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6.10 달리기 (8)

글과는 관련이 없는 오늘 찍은 레몬 싹.
레몬을 먹고 나서 나온 씨앗을 심은 것인데(원장님과 J가) 저렇게 예쁜 싹이났다.
나무라서 그런지 제법 튼실해 보인다.


*
하루키의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읽고 있다.
누군가 이 책이 좋다고 해서 나도 위시리스트에 포함시켜 놓았던 것 같은데,
이 책을 계기로 하루키가 좋아질 것 같다. 그의 다른 작품들도 더 읽어보고 싶고.

최근에 책을 읽지 않은 이유가 단순히 일을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는데
또 다른 이유 하나가 생각 났다. 바로 스마트폰.
스마트폰은 틈틈이 나는 시간을 다 빼앗아 간다. 틈틈이 읽었던 책들의 자리를 나는 그만 스마트폰에게 내주었던 것이다. 그래서 오늘은 부러 신경을 써서 아침 출근길에 페이스북을 하지 않았다.
(나는 이 시간에 페이스북을 제일 많이한다.)
대신 책을 읽었다. 하루키의 책을.
버스에서 내릴 즈음 내가 눈여겨 본 것은 15~20분 정도의 시간 동안 꽤 많은 양의 책을 읽었다는 사실이다.
이런 식으로 읽으면 적어도 일주일에 한 권의 책은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지난 일요일, 위시 리스트 속 책들을 몽땅 빌려올까 하다가, 분명히 기간 내에 읽지 못할 것을 알고서,
일단 있는 책부터 보자, 하고 꾹 참았다. 참 잘한 일이다.

오늘은 쌩뚱맞게 운동이 하고싶어져서 퇴근 후 약 30분간 운동을 했다.

달리기에 관한 책을 읽었으니 그럴 만도 싶은듯 하지만, 사실 난 하루키의 마라톤 이야기를 보면서
'역시 달리기는 아니야'라고 나름의 결론을 내렸었다. 아침까지만 해도.

그런데 저녁이 되니, 땀을 쭉쭉 흘리면서 숨가쁜 느낌이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이다.
그래서 달렸다. 고작 6분을.
ㅋㅋ....
더 달릴 수도 있었지만 '그만 달리고 싶다'는 이유에서 멈춰 걸었으니, 비웃을 일일지도 모르겠지만,
장거리 달리기를 싫어하는 나의 성격과, 고등학교 체력장때 장거리 달리기에서 꼴등을 하고도 머리가 아파서 엎드려 있었던 전적을 감안하면 나름 이유가 되지 않을까 싶다.
구체적인 목표치를 설정하고 달리다 보면 더 효과적인 운동효과를 낼 수 있을지 모르지만, 끈기 없는 내가 꾸준히 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지금도 당장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으니 앞으로 달리기를 할거라는 다짐조차 하지 않을 것이다.
대신 오늘같은 기분으로 달리고 싶다면, 달리고 싶은 만큼만 달리고 그 후론 걸을 것이다.

남은 거리를 걸으며 눈에 들어온 풍경들, 사람들. 꽤나 많은 사람들이 그 길을 지나고 있었고
소소한 집들과 거리의 화분들이 나를 반겨주었다. 어쩌면 그냥 내 감성에 젖은 것인지도 모르지만..

조금 더 적극적이고 생동감 있는 삶을 살고 싶다.

나는 더위를 덜 타는 편인데도 오늘밤은 이상하게 얼굴이 후끈거린다.
달리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된장찌개를 끓여서 그런가?

아무튼 주저리 주저리 일기는 요기서 끝.


+) 하나 더 생각났다.
어제 잠들기 전에 간만에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을 들었는데
말씀 중에 자기가 화를 내고도 화를 내는 줄 모르는 사람이 있다고 하셨다.
'그래 있지'하다가 '나는 아니지..'하는 마음이 들락 말락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오늘 그것을 확실히 깨우쳐 주는 일이 두 번이나 있었다.
한번은 유치원에서 '그게 화낼 일이에요?'라는 말을 들었을 때 이고 (이건 진짜로 화를 냈다기 보다 내 말투가 전투적이었기 때문에 들은 우스게(?) 소리였다)
다른 한번은 집에서 남동생이 '근데 왜 화내?'하고 말했을 때 이다.
남동생에게는 아주 자주 듣는 말이긴 한데, 참 내가 화를 많이 내고 산다 싶다.
그저께도 남자친구가 내가 화를 냈다는 이유로 자기도 화를 냈었지.

이 화를,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마음으로는 한참 멀은 화를
열심히 다독여줘야겠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두 달 전에 조그만 금잔화 화분세트를 구입해서 물을 주고 씨를 뿌렸는데 금방 쑥쑥 자라 흐믓했는데 이상하게 너무 약해서 철사로 지지대도 각각 만들어 주고 했는데 그만 시들시들.. 방안이 건조해서 물을 이틀 꼴로 주다 너무 많이 주나 싶어 줄였더니 곧 잎이 말라버리고... 암튼 제 손에 들어온 생명은 남아나지 않네요. ㅜㅠ

    내릴 곳 두 군데 앞 정류장에 내려서 걸어가는 것도 좋은 방법일 듯..

    흠.. 아버님께선 풀마라톤을 뛰시는데.. 따님은.. ^^;;

    2013.06.11 2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햇빛을 받는 양이 부족해서 웃자란게 아닐까.. 싶어요^^
      실내에서 식물의 조건에 알맞게 잘 키우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더라구요 ㅜ.ㅜ

      그렇네요 ㅎㅎ 근데 전 딴생각 하다가 한 정거장만 더 지나쳐도 막 짜증내면서 내린다는 ㅋㅋㅋㅋㅋ

      캬학^^;

      2013.07.06 13: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는 페북 계정 결국 삭제해버렸다는...ㅎ

    6분이면 오래 달리신겁니다.^^

    적극적이고 생동감 있는 삶...
    제 주위에서 자주 저에게 요구하는 점인데, 쉽지가 않네요..ㅋ

    주저리~ 주저리~ 주섬주섬 잘 읽고 갑니다.
    비도 오고, 축구도 이겼고? 평안한밤 보내셔요^^

    2013.06.11 22: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군요 ㅎㅎ

      그런가요? 헤헷

      저도 마찬가지에요. 어쩌면 타고난 천성이 내면을 향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ㅋㅋ

      넵^^
      요즘 한창 장마여요~~ 비조심(?) 하세요 ㅎㅎ
      시원스레 내리는 비가 반갑기도 하지만요 :D

      2013.07.06 13:54 신고 [ ADDR : EDIT/ DEL ]
  3.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행복하고 편안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2013.06.12 1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본인이 생각하기엔 화를 내지 않고 일상적인 대화를 했다는 생각이 드는데도
    상대방쪽에서 기분나쁘게 듣는 경우도 있더라고요.
    법륜스님 즉문즉설 명언이네요.

    2013.06.18 0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