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04.12 배꽃, 자두꽃, 민들레, 마른 꽃잎들 (8)
  2. 2012.04.08 목련 (8)
  3. 2012.04.05 목련, 동백 말리기 (4)
vegetus2012.04.12 20:39


 

 

배꽃은 잎이 별나게 하얗다. 
수술들이 분홍색 리본 모양이다. 안에 분홍색도 보이는데 그게 뭔지 모르겠다.
더 가까이서 보고 싶은데 화단에 뭐가 이것저것 심어있어서 자세히 못봤다.
꽃송이도 몇개 안되서 따버리기도 그렇고... 떨어질때까지 기다려야지 ㅋㅋ
배꽃도 이쁘다:)
이 작은 나무에서 배가 열릴까? 
더 정밀하게 찍고싶다.
 



만개한 자두꽃들:) 

 

 

 





노오라니, 정말로 예쁘다.
민들레는 보면 아스팔트가 깔린 좁은 공간에서 자라나고 있는게 많다.
민들레는 잎사귀 수만큼 꽃대가 올라온다. 옆에 보면 꽃봉오리가 올라오고 있는게 보인다.
오늘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보이는 민들레 꽃들을 뜯어왔다. 히히
사진은 04월09일에 찍은 것.

 

 

 

화사하다.




꽃잎들이 다 말라서 빈 유리병에 넣었다.
목련, 동백, 그리고 나무 아래 떨어져 있던 살구 꽃잎들도 함께 말렸다. 

 

 

 


진달래랑 제비꽃은 엄마가 캐놓은 시금치를 다듬느라 뜯으러 못 갔다.
내일 아침운동을 하러 갈때 엄마는 쉼터까지 가고 나는 산책 겸 꽃을 따기로 했다.


 
Posted by 정아(正阿)

나는 목련이 참 좋다.
하얗게 피어있는 꽃송이를 보고 있으면
내 마음도 하얗게 부풀어 오르는 것 같다.
맑고 순수해지는 기분:)

오늘 도서관에 가는 길을 빙빙 둘러서 목련나무를 구경하면서 갔다.
내가 아는 곳에 있는 나무들을 일부러 찾아다니면서 갔다.
총 다섯군데.

첫 번째는 

이 나무다. 우리집에서 제일 가까운 곳에 있는 목련나무.



두번째 목련나무



대망의 세번째 목련나무.
이렇게 예쁜 목련나무는 처음 봤다.
바람에 한들한들 흔들리며 햇살이 투명하게 비칠때는 
정말 말이 필요 없었다.
그 자리에 돗자리 깔고 누워서 하염없이 지켜보고 싶었다.
그래도 지루하지 않을 것 같았다.




아파트 앞에 피어있는 네번째 목련나무




다섯번째,
벽돌 구멍 사이로 뽀얗게 빛나던 목련꽃.

 


목련꽃이 피는 집에서 살고싶다.



 
Posted by 정아(正阿)


목련꽃차. 한 모금 마시면 입안에 착 감긴다. 달달한 맛도 나고 박하처럼 시원한 맛도 난다.
내가 마셔본 차 중에서 제일 맛있다. 말리지도 않고 통째로 넣어서 우려마셨는데 그렇다.

(* 붉은 꽃잎들은 동백)


/
엄마아빠를 기쁘게 해드리기 위해서 아직 꽃이 피지 않은 매화 꽃봉오리를 몇개 뜯어왔는데 이게 찻잔 위에서 피질 않는다. 휴학하고 청강하던 수업 교수님이 (내가 무안을 받았던..) 알려주셔서 꼭 한 번 해보고 싶었는데. 뜨거운 물 위에 올려 놓으면 핀다고 했는데, 안피는데? 

 
/
봄이면 목련이 피는 집에서 살고 싶다. 그래서 목련을 따다 말리지 않고 봄에만 목련꽃차를 마시고 싶다. 통째로 따다가. 봄에만 마시는 제철 차로다가. ^^


/
목련은 하얗고 둥그런 꽃송이를 가졌다.
마음을 뽀얗게 만드는 그 꽃송이는 쉽게 상처를 입는다.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