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한 새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3.28 토요일 아침의 생각들 (6)

 

 

 

 

 

 

 

 

고맙다는 말을 들으면 괜히 미안해진다. 

 

 

 


 


 

 

 

통화를 하거나 글로 만날 때는 따뜻함이 느껴지지만 눈을 마주하면 그렇지 않은 사람이 있다.

도대체 왜 그런걸까?

있던 따뜻함이 없어지는 건지 없는 걸 있다고 착각하는건지 모르겠다.

그래도 그 따뜻함으로 그 사람을 미워하지 않을 수 있다.

아 웃음소리도 따뜻했다.

 

 

 

 



 

 

 

말보다 글이 그 사람에 더 가깝다.

말을 하다 보면 쓸데 없는 말을 하게 마련이고, 주변 상황이나 듣는 사람의 반응에 따라 의도하는 바와는 다르게 표현될 때가 있다. 그 사람의 실제가 글보다 못하다 해도, 그 사람이 끝없이 지향하는 바는 글 속에서 묻어난다.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되고 싶었다. 사람들을 미워하는 마음을 버리고 싶었다.

 

 

 

 


 

 

 

내가 만나는 사람들에 따라 얼마나 다른 모습들을 보여주는지를 보면, 다른 사람 또한 그럴 수 있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밖으로 나가야지.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