 나는 산책 겸 꽃을 따기로 했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2.04.12 22:00 [ ADDR : EDIT/ DEL : REPLY ]
    • 좀 그래보이죠? ㅎㅎ
      아직 몇송이 피지 않아서 제대로 만져보진 못했어요.
      꿀벌이 치마를 입었나요? ㅋㅋㅋㅋ
      달착지근? 상쾌하면서 단맛이 날 것 같아요. ㅎㅎ
      저두요T.T
      아.. 그 꽃씨 어디에 뒀는지 기억이 안나요;;; 맞아요 찍을땐 기억이 났는데 생각해보니까 그게 어딨는지..; 이사 오면서 버렸을까요 ㅜ

      /
      맞아요, 늦을뻔 했던 그날이에요. 히히

      2012.04.12 23:06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아 꽃이다. 서울에는 목련이 필락 말락

    2012.04.13 1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직도 '필락 말락'이라니,
      여기는 '활짝'을 지나 이제 서서히 떨어지고 있답니다.
      대신 다른 꽃들이 피어나고 있어요 ㅎㅎ

      계절의 변화에 따라 윗지방으로 조금씩 올라가면 계속해서 같은 꽃도 볼수 있겠어요 ㅎㅎㅎㅎ

      2012.04.14 13:34 신고 [ ADDR : EDIT/ DEL ]
  3. 흰돌고래님 덕분에 자연에 대해서 많이 알게 되네요.^^
    꽃들이 예뻐~~ㅎ

    2012.04.14 00: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__________^
      관심을 갖고 보니까 하나하나 참 예쁘고,
      보고 있으면 기분도 좋아지고요.

      2012.04.14 13:35 신고 [ ADDR : EDIT/ DEL ]
  4. 하얀 배꽃이 참 이뿝니다^^
    물론 다른 꽃들도 예쁘구요~ㅎ

    2012.04.14 0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쵸?
      오늘은 날씨가 좋아서 더 활짝 필것 같아요.
      사실 안 예쁜 꽃은 한 번도 못봤어요 ㅋㅋㅋㅋ

      2012.04.14 13:35 신고 [ ADDR : EDIT/ DEL ]


나는 목련이 참 좋다.
하얗게 피어있는 꽃송이를 보고 있으면
내 마음도 하얗게 부풀어 오르는 것 같다.
맑고 순수해지는 기분:)

오늘 도서관에 가는 길을 빙빙 둘러서 목련나무를 구경하면서 갔다.
내가 아는 곳에 있는 나무들을 일부러 찾아다니면서 갔다.
총 다섯군데.

첫 번째는 

이 나무다. 우리집에서 제일 가까운 곳에 있는 목련나무.



두번째 목련나무



대망의 세번째 목련나무.
이렇게 예쁜 목련나무는 처음 봤다.
바람에 한들한들 흔들리며 햇살이 투명하게 비칠때는 
정말 말이 필요 없었다.
그 자리에 돗자리 깔고 누워서 하염없이 지켜보고 싶었다.
그래도 지루하지 않을 것 같았다.




아파트 앞에 피어있는 네번째 목련나무




다섯번째,
벽돌 구멍 사이로 뽀얗게 빛나던 목련꽃.

 


목련꽃이 피는 집에서 살고싶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남쪽은 남쪽이군요. 벌써 목련이 피고.

    2012.04.08 2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에, 히히^^
      오늘 날씨는 정말 최고였어요.
      최고 기온이 21도, 따뜻한 봄날이었어요.

      2012.04.08 21:05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 우아한 목련 꽃잎.
    맑은 햇빛에 투명하게 비치는 모습이 참 이쁘네요.

    흠.. 정말 대망의 세번째 목련나무는 정말 많은 꽃이 피었네요.
    이뻐요. 이뻐요. ^^d

    2012.04.08 2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실물로 보면 더 짱이랍니다T.Td

      네. 게다가 갈변한 잎도 얼마 없어서 그랬나 더 아름다워보였어요. 오늘 비가 내려서 꽃잎들이 시들 것 같아요. ㅜ

      2012.04.10 10:01 신고 [ ADDR : EDIT/ DEL ]
  3. 부드럽고 맑은 색감의 꽃잎이 정말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벽돌 구멍사이로 보이는 목련꽃이 특히 좋으네요^^

    2012.04.09 19: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청아하다고 해야할까요?
      자세히 볼수록 아름다운..^^
      캭! 저도 그 사진이 마음에 들어요. ㅎㅎㅎ

      2012.04.10 10:02 신고 [ ADDR : EDIT/ DEL ]
  4. 목련을 보면 단아하고, 청순한 여인네가 연상이 되네요.
    마음이 동하는군요.^^

    2012.04.09 2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목련꽃차. 한 모금 마시면 입안에 착 감긴다. 달달한 맛도 나고 박하처럼 시원한 맛도 난다.
내가 마셔본 차 중에서 제일 맛있다. 말리지도 않고 통째로 넣어서 우려마셨는데 그렇다.

(* 붉은 꽃잎들은 동백)


/
엄마아빠를 기쁘게 해드리기 위해서 아직 꽃이 피지 않은 매화 꽃봉오리를 몇개 뜯어왔는데 이게 찻잔 위에서 피질 않는다. 휴학하고 청강하던 수업 교수님이 (내가 무안을 받았던..) 알려주셔서 꼭 한 번 해보고 싶었는데. 뜨거운 물 위에 올려 놓으면 핀다고 했는데, 안피는데? 

 
/
봄이면 목련이 피는 집에서 살고 싶다. 그래서 목련을 따다 말리지 않고 봄에만 목련꽃차를 마시고 싶다. 통째로 따다가. 봄에만 마시는 제철 차로다가. ^^


/
목련은 하얗고 둥그런 꽃송이를 가졌다.
마음을 뽀얗게 만드는 그 꽃송이는 쉽게 상처를 입는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목련꽃으로도 차를 마실 수 있나요? ㅎㅎ 첨 알았어요.
    동백꽃잎이 이쁩니다.
    저는 목련이 있고 목련이 필 때쯤 가끔 안개도 내리는 그런 집에 살고 싶네요. ^^;

    2012.04.05 2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얼마 전에 처음 알았어요. ㅎㅎ
      차로 마실수 있는 꽃이 참 많더라구요.
      목련은 너무 희어서 쉽게 갈변하는데
      동백은 마를때도 거붉게 보여서 좀 더 색이 곱게 느껴져요.

      안개도 내리는...? 안개는 계절에 따라 어느 곳에나 내리지 않나요? ^^;

      2012.04.06 08:10 신고 [ ADDR : EDIT/ DEL ]
  2. 천위에 물방울 맺힌 꽃잎들이 이뿌네요~

    앞집에도 목련 꽃이 피어 아침에 나갈 때 한 번씩 보고 가는데,
    차로도 마실수 있군요^^

    2012.04.06 18: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씻자마자 말리면서 찍은 사진이랍니다. 호호

      네! 저도 얼마 전에 알았어요. ㅎㅎ
      부산은 목련이 활짝 피었으려나요? 여기는 아직 절반정도 피었어요. 근데 목련이 왜 목련인줄 아세요? 나무에서 피는 연꽃이라 목련이래요! 목련꽃을 보면서 연꽃을 닮았다고 생각했는데, 이미 이름도 그렇게 붙여진거 있죠!:)

      아 잠자기 전에 한잔 마시고 자야겠다..

      2012.04.06 21:0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