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즈마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0.05 로즈마리 이발 (5)
  2. 2014.03.09 도시의 작은 텃밭, 베란다:) (2)
vegetus2014.10.05 16:32




실내에서 가꾸는 식물 중엔
허브가 가장 매력이 있는듯 하고, 그 다음은 꽃을 보기 위해 키우는 식물들이 좋다.

우리집에 있는 유일한 허브 로즈마리.

이름도 예쁘고 향도 정말 좋다.
로즈마리 하면 왠지 연보라색이 떠올라서
연보라빛 화분에 심어둔 로즈마리.

그런데 너무 많이 자라서 무성히 무성히 …
머리카락이 산발;


가지치기 해서 키운 로즈마리도 마찬가지.

그래서 머리카락들을 싹둑싹둑 잘라주었다.

혹시나 싶어 검색을 해봤더니,
여린 잎 부분은 수확하는게 좋다고 해서 그렇게 했다.


잘려 나간 로즈마리들.


초가 타고 남은 공간에 작은 잎들을 넣고,
튼튼한 줄기는 빈병에 물꽂이 했다.


여린 잎들은 말려두기.


토끼 뿔같다. ㅋ




그러고도 남은 잎들은 어찌해야하나 하다가
공기가 드는 천에 넣어두었다. (방향제 역할을 할수 있지 않을까.)
향기나는 것들을 그냥 버리기가 뭐해서.


뜨거운 태양 아래 바람 쐬고 있는 이불. 그리고 로즈마리.


물 아래 잠긴 바로 저기에서 뿌리가 나올테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불을 햇살에 말리고 로즈마리 잎을 정리하는 모습이 마치 한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듯한 그런 느낌이에요.

    베란다에서 식물들을 많이 기르시는군요.
    로즈마리 향이 가득한 집이라니, 집에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겠는걸요.

    2014.10.05 2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그런가요? 듣고 보니 정말 그런 느낌도 나네요.
      더운 여름을 탈 없이 성장한 로즈마리들이
      가을을 맞이하야 깔끔히 단장 했답니다. B-)

      베란다가 있어서 정말 마음에 드는 집이에요.
      (원룸 치고 베란다가 있는 곳을 구하기란 쉽지 않거든요.)
      방에서 상쾌한 향기가 난다면 정말 그렇겠지요?
      근데 지금 코가 맹맹해서 향이 나는듯 마는듯 하답니다 ㅋㅋ
      요즘 공간을 꾸미는데에 관심이 생겨요 *

      2014.10.05 21:26 신고 [ ADDR : EDIT/ DEL ]
    • 위소보루님,
      근데 가을은 흔히 수확하는 계절 또는 시들어가는 계절이라고 생각하잖아요. 하지만 가을은 준비의 계절이기도 하답니다. 가을에 씨를 뿌려두어야지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봄이 되면 쑥쑥 자라기도 하거든요. 또 화분의 가지치기 같은 것은 봄이나 여름보다는 가을에 하는 것이 좋다고 하구요. 이때 하면 줄기의 끝에서 뿌리가 잘 나온데요.

      갑자기 생각이 났어요. B)

      2014.10.05 21:36 신고 [ ADDR : EDIT/ DEL ]
    • 아 그렇군요 시작과 끝이 나뉘어져 있는게 아니라 처음과 끝은 연결되어 있는거였네요. 모르던 사실이네요 :) 그럼 바빠지시겠어요 다 관리하시려면 ㅋㅋㅋ

      저도 지금 환절기라 그런지 코가 맹맹하네요 얼른 회복하시길 바래요

      2014.10.06 06:48 신고 [ ADDR : EDIT/ DEL ]
    • ㅋㅋㅋㅋㅋ
      가을 씨앗도 심어야지 싶은데 게을러서 못하구 있어요ㅋ

      넴. 위소보루님두요♡
      좋은 가을날이네요.

      2014.10.06 09:23 신고 [ ADDR : EDIT/ DEL ]

vegetus2014.03.09 23:12

아침엔 눈을 맞고, 저녁엔 꽃시를 심다.
이토록 작은 씨앗을 싹틔우기 위해서는 조용히 집중하고 귀기울여야 한다.
로즈마리는 화분을 옮겨주고 물꽂이를 시도했다. 근데 옮겨준 화분이 작아서 잘 자랄 수 있을지 모르겠다.
예전에 키운 적이 있는 아이비와, '천사의 눈물'이라는 꽃말을 가진 타라를 사왔다. 부디 본 모습대로 풍성하게 자라기를.
남자친구에게 받은 꽃다발에서 씨앗을 받아두었다. 보라색 꽃인데 싹이 날지 모르겠다.
알록달록 싹이 트면 잘 어울리는 화분을 사와야지.
아주 오랜만에 아무런 이유 없이 좋아하는 것만으로 씨앗을 심은 것 같다. 기분이 좋다.


로즈마리

로즈마리 물꽂이

아이비. 공기를 정화하는 능력이 탁월하다.

아이비 물꽂이.

타라. 좀 더 풍성해지면 물꽂이를 해야지. 물을 좋아하는 타라.

지금은 배치가 바뀌었지만.

화분에 심은 꽃씨들.

작은 모종판에 심은 꽃씨들.

이름 모를 보라색 꽃씨.

청경채, 베이비리프, 샐러리, 상추, 치커리 등의 쌈채소를 모아 두 상자.


꽃씨를 한꺼번에 많이 구입했더니 그간 모았던 채소 씨앗들의 양과 맞먹는다.
구분해서 나눠 놓았다.

이제 새싹이 올라올 때까지 기다리는 일만 남았다.

꽃들이 자라나면 하나씩 알아가야지.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자주 마시던 차인 로즈마리가 저렇게 생긴 것이었군요.
    저도 요새 뾰족하게 생긴, 마치 펜싱의 창같이 생긴 식물과 산세베리아를 키우고 있어요.
    이름도 모르고 참 주인이 관심도 없는 거 같죠?ㅎㅎ;;;
    하나씩 차츰 늘려가보려고요.
    방안에 하나 둘 생명들을 두니 생기가 돋고 좋네요^^

    2014.03.11 0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앗 로즈마리 차를 자주 마시는군요. ^^
      저도 로즈마리를 길러서 차로 마셔보고 싶은데, 시중에서 사온 로즈마리라 약이 되어있을까 싶어 꺼려지긴 해요. 씨를 뿌려서 키워 먹어야 하나 싶어요 ㅋㅋ
      산세베리아가 어떻게 생겼는지 검색해봤네요 ㅎㅎ 아 그런데 식물과 산세베리아로 정확한 이름은 따로 있나봐요.
      저도 오늘 새로 나온 새싹을 보니 기쁘기 그지 없답니다. ^.^

      2014.03.17 20:4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