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를 짓는 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4.27 농사 (6)
vegetus2011.04.27 20:08


고흐의 그림



'내가 언제부터 농사에 관심을 가졌나'를 알아보려고 검색을 해보니까 이런 글이 나온다. 작년 6월 16일의 글이다. 그때는 막 채식을 시작한 때라서 농사를 온통 먹을거리 하고만 연관지어서 생각했던 것 같다. 게다가 살짝 흥분한 것 같은데, 아마도 누군가 내게 "그런건 나이 들어서나 해라"고 했기 때문이겠지. 흐흐


2010/06/16

농사를 짓는 일이,

왜 노후의 일이 되어야 할까?

어째서 일까?

젊어서 해보고 싶은 일 다 해보고

그 다음에 마지막에 남은 일이 시골에 남아서 사는 일인 것 처럼.

 

왜?

 

가장 중요한 것이 먹고 사는 문제 아닌가?

 

좋은 것 먹고 좋은데서 좋은 거 만지고 살고 싶어 하면서...

좋은 일을 하려면 좋은 것을 먹어야 한다.

그런데 좋은 것은 내가 직접 가꾼 것이 아니고서야

유기농을 사서 먹어야 하는데 이거는 더 힘들다.

비싸지, 구하기도 어렵지, 게다가 우리 주변은 온통 불량식품으로 가득하다.

 

사람들은 먹는 것에 관심이 없다.

오로지 맛이 있으면 된다.

그것이 어디에서 왔고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또 내 몸에서 어떤 작용을 하는지도 그다지 신경쓰지 않는 것 같다.

내가 먹는것으로 인해 환경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 지도 궁금해 하지 않는다.

 

궁금하다.

나만 잘 살면 되는 건지, 아니면 더불어 잘 살아야 하는건지.

나만 잘 살아도 된다면,

정말 혼자서도 잘 살수 있는지.

나 혼자 존재할 수 있다고 믿는건지.

 

농사를 짓는 것이 보잘 것 없는 것일까?

우리 생명의 기초가 되는 먹을 것을 기르는 일인데도?

먹을 거 없이 살수 있어?

얼마나 오래?

 

농삿일은 노후의 일거리로 밀어두는 사람이 많은 것 같은데

내게 있어 농사는

내가 할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다.

모두에게 좋은...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냥.. 내려가서 농사나 짓고 살지 뭐.."

    할 것이 없어 그냥 농사나 짓는다? ㅎㅎ 아직 이런 생각을 가지신 분들이 많으신 듯 해요.
    특히 농사를 전혀 접해보지 않으신 분들일 수록..

    요즘 농사는 농법에 대한 학습, 유통, 마케팅을 통달해야하고 태블릿PC를 들고 다니며 농사일을 해야하는 세상인데.. ^^
    그리하여 농업에 대한 가치를 높이고 보다 좋은 농산물을 보다 많은 이들이 함께 하고 건강해 질 수 있는데 말이죠.^^

    2011.04.28 01: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생명의 근본이 되는 것이 농사인데
      농사마저도 점점 기계화되는 세상이에요.

      정말 농업의 지위가 쑥쑥 올라가서 많은 이들이 함께 건강해졌으면 좋겠어요. ㅠㅠ

      2011.04.29 08:52 신고 [ ADDR : EDIT/ DEL ]
  2. 행동주의 심리학에서,
    애착을 갖는 것에 대해, 비난 혹은 평가절하 등등의 질책을 받으면,
    되려 더 애착을 갖게 된다는....오늘 수업시간에 나오더군여 ㅇㅅㅇ;;

    2011.04.29 0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아.. 제가 그래서 그런건가요?
      제가 애정을 갖는 것에 대해서 비난을 받으면 못견뎌하는거요.
      히잉...

      2011.04.29 08:58 신고 [ ADDR : EDIT/ DEL ]
  3. 봄눈별

    만약 젊은이들이 자급자족을 위한 소농을 하기 시작한다면,
    세상은 걷잡을 수 없이 밝고 평화롭고 즐거워질 겁니다.
    저는 오늘 아르바이트를 잠깐 하면서 생각했습니다.
    겨울에는 겨울잠을 잘 수 있는 농사를 지을테다. 하고 말입니다.
    하루라도 빨리 농사를 지으며 음악을 지으며 장을 담그고 춤을 추고 살고 싶습니다.

    2011.04.30 01:50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상상만 해도 행복해요.
      스펙쌓고 취업하기에 몰두하기 보다
      다같이 춤추고 노래하고 책도 보고 하면서 '우리 농사지으러 가자'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ㅎㅎㅎ
      저도요!
      겨울에도 그렇겠지만, 정말 열심히 일해야 하는 때를 제외하고는 놀고 먹고 잘거에요. 생각은 완벽(?)하니까 이제 땅을 구해서 실천하는 일만 남았어요 ㅋㅋ

      2011.04.30 11:27 신고 [ ADDR : EDIT/ DEL ]